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봉강정과 무청김치

from taste 2008. 11. 15. 20:52

이걸 만들고 난 후 든 생각은 레시피 만들어 일일히 올리시는 분 존경하기로;;
이거 하나하는데도 어찌나 귀찮고 손가는지 ㅡㅡ; 아우 암튼 이런 레시피는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일 듯..
암튼..이 요리는 출처 http://blog.naver.com/yummycook/70018894505 요리천사님 레시피를 보고 제 마음대로 만들어 본 거라는..암튼 생각보다 맛납니다..가족들이 많이 좋아들해요.

소스를 미리 묻혀놓으면 맛이 없으므로 먹을 때 살짝 한번 더 튀겨서 묻히는 게 좋아요. 그래서 닭을 한번씩 튀겨 놓았다는..김장 때 이제 별 짓을 다 하는 군요 ㅋㅋ

또띠아피자

피자를가열하기 전 토핑해둔 것 웃흥

피자완성

조카가 와서 만들어 준건데 반응은 좋군효 ㅋㅋ

경빈이가 맛나다고 해준 또띠아 피자입니다. 암튼 이 아이가 벌써 초등학교 3학년이라니 적응이 살짝 안됨. 갠적으로 조카..이런 존재에 대해 익숙하지 않은 1人 아무튼 이미지에 오타가 있는 김에 수정하면서 무청김치 담그는 장면찍은 거 추가해요.

무청김치
이 김치가 생소하신 분도 있을텐데..무청은 무의 뒤에 줄기를 말하는 건데요. 데쳐서 나물도 해먹고 찌개에도 넣어 먹을 수 있고 말려서 우거지 해먹을 수도 있고 여러가지 활용이 좋은 채소인데, 제가 무보단 이 줄기를 좋아해요. 그래서 엄마가 매년 담그시는 김치중 하나입니다.
무청김치양념

고추색이 아주 이쁘죠..아빠가 여름에 키우신 청양고추를 갈은건데 빨갛고 맵습니다!

옆에서 지켜본 바로는 믹서에 마른고추와 까나리액젓을 갈아서 넣으시더라구요. 쪽파 한줌이랑 무, 양파, 생강, 마늘, 소금, 설탕 등을 넣어서 버무리시더라구요. 아 물론 무청은 소금에 절궈 깨끗히 씻은거죠. 흐르는 물에 세번 목욕했습니다.
무청김치

양념을 바르고 있어요

무청김치

넣어준다기보다 잘 발라주세요.

무청김치

점점 통이 좁아지고 있죠!

저렇게 양념을 잘 발라서 약간 숨이 죽도록 두었다가 김치통에 넣어서 익으면 드시면 됩니다. 이거 은근 매력이 넘치는 김치라는 ㅋㅋ 갑자기 자다가 새벽 3시 넘어 일어나 이게 뭐하는 짓인지..월욜에 코피터질 듯 ㅡㅡ;;;

'tas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원 주변 맛집  (14) 2008.11.22
김장하는 날 : 속을 넣어요~  (48) 2008.11.16
닭봉강정과 무청김치  (25) 2008.11.15
음식레시피01  (9) 2008.11.14
리큐르(Liqueur)의 종류  (13) 2008.07.15
[한남동] Passion5 베이커리  (45) 2008.06.29


  1. BlogIcon 나비 2008.11.15 22: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닭강정이다~~ +_+

  2. BlogIcon seevaa 2008.11.15 23: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순서가 왜 10 다음에 08로 가나요?

  3. BlogIcon serene 2008.11.16 05: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너무 맛있어 보여요>0<

  4. BlogIcon capella 2008.11.16 09: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으아~ 너무 맛있어보여요! 닭에서 피자에 김치까지 ㅠ.ㅠ 아침부터 ㅠㅠ

  5. BlogIcon Heritz 2008.11.16 12: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닭강정...ㅠㅠ 고등학교 때 급식으로 몇조각 나왔을때 그 감질맛나는 아쉬움이 막 생각나버리네요ㅋㅋ

    아참 저 닉네임 이걸로 바뀐^^

    • BlogIcon 센~ 2008.11.18 21: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닉넴을 왜 이걸로 변경했대? 훔..
      그럼 머라고 불러야 하는걸라나..;
      암튼 난 급식도 없는 가난한 고등학교를 다녀서 급식자가 부럽;;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16 16: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엉엉ㅜㅜ 먹고싶단 말이야!! ㅜㅜ
    피자에 닭강정 ㅜㅜ

  7. BlogIcon Fallen Angel 2008.11.16 21: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닭강정보다 피자가 더 땡기는군여...

    • BlogIcon 센~ 2008.11.18 21: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 피자 레시피 알려드릴까요..
      또띠아로 간단하게 전자렌지 사용해서 만들 수 있어요.
      엔젤님 실력이라면 분명 한손으로 콧방귀끼며 만드실 수 있을겁니다. 으흐

  8.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11.16 22:4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무청김치는 라면과 함께라면 더욱더 맛날 것 같아 보이네요 ^^

    • BlogIcon 센~ 2008.11.18 2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라면이랑 제대로죠..ㅋㅋ
      럽네슬리님 올만이네요..슬슬 겨울이 오는데..
      곧 서울로 오시겠죠?

  9. BlogIcon kkommy 2008.11.17 12: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야~~ 닭강정~ 게다가 날개~ +_+
    점심 전 급 배고파지는.. ㅠㅠ

    • BlogIcon 센~ 2008.11.18 21: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닭봉요리 추천요..닭집가면 저 부위만 팔아요.
      으흐흐 오늘 보니 빵도 구우셨던데 부럽..
      전 베이커리쪽은 아예...ㅡㅡ;;; 저도 언제 빵좀..굽신굽신

  10. BlogIcon bluewindy 2008.11.17 16: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늘님이 진짜 쭉~ 잘빠지셨어요. 제 몸매보다 낫습니다요~;;
    다 맛나보여요. 요즘 센님 블로그 오기가 무섭습니다. 힝힝~

    • BlogIcon 센~ 2008.11.18 21: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의성마늘에 완전 반했어요 저도..어찌나 자태가 이쁘던지요 ㅋㅋ
      제 몸은 마늘이랑 비교도 못해요..넘 즈질이라서;;ㅋㅋㅋ
      이제 당분간은 음식사진은 없을듯해요 ㅋ

  11. BlogIcon tasha♡ 2008.11.17 16: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저 피자 진짜 먹고 싶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20 13: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걸..... 새벽 3시에 했다는 사실이 더 놀라울 따름... -_-

    • BlogIcon 센~ 2008.11.22 13: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새벽3시 일어나 포스팅했다는 이야기에요 ㅋㅋ
      음식은 그 전에 한거죠..새벽에 저거 했으면 담날 일하기 어려웠을걸요 ㅋ

  13. 현경 2008.12.01 16: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닭봉 두번 튀기는 이유는~
    모든 튀김은 두번 튀겨야 바삭거리고, 속까지 완전하게 익는다는거!

    근데 양념 진짜 환상적으로 보인다!!

    나 얼마전 양념치킨 만들었다가 양념 완전 망쳤다는거~ ㅠ.ㅠ

    나중에 비법좀 전수해주삼~

|  1  |  ···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3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