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야기

from sitcom diary 2008. 8. 26. 00:28
정색패밀리와 만난 세 처자
우리 식구는 정색의 일인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정색계의 프로페셔널 여동생이 끼면 온 식구가 5분도 안되서 바로 버럭증세를 겪는..이번 아빠의 PMP를 전달해드리러 가면서 세명의 지인과 함께 갔습니다. 엑호, 트루쥬 리, 은실이 서울역에서 9시에 만나기로 했는데 좀 먼저 도착한 실실이랑 엑호하고 패션5에 가서 푸딩을 두박스 사가지고 서울역에서 트루쥬리를 극적으로 만나 소요산행 전철을 탔습니다.

전철 안에서 네명이 쪼로록 앉아서 푸딩을 꺼내 먹으면서 '말'과 '그게아니라'를 가지고 배꼽빠지게 웃으면서 가는데 전 푸딩을 옷에 흘리고 그지같이 얼룩덜룩한 옷으로 모냥빠지게; 암튼 그날 야구 결승전이라 디엠비로 간간히 게임도 확인하면서 나중에 의정부 지나고 나니 디엠비가 안나오더라구요; 동생에게 전화해서 집까지 태워달라고 해서 동생이 살고있는 지행역에 내렸습니다. 약 5분 후...시내가 떠나갈 듯한 함성소리에 우리가 금메달임을 예감했습니다. 아아 정말 ㅠㅠ 우리나라 선수들 제가 어제 집에돌아와 영상을 보고 또 보고 정말 마지막 9회말은 믿을 수 없는 장면들이 많이 연출되서 어찌나 기쁘면서 신기한지..몇 번을 돌려본지 몰라요.

암튼 동생차를 타고 슈퍼에 들러 술을 사가지고 집으로 갔습니다. 짐을 풀고 있는데 엄마가 야구보느라 음식을 아직 못해놓으셨다며 그 때 당면을 삶아 잡채를 해주시고, 감자갈아서 감자전을 준비해놓으셨는데 부치기는 엑호가 부치고, 암튼 잡채에, 감자전, 김치 등을 안주로 술을 마시게 됐지요. 마당에 있는 평상에 나가서 야외에서 술을 마시는 그 기분;; 설명하면 아실라나요. 집에는 예상대로 꽃이 한창이고..꽃냄새, 밤냄새..북쪽이라 확실히 서늘하고, 서울에선 구경못하는 밤이슬도 눈으로 볼 수 있었어요.

중간에 엄마가 밖에 설치한 불을 꺼주셨는데 별보라며, 그게 참 신기하게 안보이던 별들이 불을 끄자마자 하나 둘 씩...나중에 셀 수 없이 많은 별들이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어릴 때부터 살았던 집인데도 동네를 잘 모르는지라..암튼 저도 잠시 감동, 게다가 달이 얼마나 크고 이쁜지..동그란 달은 아니었지만..지붕에 걸린듯 크고 노란 달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멍하니 한동안 하늘을 바라보다가 계속 술자리는 이어졌지요. 엄마와 여동생의 서로 말끊기 공격, 시종일관 버럭하는 정색공격..ㅋㅋ 그런 광경을 처음보는 세 명은 마냥 좋은지 계속 웃기만 하는..저는 뭐 자주 보는지라;;; 신기할 것도 없는..암튼 여동생은 중간에 집으로 가고..우리는 새벽 네시까지인가..진짜 재미있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79년, 30세 영보스토리
이 분, 사실 우리는 잘 모르는데 저희 엄마가 부대에서 조리사로 일하십니다. 그러니 옆에서 군인아이들이랑 같이 생활하시는데, 뒤늦게 군대를 오신 영보라는 총각의 고문관 스토리를 듣다가 허리가 끊어지는 줄 알았습니다. 진짜 심히 한번 만나보고 싶기까지한 영보씨;; 트루쥬리가 당신에게 반했다하니..조만간 엄마한테 부탁해서 사진이라도 받아야겠단 생각이;; 아놔..어쩌다가 우리의 안주거리가 되셨는지..미안하기도 하고..하지만 새벽내내 영보씨 덕에 어찌나 웃겼는지 ㅋㅋㅋㅋ 이 이야기는 엄만테 직접들어야 재미있는데, 엄마가 행동부터 말투까지 따라하시는데 정말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늦잠이란 것은 이 집에는 없다.
새벽에 들어와서도 자리에 누워서 한참을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다섯시가 넘어 잠들었는데 제 핸드폰 알림소리에 저는 7시반에 깨고, 다시 잠들기도 애매한 시간..일어나서 어슬렁..; 제가 그닥 잠이 많지 않은 건 다들 알고 있는지라, 저희 부모님도 상상이 가시죠? 저보다 더 잠이 없으십니다. 게다가 우리아빠는 바른생활 사나이시라 정해진 시간내에 일처리하시는 걸 좋아하셔서 전날 계획을 세워두시면 다음날 그대로 움직여야 하시는 성격;; 아침에 텃밭에 나가 고추대를 묶어주고(텃밭이라고는 하지만 꽤 넓은편) 꽃관리 하시고, 엄마도 벌써 일어나셔서 아침준비 하시는 듯 하고...얼마 못가서 우리들은 다 일어나야 했다는..ㅋㅋㅋㅋ;;;

