지난 주말 토,일 이용해서 부산을 갔습니다. 가기 전에 교통편은 갈 때는 KTX 올 때는 비행기로 예약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KTX는 동반석을 끊어서 가면 기존 요금보다 많이 할인이 되는데, 4좌석이 통째로 하면 120,800입니다. 이 1셋트를 구매한 후에 동반들에게 요금을 받으면 32000원으로 갈 수 있습니다. 동반석 카페를 찾으면 금세 예약자가 나오니 넘 걱정하지 않아도 되요.

비행기는 김해-서울간 요금 유류세까지 합쳐서 64,000 정도이고, 매시간 50분에 서울발이 있고 20분에 부산발인듯..아시아나 항공으로 대한항공보다 만원 정도 더 싸구요. 일반 네이버나 기타 여행사이트에서 잘못예매하시면 비쌀수도 있으니 꼭 아시아나 사이트에서 예매가 보고 결정하세요.

오전 11시15분쯤 동반석 예약하신 나머지 두분과 저희 일행이 만나서 같이 타러 내려갔습니다. 주말이지만 오전시간대라 그런지 좌석이 은근히 비어있더라구요. 그냥 타고갈려면 6만원에 근접한 요금이니 할인받지 않으면 너무 비쌉니다.

KTX는 사실 빠르다는 거 말고는 큰 매리트는 없는 거 같아요. 좌석도 너무 좁고, 같이 갔던 동반석 일행자중 남자가 다리 쩍벌리고 자는데 아 정말 개매너가 아닐 수 없네요. 참 둘이 사이좋게 커플이라고 코까지 골며 다리 쩍...하지만 즐거운 여행을 위해 조금 참아내며..3시간 후 부산 역에 떨어졌습니다.
부산역에 도착했으니 한장 가볍게 찍어주시고, 부산역도 전면 유리라 꽤 간지납니다. 옛날에는 넓기는 넓고 컸지만 그렇게 세련된 곳은 아니었는데 말이죠. 아무튼 부산역에서 잠시 머물다 숙소로 정한 해운대파라다이스 호텔로 가기 위해서 택시 정류장을 향했습니다. 너무 피곤하기도 했고, 짐도 있었고 대중교통을 타고가도 50분 택시타도 50분..요금차이는 분명 나지만 편하게 갈 수 있다는 점;;; 그래요 저 택시 중독이에요;;;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택시 기본요금은 2,200원입니다. 부산역에서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까지는 약 14,000원의 요금이 나오는데, 차가 막히면 좀 더 나옵니다. 광안대교를 건너서 가면 톨비 1,000원 추가입니다.

드디어 도착한 파라다이스 호텔 겉모습 외관은 그냥 무난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집 주변에 고급호텔이 두 개가 위치하고 있어서 자주보다보니 역시 외관상으론 좀 멋져보인다는 느낌은 좀 덜했어요. 진정한 진가를 알아보기 전 느낌인거죠.

우리 숙소는 본관인데, 아저씨가 신관으로 데려다줘서 뱅뱅 돌아들어간;; 택시기사 아저씨의 센스없음을 이때 알아차렸어야 했는데, 암튼 이 아저씨 이야기는 추후에 하도록 할게요.

본관프론트에 가서 예약을 확인하고 체크인을 했습니다. 근데 여기 직원분들 정말; 처음보는데(ㅎㅎ) 진짜 인사를 너무 잘하시고, 어찌나 친절하시던지 그냥 판에박힌 인위적인 느낌이 아니라 정말 우러나오듯 미소지으며 안내하시는데,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우리가 머무를 방은 718호, 바다가 보이는 객실이었습니다. 그걸 듣는 순간 완전 날아갈 거 같았어요. 와..멋진 해운대 바다 전체가 한 눈에 보이는 객실이라니, 이런 건 살면서 나에게는 없을 일처럼 느껴졌었는데, 멋진 방에 머무르게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벅차오르더라고요.

사실 주변 호텔을 보면 다 유리로 막혀있고 여기처럼 따로 발코니라는 게 있지 않았어요. 유일무이하게 발코니를 갖고 있는 호텔인데, 사실 바닷바람과 소금기있는 공간에서의 발코니는 일반 집보다 더 빨리 부식한다고 하더라구요. 난간이며 등등 집기며 바닷바람을 쐬면 더 빨리 망가진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같이 바다전경에 목매는 사람들에게는 발코니라는 건 정말 로망과도 같은거죠 ㅋㅋㅋ
또 하나, 저를 감동하게 한 것은 예약자 이름을 넣은 카드와 과일..
미리 오기 전부터 넣어두셨을 생각하니 기분이 아주 좋더라구요. 하룻동안은 정말 이건 내 방이다라는 느낌이 강하게 오니까..ㅎㅎ 제가 너무너무 좋아서 일어나기 싫었던 침대! 잠시 방안을 감상하시죠.
저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건 역시나, 발코니였어요. 바다가 보이는 것도 그렇지만 그 넓은 바다가 배경으로 있다는 게 어찌나 신기하고 즐겁던지 수시로 들락이면서 구경하고 앉아서 멍때리고..하핫 그리고 저 침대는 정말 집으로 싸서 가져오고 싶었어요. 톡톡한 이불 촉감도 그렇지만 베개도 어찌나 편한지 밤새 깨지 않고 잘도 잤다는..; 원래 자리바뀐데서 잘 못자는 데...우허허;

