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져(Closer, 2004)

from tv & movie 2008. 7. 3. 21:46

사진링크는 seevaa.net 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영화정보
드라마, 멜로/애정/로맨스 | 미국 | 103 분 | 개봉 2005.02.04 | 감독 마이크 니콜스 | 배우 나탈리포트만(앨리스), 주드로(댄), 줄리아로버츠(안나), 클라이브오웬(래리) | 국내 18세 관람가

시놉시스
첫눈에 반한 사랑, 숨겨진 유혹
런던의 도심 한복판, 출근길의 댄은 신문사에서 부고 기사를 쓰지만 소설가가 되는 게 꿈인 잘생긴 낭만 청년. 인파 속에 유달리 눈에 띄는 한 여성을 발견하고 강한 이끌림을 느끼는데… 서로를 응시하며 횡단보도에 마주선 그들, 그러나 그녀는 달려오던 택시에 치여 쓰러지고 얼떨결에 보호자가 된 댄, '첫눈에 반한 사랑'의 운명을 예감한다.

그녀는 뉴욕 출신의 스트립댄서 앨리스(나탈리 포트만), 그녀와 동거를 시작한 댄은 그녀의 인생을 소재로 글을 써서 소설가로 데뷔한다. 그러나 책 표지 사진을 찍기 위해 만난 사진 작가 안나(줄리아 로버츠 분)와 첫눈에 반하고 만다. 또 다른 강렬한 사랑의 시작, 다시 올 수 없을 것 같았던 순간의 느낌이 댄은 물론, 안나, 앨리스 모두를 혼란에 빠지게 하는데…

언제나, 더 많이 사랑하는 쪽이 마음의 상처를 감수해야한다. 그보다 덜 사랑하는 사람은 오만하며 상대방의 마음을 고려해주지 않으며, 상처를 받는다는 걸 알긴하지만 그 마음을 책임질 의무도 아니 그런 아량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다. 그리고 자기가 덜 사랑한다는 이유로 무슨 이유에서인지 자기를 더 사랑하는 사람이 자기를 기다려줄거라는 착각에 빠져서 산다. 난 언제든 돌아갈 곳이 있으며, 누군가는 자기를 떠나지 못할거라는...

그 사람을 사랑하는 동안만 그 사람에게 모든 것으로부터 관대하다. 그건 딱 기간한정, 사랑하는 동안만이다. 그때는 내가 바보같다는 것을 알아도 상대에게 애원할 수 있으며 매달릴 수도 있다. 그건 딱 사랑하는 동안에만 가능한 일이다. 그 마음이 끝나면, 그랬던 자신도 잊으며 그런 자신을 자책하며, 그냥 서로 지겨워져 헤어진 상대보다 더 잔인하게 더 무섭게 잊어버릴 수 있고 더 냉정한 말도 할 수 있다.

여자는 시험받는 것을 싫어한다. 그 시험의 끝이 결국 남자의 조롱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확신에 찬, 넌 결국 나를 떠나지 못해, 날 좋아할거야..라는 말도 안되는 확신에 차서 혹여라도 니가 나를 배신한다면, 널 '이해'하는 게 아니라 관대하게 '용서'해줄게. 참으로 웃긴 건 그게 널 만나고 있지 않은 과거임에도 왜 용서받아야 한다는건지. 어떤 이해도 바라지 않는 상황을 용서받아야 한다니, 왜 너는 되고 난 안된다는 이론으로 시험하려 들지?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혹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상대를 누구보다 내가 더 잘 알거라는 착각은 화를 부른다. 그리고 그 확신은 더 큰 배신으로 자신에게 엄청난 데미지를 입힌다. 상대를 누구보다..잘 아는 사람은 없다. 상대의 생각을 마음을 들을 수 읽을 수 없으므로 나는 그 누구가 될 수 없다. 자신은 내 자신이 제일 잘 알고 그 모든 걸 이해해주는 것도 결국 자신이다.

Where is this love?
I can't see it. I can't touch it. I can't feel it. I can hear some words,
But i can't do anything with your easy words.
Whatever you say, it's too late.

..........
I don't love you anymore. Good bye.



역시 당신은 혼자 죽지 않는군요 ㅡ.ㅡ;


세바군, 내용을 좀 추가해주세요. 제가 열심히 내용을 추가했지만..또 화분이에요.
그래도 여전히 여자얘기말고는 할 게 없는,
솔직히 남자가 어떤 입장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남자가 안되봐서 잘 모르겠다구요.