아침을 먹고 산책을 했는지 먹기 전에 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암튼 해가 너무 강해서 100미터쯤 걷고 다시 돌아온 아빠가 심어논 채소를 살짝 구경하다가 올림픽 야구 리플레이 해주는 거 보다가 점심먹기 전에 시간이 있으니 좀 잠들었는데;; 아빠가 지나가시다가 일부러 밟고지나가셔서 도로 일어난;;;;


고추장삼겹살 & 군고구마
우리엄마 특제, 고추장 삼겹살..우리 아빠 말로는 어디가서 다 먹어봐도 엄마가 해주는 고추장삼겹살이 최고라며 칭찬하는 것 중에 하나인데, 우리아빠도 요리는 좀 하시는지라 쉽게 맛있다는 인정을 안하시는 분인데 아빠가 인정했으니 그 맛은 가히 최고입니다. 같이 먹은 세명도 인정? 우리 아빠가 하신 된장찌개도 예술이고, 저 줄려고 볶아놓으신 콩나물도 맛나고, 오이무침도 ㅎㅎ 암튼 과식했습니다. 술술 잘 들어가는데, 후에 엄마가 해준 군고구마도 맛있었어요. 요거 구운거 남은거는 트르쥬 리가 훈남 남동생에게 준다고 가져간 ㅋㅋ


이제 각자의 집으로~
근데 우리는 진짜 가서 사진 한장도 안찍고ㅡㅡ; 먹고 놀고 자기만 했군요 ㅋ 암턴 점심먹고 좀 쉬다가;; 담날이 월욜이기도 하고 또 저도 집에가서 일을해야해서 5시쯤 집에서 나왔습니다. 우연히 여동생을 집앞에서 만나서 동생차를 타고 편안하게 동두천으로 와서 전철타고 모두들 집으로..아빠가 올라가서 먹으라고 싸주신 콩나물은 트루쥬 리씨가, 태어나 깻잎볶은 건 처음먹는다며 깻잎볶음은 은실이가..아빠의 특제 고추볶음도 한봉 챙기신 트루쥬 리;; 다음엔 동생을 꼭 대동하고 오셈..훈남!!! 새로한 열무김치랑, 나머지 반찬은 지숙이언니가 가져갔다는..; 저는 집에오니 빈털터리였어요;;

암튼, 제가 어차피 다 못먹으니;; 다들 가져간 반찬 잘먹고 절대 버리는 일 없기를!!!! 지숙이언니는 반찬통과 가방 꼭 돌려주셔야하는; 그래야 담번에 또 가져올 수 있다는..ㅋㅋ 암튼 9월에 또 한번 가요. 10월이면 은실이도 가고, 엑마담과 트루쥬리씨도 국내없을듯하니;; 아아 지금 생각하니 벌써 쓸쓸하네;

20080826 케로베로스님 오늘 생일! 생일축하해요!!