침대에서 너무 일어나기 싫어 외출하는 게 괴로울 정도였다는 ㅋㅋ 암튼 일정을 호텔안에서만 주구장창 보낼 수는 없으니 일단 호텔을 구경하고 난 후 기장축제에 가기로 계획을 잡았어요. 기장 연화리에 해물포차들이 모여있는 곳에 가려고 택시기사님께 물어보니 마침 멸치축제를 하는 중이라고 하더라구요. ㅋ

참, 영화를 하나 봤어요. 저녁 심야로..영화비가; 두명 7,000원!!! 와우!
그림자살인
감독 박대민 (2009 / 한국)
출연 황정민, 류덕환, 엄지원, 오달수
상세보기
간만에 본 한국 영화 중 괜찮았어요. 엄지원은 왜 나왔는지 이해하기 힘들었지만..오달수 아저씨짱..ㅋ
그리고 역시 황정민의 연기는 정말...타고난 것 같아요.


스크롤 압박이 있으므로!  To be continue~


  1. BlogIcon 루인 2009.04.22 11: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해운대 센텀시티에서 보셨나봐요?
    테라스 건너로 바다가 보이는 걸 보니 7~10층 사이인 거 같네요....주말에 해운대쪽 택시타면 길이 막혀서 고생이라고 하더라구요...전 지하철 탔는데 거의 50분 정도 걸린 거 같더라구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4.22 16: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부산은 한두번 간게 아니라서요.
      오래걸리는 대중교통보단 빨리 와서 쉬고싶은 마음이 간절했어요.
      암튼 막히긴 했어도 지하철이 아니라 좋았습니다.

  2. BlogIcon 나비 2009.04.22 13: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갑후들..-_-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1박을!! ㅋㅋ 택시비 14000원이면 뭐 적당히 나온 듯..

    • BlogIcon 노센 센~ 2009.04.22 16: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ㅋ 완전 파라다이스 그 자체였던..
      암튼 택시타고 다니는 게 진지라고 느낄만한 사연이;
      좀 있어서..나중에 자세히 쓰겠지만..;; 난 택시가 편해~

  3. BlogIcon 데굴대굴 2009.04.22 13: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해운대에 지하철이 닫는걸로 기억하는데..... -_-a

    • BlogIcon 노센 센~ 2009.04.22 16: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닿기는 하죠, 알고있어요..
      근데 갈아타야하고 50분정도 소요하는데...
      사실 서울에서 50분거리면 제가 있는 곳 명학까지가 41분인가 그런데, 수원 근처까지도 갈 수 있는 시간인듯. 부산 지하철 있어서 편리하고 좋기는 하지만 시간은 좀 걸려요. 안막히면 택시로 30분이면 갑니다..주말에는 밀리지만 평일엔 괜찮은; 암튼 1박2일 있을거니 좀 더 편하게 있고 싶었어요.

  4. BlogIcon kkommy 2009.04.22 1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호오~~ 부러운 여행기. 으흑.. ㅠㅠ

  5.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4.22 13: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바다가 보이는....너무 좋은 방이네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4.22 17: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완전 영화주인공인 것 마냥;;
      전에 워커힐에서 보이던 한강야경은 바닷가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더라는..
      시설도 그렇고, 감동도 그렇고 더 낫더라구요~

  6. 레이 2009.04.22 14: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이너무 좋아요.. 색도 조코~
    오랜만에 회한사발 하셨나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4.22 17: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진기가 너무 좋은 거였어..
      Canon 5D 그리고 찍는 사람이 잘 찍기도 했고..ㅋㅋ 꿈의 바디라는 게 이런거에 펌프받으면 곤란한데 말이지. 암튼 회말고 해물한사발 했지..당신에게 전화를 할까 하다가 귀찮게 하는 것 같아서 조용히 올라왔어. 건강은 잘 챙기고 있지? 흐~

  7. BlogIcon 에코 2009.04.22 15: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가 두명이 7천원이다니...

    나는 부산갔다가 밤에 술퍼마시고 잤는뎅;;ㅋ

  8. BlogIcon JUYONG PAPA 2009.04.22 16: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데 묶으셨군요. ^^

  9. BlogIcon 긍정의 힘 2009.04.22 17: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행기 생각보다 저렴하네용~제가 바가지 썼나봐요 ㅠ
    ㅅㅣ간 맞춰 안가가지고 빵꾸냈다가 시간맞춰 안오는 사람들꺼 돈 더내고 타고 그래가지고 ㅠ
    미리 인터넷에서 예매하면 훨씬 저렴한거 같네용~+_+

    호텔까지!! 완전 짱입니다요~*^_^*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비행기가 대한항공보다 아시아나가 저렴해요. 그리고 시간이 딱 정해져서 한시간에 한대씩 있어서 좀 편하다는..몇시에 가셨어요? 저희도 50분 비행기인가 그런데 40분에 공항에 도착했어요. 게다가 전 신분증도 안가져와서 인증서 받으러 다녀오고 아주 생쇼를 하며 탔더라는;; 아 참참 맞아요. 인터넷 예매가 더 저렴해요..할인도 해주고..

