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남은 프로젝트..

from sitcom diary 2008. 4. 9. 23:31
일하기 싫어서..징징대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두 달이 다 되어가고 있네요.
어느새..봄은 왔고 말도 없이 꽃은 피었는데 오늘 비와서 아마도..쟤네들 다 떨어져버리지 않을라나..아는 녀석이 벚꽃은 얼마나 피었느냐 묻는데 ㅡ.ㅡ; 자세히 안봐서 잘 모르는..동네에 피는 꽃이니 무관심한거 같기도 하고..사실 매일 남산을 보고 남산타워를 보고..남산순환도로를 따라 회사에 가고 하다보니 그냥 무덤덤; 우리집에 가끔 놀러오는 애들은..완전 좋겠다; 뭐가 좋은 건지 잘 모르겠지만..딱 하나 좋은 건 버스 정류장에서 내려서 계단을 내려오기전 보이는 야경?

버스정류장에서 보이는 야경

사진기가 별로라 조금 별로지만 대충 이렇습니다.

날이 좋은 날은..여의도에 있는 63빌딩이 제대로 보이고 불꽃축제에 가지 않아도 옥상에서 다 보입니다. 뭐 현장에서 보는 감동만큼은 아니겠지만..불꽃축제 처음 시작하던 때에 친구들이랑 도시락 싸가지고 갔었는데 너무 춥기도 추웠고 인파가 장난이 아니라 핸드폰도 잘 안걸리고..그날 친구 한 명이 늦게 왔는데 그 애를 마중나갔다가 다리에서 터지는 멋진 불꽃을 놓쳤던 기억이..아 이거 생각하니 살짝 열받는..; 암턴 그날 제 도시락통은 ㅡ.ㅡ; 분해되고 찢어지고 뚜껑은 흔적도 없었지만 그래도 시골촌놈들이 서울올라와서 다 함께 구경한 멋진 놀이였고 그게 마지막이 되버렸네요. 불꽃얘기를 하려던 게 아닌데 갑자기 이..쪽으로 ㅡ.ㅡ;

다시 회사 얘기로 돌아가서 암튼 사람의 인연이라는 것은 신기한 거 같습니다. 어색하게 만났고, 모두들 한 회사인데에 반해 저는 프리로 들어간거라 어찌보면 사실 좀 눈치보일 수도 있고, 잘 어울리지 못할 수도 있었지만 딱 한명빼고는 진짜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무난하게 이렇게 프로젝트 막바지까지 온 거 같아요. 육아에 매일 피곤한 얼굴로 나타나시는 장팀장님, 딱 3일정도만 어색했고 그 담엔 많이 친해져서 이제 헤어지자니 아쉬운 상미씨랑..3주전부터 프로젝트 투입된 수진대리까지 덕분에 아주 즐겁고 고마운 시간이었던 거 같습니다.

같은 일을하고 고생해서인지 동질감도 많이 느껴지고 상미씨는 벌써부터 내가 빠지게 된 후 상황을 걱정까지 해버리니..나름 고맙기도 하고..난 이제 쉴 생각을 하니 너무너무 좋아서..사실 좀 들떠있기도 하고 이제 다음번엔 어디서 어떻게 일하게 될지 궁금하게 여겨지기도..다만, 이 따라다니는..야근신때문에 아주 죽겠습니다. 이젠 뭐 일만하면 야근이 당연한듯 따라붙어서 9시에 퇴근하면서도 오늘은 참..일찍가네..(이러고 있습니다.) 집에 도착해 이래저래 씻고 자리에 앉으면 12시가 다 되어가는 게 일상다반사..그래도 이 두달은 많이 힘들지 않고 참 즐거웠어요..다음주 목요일이면 이제 이 일을 마치니 짐도 하나하나 집으로 들고 돌아와야겠네요.