BGM // 유희열 [여름날] Feat.신재평 - 여름날
출처 // 양연님블로그에서 슬쩍;; 가져왔...;;;;죄송해요;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야만 하는 것.  (32) 2008.08.28
갖고싶다..갖고 싶다;;;;;  (21) 2008.08.28
주말이야기  (27) 2008.08.26
시골집에 다녀오겠습니다!  (34) 2008.08.23
오늘 하루;  (49) 2008.08.21
sentakuさんの好みのタイプの男性を診断しました。  (16) 2008.08.18


  1. BlogIcon Evelina 2008.08.26 11: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20080826 케로베로스님 오늘 생일! 생일축하해요!! <- 이거 광고같아요. ㅎㅎ

    그나저나 전 님의 집에 못갈 것 같아요. 저 잠많은 거 아시잖아효 ;;; 어찌 2시간 자고 일어납니까..뭔가 앞 숫자가 빠진 것 같아효..;;

  2. BlogIcon IRis. 2008.08.26 12: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고추장삼겹살;;
    지금 당장 먹고싶어졌다는...크흑~
    배고파..배고파....!
    ㅜ.ㅜ

    영보스토리..나도 듣고싶어요..도대체 어떤 얘기길래...
    허리가 꺾일뻔 했는지....^^

    • BlogIcon 노센 센~ 2008.08.27 10: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 스토리는 우리엄마에게 들어야 한다.
      나도 잘 기억못하는..내가 아는 애가 아니라서? ㅋㅋㅋ
      암튼 우리 넷은 정말;;미칠정도로 웃었던..주말밤을 즐겁게 해주신 분이라는..

  3. BlogIcon 마키♡ 2008.08.26 14: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힝힝...삼겹살하니까 저도 급 땡기기 시작했어요..ㅠㅠ

  4. BlogIcon *아슈* 2008.08.26 15: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늘 나도 가보고 싶었는데... 늦잠은 없다에서 왕 좌절. -_ -

    • BlogIcon 노센 센~ 2008.08.27 10: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날 일찍 잠들면 되죠머; 암튼..우리아빠는 안일어나면 발로 싸다구를 때리시는..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시라는..ㅋㅋㅋ

  5. BlogIcon 대영 2008.08.26 18: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컥.. 페퍼톤스의 여름날은 좀-_-;;(ㅠㅠ)

    읽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포스팅이내요 ㅋㅋ
    아 배고픈데. 고기먹고 싶다...

  6. BlogIcon Spero spera 2008.08.26 21: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제나 빠지지 않는 먹을거리 이야기. ㅋㅋㅋ
    그리고 우리나라 야구!! 9회말 1사 만루에서 병살타를 잡아내다니!! 정말 스릴 넘쳤어요!! ^^

  7. BlogIcon 딸기뿡이 2008.08.26 21: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니 아부지가 일부러 밟았다는 걸 보고서 크크크크 하고 웃었어요. 저번에 같이 찍은 얼굴에서 묘하게 개구쟁이의 미소가 떠올랐달까. 정색 패밀리라 하지만 으하하하. 오우 시월이면 저 멤버가 당분간 '와해'되는 거에요? 어흥, 우리 언니 외로워서 우예~ 은실님 일본 가면..... 아는 사람 있는 거네요? 일단은! 언니.. 영보씨 사진 입수되면 블로그 more 기능해서 한 번 얼굴 공개해줘요 푸핫......... ^^

    • BlogIcon 노센 센~ 2008.08.27 10: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 우리아빠의 만행을 니가 몰라서 그런데, 엄마말로는 3일전부터 나 오면 주시겠다면서 벌레를 잡아오셨다는 믿지못할 이야기; 내가 벌레를 엄청싫어하면서 무서워하는 거 알면서도 그거놀라는 거 보고 싶어서..; 아놔 정말 우리아빠는 못말리지만 너무 사랑스러운 분이기도 하다는..당신은 울아빠의 달달특제커피를 마시면 확 반해버릴지도 몰라 ㅋ