  10. 괜찮아 2009.04.22 19: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우와...
    깔끔하네요~ 몇년전에 친구랑 둘이서 무박으로 부산갔었다가...
    완전 완전 바가지 완전쓰고... 찜질방 너무 힘들고 -_-;;
    저런 숙소로 준비되는 여행만 가고싶어요 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잘 모르고 가면 바가지쓰기 쉽지..다음엔 우리 한번 같이 갈까? 나 부산이라면 여기저기 좀 잘 안다는..거기 산 적도 없는데 자주 가서 ㅋㅋㅋ

  11. BlogIcon Nalyanga 2009.04.22 21: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3년전쯤에 파라다이스에서 묵었었는데 아마 바닷가방과 그 반대편방 가격차이가 6만원인가 8만원인가 차이가 났던걸로 기억이 되는걸. 암튼 좋은 여행하셨네.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방이 너무 좋아서..방에서 나가기 싫을 정도였어.
      체크아웃 해야하는데 1시간이나 늦게 나왔어.
      정말 그 정도로 너무 좋았어.

  12. BlogIcon 아젤리즈 2009.04.22 22: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부산사는(→살던..;;)저도 한 번도 못 가본 파라돠이스호텔을!!
    KTX 동반석 평일은 삼마넌인데요..
    5주년 기념이라고 5년전 가격에 매주 수요일에 모시더라구요. 지금 동반석 하면 28000원! ㅎㅎㅎ
    잡설이었고요.. 부산에 살면 바다는 그냥 바다일 뿐입니다.
    광안대교에서 내려 봤어? 안 내려봤음 말을 말어~
    푸하하하. [죄송해요. 부러우면 지는 거라서..;;]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요즘 행사하더라구요. 케텍스..ㅋㅋ
      지금은 여행을 다녀왔으니 그냥 근가보다 하는중..;
      광안대교에 내려서 구경도 할 수 있나요?
      함 내려보고 싶네요 ㅋ

  13. BlogIcon Fallen Angel 2009.04.22 22: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호텔 카지노만 아주 예전에 한번 구경해본 1人... 객실은 저렇구나..음.

  14. BlogIcon Super:H 2009.04.22 23: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부산!! 제대로 가 본 적은 한 번도 없다는. ㅠㅠ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중에 제대로 한번 가보세요..
      우선은 공부를 먼저 하시고 졸업하고 난 후..
      친구들이랑 징하게 한번 여행하세요~!

  15. BlogIcon 철희 2009.04.23 12: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부러울 뿐이고..
    눈으로나마 저도 해운대를 느끼구 가요 ㅠ.ㅠ

    아..가서 회먹구싶어요 ㅋㅋ

  16. BlogIcon tasha♡ 2009.04.23 12:3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침대 이쁘네요~~~~~!
    아.. 잠 자고 싶다.

  17.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9.04.23 22: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올 여름엔 저도 부산휴가 갈려고 생각중인데...
    KTX도 한번 타보고...ㅋ

  18. BlogIcon 환유 2009.04.24 03: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캬~ 해운대~!! 이름만 들어도 그냥 좋아지는 해운대.
    저는 옆에 있는 씨클라우드에서 있었는데...정말 아침에 햇빛 때문에 눈이 부셔서 깼었어요-!!
    그때 기억이 새록새록!!

    ktx 가족석은......아는 사람들끼리 앉아도 살짝 불편할 수 있는데
    모르는 사람들과 앉으면 정말......최악이죠.
    단지 가격이 조금 저렴하다는 것 때문에 그 멀리까지 쩍벌남과 코골이들과 얼굴을 가까이 대고
    가야 한다니. 최악이에요- 킁.

    아. 그런데 정말 부러워요- 제대로 잘 즐기다 오셨죠!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대로 즐기고 온 여행이었어요 ㅋㅋ
      정말 동반석은 진짜 아무하고나 앉을 수 없는 거 같아요.
      그전엔 별 불편없이 잘 갔는데 이번에 그들은 정말 최악;
      햇빛이 눈이부셔서 깬 기억;;;
      그제 시골집에서..부시다못해 따가와서 깬 ㅋㅋㅋ

  19. BlogIcon 소나기 2009.04.24 10: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너무 깔끔한데요.
    저도 가서 하룻밤 자고 싶네요..
    하지만 현실은 시궁창인거죠.ㅋㅋ

  20. BlogIcon NanaYJ 2009.04.24 19: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테라스도 있구나! 좋다!!
    방인테리어도 깔끔하고 연두색 이불이 따뜻해보임!!
    좋은 호텔이 역시 서비스도 좋구나...이름카드랑 과일...^0^

|  1  |  ···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