저에게는 정신적으로는 참 힘들었지만 마음적으로나 여러면에서 즐거웠던 일이 있다면..영화일을 하던 전 회사에서 만난 사람들입니다. 팀장하나 빼고는 완벽했으니까..서로들 각자 개성이 다른데 전혀 부대낌없이 어떻게 그렇게 네명이 동시에 잘 맞았는지 잘 모르겠지만..은영, 혜원, 영은..이렇게 세명과 저 모두가 참 일하는 동안 힘들지만 즐겁고 행복했었습니다. 살면서 이들과 일했던 그 날들은 다시 오지도 않겠지만..아마 두 번 다시는 그렇게 좋았던 날들이 오지는 않을 거 같아요.

전 회사에 있던 재미있다고 해야하나 끔찍하다 해야하나..암튼 룰이 하나 있는데 ㅋㅋㅋ 사귀던 사람과 헤어지게 되는 머 그런거죠. 웃기게도 사실 한 명은 결혼을 했고 그 나머지들은 다 남자친구와 정리가 됐습니다. 이유는? 뭐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적어서도 그렇고..일이 너무 힘드니 챙겨줄 시간도 없고 뭐 그런..패턴..보통의 남자들은 이렇게 바쁘게 일하고 늦게 끝나는 일을 하는 여자를..좋은 눈으로 기다려 주지는 않더라는 사실을 하나 깨닫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 일이 내 앞에 닥치기 전까진..남의 일인줄 알았지만..

일을 하는 여자가 좋다고는 하지만..그 내면엔 일은 하는데, 늦게 끝나면 안된다라는 숨겨진 조건이 붙어있는 걸 몰랐던 겁니다. 그렇다고해서 저는 일중독도 아니고 일이 너무 좋아 사람을 등한시하는 사람은 더더욱 아닌데도 그 진심이라는 건 남에게 잘 전달되어지지 않는가 봅니다. 그래서 끊임없이 변명을 해야하는 내 자신을 보는 게 너무 싫었고 그런게 많이 지쳐가지도 했고..결국 회사도 그만두고 남자친구하고도 정리했지만 그걸 후회하지는 않아요. 어차피 못기다려 줄 사람이라면 앞으론 뭘해도 불가능하다는 얘기니까..하지만 속상해서 마음이 아파서 많이 울었던 거 같습니다. 이 사람을 잡고 싶어서가 아니라 일하는 내 자신이 용서받지 못할 사람으로 분류되는 게 너무 싫었고..외계인 취급당하는 게 너무 짜증났더랬어요.

암튼 은영은 저보다 먼저 회사를 그만두고 부산으로 결혼하면서 내려가고 그 때 동시에 혜원이도 그만두고 다른 에이전시로 옮겨가고 영은이랑 저는..그들이 그만둔 후에도 거기서 일하다가 저는 8월에 나왔고 영은은 아직 그 회사에서 혹사당하면서 일하고 있어요. 각자 서로 다른 위치에서 일하지만 가끔 만나고 얼굴보는 것으로 서로 위안삼고 있는 것..디자인하는 거 남들은 참..좋다 멋지다 하지만 실상보면 진짜 ㅡ.ㅡ; 인간의 삶이 아니라는 거 다시 한번 느끼는게..전 회사에서는 정말 밥먹을 시간도, 화장실 갈 시간도 없을 정도였으니까..지금 일하는 곳은 그나마 인간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녁 약속 같은 거..잡을 수가 없습니다. 즉흥적으로 일찍 끝나는 날 연락되서 만나면 사람을 만날 수 있고 아니라면 그냥 집으로 돌아와서 뻗어버리는 게 일상;

화욜 저녁에..일찍 끝나지 않을까나..그런 기대를 가졌는데 역시나 팀장님이 퇴근을 안하셔서 나랑 수진, 상미씨는 메신저로 징징대며 아 언제 끝나는걸까..우리 오늘 꼭 한잔 해야겠다..하면서 앉아있는데..팀장님이 10시에 가시더라구요...암튼 그래도 오늘은 꼭 한 잔 해야겠다는 일념으로 길 건너편으로 넘어갔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시네시티 뒷편과, 지금 제가 일하는 곳 뒷편은 길 하나 차이인데도 엄청난..차이가 ㅋㅋ 왠만한 이쁘고 잘생기고 멋진 사람은 시네시티 뒷편 압구정 로데오거리에서 다 볼 수 있습니다. 심심치 않게 연예인들이 지나가고 그러다보니 봐도 덤덤하게 넘겨버리는 ㅋㅋ