'tv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티드(Wanted, 2008)  (33) 2008.07.12
SBS일지매(Drama, 2008)  (49) 2008.07.07
클로져(Closer, 2004)  (33) 2008.07.03
강철중(공공의 적 1-1, 2008) 을 보았다.  (37) 2008.06.12
라스베가스 후기 & 간만의 나들이  (51) 2008.06.07
페넬로피(penelope) 2006  (34) 2008.05.26


  1. BlogIcon seevaa 2008.07.03 22: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여성부에서 나오셨어요?
    주드로에게 지대로 병맛크리를... 안그래도 대갈장군인데;;

    • BlogIcon 노센 센~ 2008.07.03 2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여성부에서 나온것처럼 보이나효 ㅡ.ㅡ;;;
      아닌데..근데 정말 주드로는 머리가 너무 커요..포스터에서도 보니까 눈에 확 들어와.

    • BlogIcon seevaa 2008.07.03 22:46  address  modify / delete

      여자입장만 생각하는 것 같자네요;;;
      정말 포스터는 맘에 안들던데;;

    • BlogIcon 노센 센~ 2008.07.03 22: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원래는 배우들별로 질질 길게 썼다가 너무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서..
      줄여서 쓰다보니 너무 대갈장군에게만 병맛크리를 보낸 거 같은..;
      아니 근데;; 제가 남자 마음을 잘 알리가 없잖;; 그건 니가 쓰셨어야죠.

    • BlogIcon seevaa 2008.07.03 23:50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화분이래지만 그래도 재밌어요~
      저는 왜 화분심는 것조차 안될까효... ㅠㅠ

    • BlogIcon 노센 센~ 2008.07.03 2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 진정, 글짓기학원 끊어줘야 하는거야?
      내가 보기엔 니가 안쓰려고해서 그런거지 쓰면 장난아닐 거 같은데..
      괜히 약한소리 하는 거지 쳇;;

  2. BlogIcon 디노 2008.07.03 23: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정말 재미있게 봤던기억이....
    하지만 지금은 내용이 하나도 안나는....

    노래 오랜만에 듣네요.
    그냥 아무생각없이 자주 들었었는데..

  3. BlogIcon 센~ 2008.07.04 00: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실망임; 야한장면은 별로 없고 머리만 아픈;;

  4. BlogIcon Julie. 2008.07.04 01: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억! 재밌을거 같아요 센님이 워낙 말쏨씨가 좋아서리.?ㅋㅋ
    2004년에 나왔나봐요 어디서 봐야하징..
    또 어둠의 경로를 -_-.

    • BlogIcon 노센 센~ 2008.07.04 02: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앗 저를 너무 믿으시면? ㅋㅋ 근데 클박가서 찾으시면 있을거에요..ㅎ 근데 자막은 곰플에서 찾아서 보세요. 자막가지고 좀 생쇼를 해서..암튼 릴명이랑 같은 자막을 꼭 찾아보셔야 합니다.

  5. BlogIcon *아슈* 2008.07.04 01: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워 난 상당히 야해서 한글 자막 없는 걸로 혼자 보면서도 굉장히 민망민망했는데...

    제 에로 수준이 심히 낮나 보네요;;

  6. BlogIcon silverline 2008.07.04 04: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디테일 한 것이 언니 다워요.
    참...이놈의 사랑이란게...넷다...각각...이해가 되요.^^
    그 순간 자신에게 꼭 필요한 부분만을 찾아 헤매이는 것이 사랑,인간이 아닌가...
    그리고 그 필요하다고 느끼는건 결국 부족함을 느끼기에 오는 것이요, 이는 결국 자신에게 있는 것의
    존재감보단, 1%없는 부족함을 찾아헤매이는 것이 인간의 본성이 아닌가...싶어요.ㅎ

    • BlogIcon 노센 센~ 2008.07.04 15: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남을 사랑한다는 건 결국 자기만족일지도 모르지. 자기가 외롭게, 그렇게 살기 싫으니까 자꾸 누군가를 찾아서 기댈 곳을 찾는 거 같은..하지만 너무 자기만족이면 그 사랑을 지키기도 어렵겠지. 암튼 어려운 주제야..내가 부족한 면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찾는 것도 참 어려운 일이고..

  7. BlogIcon capella 2008.07.04 09: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화분;; 잘 읽다가 왜 저 화분 심는 소리 나오면 웃음이 나오는지. 이영화 뭐랄까, 잘 기억이 안나요 보긴 봤는데, 근데 좀 불편하게 봤떤거 같아요. 사랑이란 저런거야? 라든가 재들 왜저래? 라든가 이런 느낌이었어요. 그래도........ 사랑하고싶어요.ㅠ

    • BlogIcon 노센 센~ 2008.07.04 15: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필요악; 이라는 생각도 좀 드는데, 하지만 결국 누구를 사랑할때는 행복하긴 하니까..없는 것보다는 사랑하는 사람, 혹은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도 마음이 메말라 가는 게 아니라서 좋은 현상인 거 같아요.