  8. BlogIcon silverline 2008.08.26 23: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좋았어요. 완전 맛난 고기랑 된장찌개, 그리고 고구마.ㅎ
    배부르다를 연발하며 끊임없이 먹어대던..ㅎ
    님..저도 영보님 완전 궁금해요.ㅋ
    79년 30세.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8.27 10: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난 당신의 만반의 준비가 인상깊었던 ㅋㅋㅋ
      암튼 술도 잘 못먹고해서 미안했구려..나도 궁금하다 그 영보님;
      엄마테 사진 진짜 찍어서 보내달랠까 ㅋㅋ

  9. BlogIcon 고기 2008.08.27 00: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추장삼겹살 먹고싶어요 ㅠㅠ
    이나라는 그런건 먹기 힘들다능 ㅠ
    .....한국이라메(?!)

    • BlogIcon 노센 센~ 2008.08.27 10: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 국내에 계신 거 다 알지말입니다. ㅋㅋ
      미쿡에 있다는 증거로..먹을 것좀 보내봐요..(으허허허)
      고기야, 보고싶다...뱅기표 보내라..내가 방문해줄게 ㅡㅡ;

  10. BlogIcon kerberos826 2008.08.27 01: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 바쁜데도 정말 감사감사~
    센님 축하메시지에 딸기뿡이님과 이블리나님이 바로 놀러와 주셔서 축하를 해주셨어요~ ^^

  11. BlogIcon 리틀우주 2008.08.27 11: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님하, 영보님 얘기에 많은 사람들이 반응하고 있습니다.
    초조합니다,
    그를 잃을까봐요~~~~ ㅎㅎ

    엄과 아빠에게 너무너무 감사했다고 다시 한번 전해주세요~
    집안 분위기 완전 좋았어요~~
    넘 즐거운 시간이었답니다,

    글구 센님 동생분~~ 나와 동갑인 그녀도 살짝 매력적입니당!! ㅎ
    나중에 또 만나고파요,
    그녀의 정색 얼굴이 잊혀지지 않습니당! 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8.08.27 19: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하, 낮에 엄만테 전화했는데..엄마가 9월에 추석지나서 한번 더 오래요.
      그때가서 부대방문해서 영보님 볼까요? ㅋㅋㅋ 아놔 웃겨..
      우리 집안분위기가 좋다고 생각하는 분은 님이 처음인듯..정색패밀리인데;
      암튼 정색원조 여동생도 다음에 같이 보도록 합시다..
      다음엔 옷에 푸딩안흘릴게요..저 버리지마셈;

  12.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8.28 15: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완전 부러워요.왠지 그냥 나물넣고 고추장에 쓱쓱 비벼먹어도 맛있었을거 같아요.
    이상하게 대학때도 지방에(?) 사는 친구가 없어도 방학때도 학교근처에서 만나거나 했다니까요 쩝쩝.
    아 고추장 불고기에 된장찌개 냠냠....고기섭취를 못했더니 막 땡겨요 ㅜㅜ

    • BlogIcon 노센 센~ 2008.08.28 23: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희집 나물 좀 맛있는데 그날 서울에 가져오던 중에 전철안에서 제가 좋아하는 볶음콩나물과, 깻잎볶음등을 갈취? ㅋㅋㅋ당했다나머라나..암튼 아빠가 당신이 해준것인데 제가 못먹는다고 참 섭섭해 하셨더라는..가끔보면 울아빠 너무 애기같은데가 있으신..그래도 좋은 친구들에게 나눠줬다고 한편으론 뿌듯해 하셨다는..자, 사주시는 고기 마구마구 먹을 수 있어요 저! ㅋ

|  1  |  ···  |  359  |  360  |  361  |  362  |  363  |  364  |  365  |  366  |  367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