암튼 넘어가서 삼겹살에 와인셋트를 파는 곳을 우연히 발견해서 와인한잔 씩 했는데 이런저런 얘기하다보니 1시가 넘은..집에가려고 하니 이젠 택시기사들에게 굽신거리며..택시를 잡아야 하는 상황; 대체 서울에 택시가 몇 만대라는데 어디서 운행들을 하시는건지? 그리도 집이 가까우면 아예 태워주지도 않아버리는..승차거부가 만연한..그래도 겨우겨우..한 대를 잡아타고 집으로 돌아오니 두 시..그래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이 두명하고는 앞으로도 종종만나겠지만..같이 일하면서 참 좋았어요. 자극도 되고..수진대리 소개팅좀 몇 개 더 주선해줘야겠다는..상미씨는 남친있으니 어서어서 결혼하길 ㅋ(너나 잘해 센 ㅡ.ㅡ/)

쓰다보니 너무 길어져버린..암튼 오늘 밤은..이래저래 심난하고..그런 밤이네요.
ㅋㅋㅋ 마무리없이 그냥 제 얘기만 하다가 끝;


오늘 본 어떤 영상에서 알렉스가 부르는 데 갑자기 괜찮아 진..알렉스 목소리는 정말 완소..
근데 김동률의 목소리도 좋아요..ㅋㅋㅋ 근데 어째 김동률노래를 다른 사람이 부르면 힛트? ㅋ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부산에 가고싶다!  (46) 2008.04.13
연애능숙도 평가 ㅋㅋㅋ  (59) 2008.04.11
6일남은 프로젝트..  (26) 2008.04.09
[CSS Naked Day ] 벗자니 쵸큼 부끄러운 ㅡ.ㅡ;  (29) 2008.04.08
아...  (16) 2008.04.07
건망증? ㅡ.ㅡ  (22) 2008.04.03


  1. BlogIcon 나비 2008.04.10 00: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동안 많은 일이 있으셨군요? 만나고 헤어지고 또 만나고...
    같은 직종(?)군에서 일하다보니 늦은 귀가시간으로 헤어지는 커플도 많이 봤고 오히려 더 단단해 지는 커플도 봤고 그러더라구요. 분명 일하면서 누군가를 만나 사랑을 키워나간다는 건 정말 아무나 하는 일은 아닌것 같아요.
    언능 센님이 찰떡궁합 천생연분이랑 만나서 이쁜 사랑하는 나날을 기다려봅니다~

    • BlogIcon 노센 센~ 2008.04.10 0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일하는데서 맘맞는 좋은 사람만나기 생각보다 쉽지 않잖아요 ㅋㅋ
      그래도 저는 나름 행운이라고 생각은해요..몇 명 빼고는 다 좋은 사람이었으니까..
      아마도 제가 무서워서 애들이 저에게 잘해준건가..머 이런 생각도 쵸큼;
      단단해지는 커플은 저도 잘 구경은 못했던거라..근데 또 이런 문제땜에 결혼하긴 싫고;
      자 그럼 이제 저에게 찰떡궁합을 좀 보내주시져 ㅋㅋㅋㅋ

  2. BlogIcon 뽀뽀 :) 2008.04.10 1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일하는 곳에서 맘이 코드가 맞는 사람을 만나기는 어려운가 봅니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코드가 맞는 단짝을 만나기도 어렵듯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이야기 였어요. 정말 와 닿는 그런 생각..
    앗.. 제가 지금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데.. 이 글꼴 이름이 뭔가요? 너무 귀엽고 이쁜걸요~
    어라.. 작성하고 나니.. 글꼴이 사라졌네용 ㅜ_ㅜ
    글구. 스킨두 맘에 들어용~ 오늘 정말 보이는군용 ㅋ
    저 출석체크 했습니당 ^ㅡ^

    비가 와요.. 엊그제는 정말 화사한 봄이었는데.. 오늘은 봄비 덕분에 상쾌한 봄인거 같습니당~
    오늘두 좋은 하루 보내세용~~

    • BlogIcon 노센 센~ 2008.04.10 13: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 글꼴은 seevaa2007체이구요.
      seevaa.net으로 가셔서 신청하시면 받으실 수 있어요.