  8. BlogIcon 데굴대굴 2008.07.04 11: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마도.... 호랑이가 담배를 심던 시절에 봤던거 같기도 한데.....

    전혀 기억이 안나요. -_-

  9.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7.04 11: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봐도 마치 다본듯한 자세한 리뷰에요~(응?)
    영화내용보다 그걸 보시고 적으신 센님의 글내용이 더 좋은데요? 뭐랄까..여자의 관점은 생각은 이렇구나...하는것도 보게되고...참 극단적으로 현실감(?)있는 영화였나봐요..배우들도 훌륭했는데 전개는 머리아프셨다니..아쉽지만...

    • BlogIcon 노센 센~ 2008.07.04 15: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결국 안보시겠단...머 그런 말로 보이는데요? 으흐
      암튼..저는 그냥 갠적으로 제가 하고 싶은말만 한거니까 영화내용하고는 전혀 다를수도 있구요. 현실감 있기는 한데 저런 상황에 직면하고 싶지는 않은..머 그런 우울한 이야기였던거는 같아요. 배우는 호화캐스팅이라고 다들 말이 많았던 거 같긴 한데..음..제일 돋보였던건 역시 나탈리포트만..

  10. BlogIcon 안군 2008.07.04 20: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_-; 흐응. 아는 여자애가 이거 같이 보러 가자고 하던데, 야한거였구나 (-_-......)

  11. BlogIcon 마요비뚜 2008.07.05 15: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음;;; 아직도 저 영화는 못봤다는...하핫;;
    근데 라면한그릇님과 더불어 저역시 다본듯한 리뷰로 패쓰(?) 막이러고요...하하하;;
    근데요 글을 읽으며...그렇구나...이영화...라는 느낌과...다른 리뷰들이나(예전에)영화포스터 간간히 TV나올때 보았던 장면들을 생각하다가..
    마지막말에 저 확 꽂히며 그말만 머리속으로 마구 들어온거 있죠?어쩌나요...주드로 이기적인 머리크기 어쩔꺼야....주드로 이기적인 머리크기 어쩔거야..쿨럭;;;헉!!!
    미치겠네요;;그쩍그쩍..요즘 영화들을 볼때면 주인공들중의 하나의 모습인 나탈리포트만의 모습이 좋아요...
    사실 스타워즈에서 이건 아니야를 부르짖었었는데 말이죠!!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8.07.05 2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탈리포트만 레옹때부터 예사롭지 않은 아이다 생각했는데 역시 너무 훌륭한 배우가 된 거 같아요. 그리고 너무 개성이 강해서 맘에드는, 주드로랑 버스에서 얘기하는 씬이 있는데..아 너무 극과극비교의 분위기라..; 주드로가 던힐인가 어디 모델인데..의류인가 암튼 카탈로그 보는데 얼굴만 보면 엄청 잘생겼는데 전체적으로 보면..머리쪽에서 비율이 확..아놔 정말 어떻게해요..주드로 머리;

  12. BlogIcon 조군 2008.07.08 15: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이영화 무지 좋아한다는.....좀 덜떨어진 사내넘들이 나와서 그렇지 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7.09 19: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올만에 댓글성은을 내려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나이다. 이 영화를 좋아하는지는 몰랐는데? 넌 액션영화만 좋아한다면서? 그나저나 우리 원티드는 디비디방에서 봐야하는것이오 결국? 전 일욜에 봐버릴랴구요. 긍데 나 토욜에 느낀건데 내 머리보다 니 머리가 긴 거 같아?

  13. BlogIcon 딸기뿡이 2008.07.21 04: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자들의 이중심리를 꼬집기 앞서 용서라는 단어도 웃겼고 더 웃겼던 단어는 safe라잖아요. 자신이 너를 사랑하는 동안은 safe하니까 진실을 말하라고. 오우 나 진짜......... 이 영화 보고 갑갑증이 일었어요. 진실을 캐물으려 하는 집착때문에 나는 이 영화가 거의 막판에 너무 갑갑하고야 말았어요. 진실 타령에 숨이 막힐 지경이더라니까요 어휴.

  14. BlogIcon coolahn 2009.04.17 13: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앗,
    쎈님에 대한 경계 없어졌음!!!ㅎㅎ

    물론, 원래 없었지만요. ^^

|  1  |  ···  |  411  |  412  |  413  |  414  |  415  |  416  |  417  |  418  |  419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