      방금 전 점심먹고 공원을 한바퀴 돌았는데요.
      와우..어느새 연두색으로 덮인 길거리가 생소하게 보였어요.
      새로산 선그라스 끼고 나가줘야 하는건데 아쉽다는..ㅋㅋ
      오늘 출석 감사해요 ㅋㅋ

  3. BlogIcon 섬연라라 2008.04.10 13: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수욜에 출근 안하려고 화욜에 12시까지 아둥바둥 거렸지만 결국 선거날 출근했다는...ㅎㅎ
    오늘도 아침부터 사방에서 난리네요.

    밖에 날씨는 저리도 좋은데 훌쩍 떠나고 싶어요. (ㅜ_ㅜ)

    • BlogIcon 노센 센~ 2008.04.10 16: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선거날에 출근이라니 너무..싫은; 고생하셨어요 ㅜ.ㅜ
      오늘 도산공원 한바퀴 돌았는데..햇살이 너무 뜨거운;
      거기서 운동하는 아줌마를 보고 우리끼리 박장대소를 했던 ㅋㅋ

  4. BlogIcon 안군 2008.04.10 20: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_-;어라. 저도 오늘 회사살람들이랑 도산공원 갔는데 왜 못봤지?
    엇갈린건가요 음;;;

    • BlogIcon 노센 센~ 2008.04.10 22: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운동시설있는 곳 벤치에 등넓은 사람 못보셨나요? ㅋㅋ
      햇살이 너무 뜨거워 정면으론 앉지 못하고 돌아서 앉아있었어요.
      도산공원이 작아도 그래도 공원인데 막 만나지겠어요? ㅋㅋㅋ
      저 만나시면 아포가또 사주셔야 하니 피해댕기세요..느리게걷기 아포가또 만원이라는 ㅋ

  5. BlogIcon Evelina 2008.04.10 21: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 노래 좋아하는데... 왠지 프로젝트 막바지에 들어서는 느낌.. 시원하고도 왠지 섭섭한 느낌이 드네요. 그래도 글을 보니 센~님이 인복이 많으신 가봐요. 좋은 사람들 만나서 즐겁게 일할 수 있어서...

    참, 그나저나 어색하게 일하지 않을 수 있는 건 센님 성격 아닌가요? 저도 자기소개한 날 빼고 다음에 뵈었을 때에는 그닥 어색하진 않았어요. 아님, 야동많이 본 고딩얼굴이라는 표현이 계속 아른거려서일까요....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10 2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좀전에 저번에 산 복합기를 낑낑매고 집에 도착했습니다..연결할려니 피곤 ㅡ.ㅡ;
      저는 원래 인복이 많다는 얘기는 종종 들어왔는데 사주에도 그런 게 있대요.
      그날 그 야동 많이 본 고딩얼굴에 많이 꽂히신 거 같던데 ㅋㅋㅋ

      그리고 전 그날도 제가 잠시 말을했지만 세상에서 가장 싫은게 자기소개 ㅡ.ㅡ;
      근데 이건 어쩔 수 없는거라고 생각하면서도 저는 절대 자기소개가 늘지않는..
      퉁명스러운 목소리로 겨우 이름말하는 정도에서 끝나기때문에..
      제가 무서워서 잘 못거는 분도 많더라는 ㅋㅋㅋ 하지만 두 번 세번 만나면 좋아져요.
      저의 남자같은 목소리도 듣다보면 정갑니다..푸헤

  6. BlogIcon 산골소년 2008.04.10 22: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 회사 얘기가..회사 문화가..너무 가깝게 느껴지는데요..;
    디자이너와 개발자.. 둘다 고생 많군요.. 조금씩 개선되길 바라면서..@@;
    화이팅입니다.~! ^ ^

    • BlogIcon 노센 센~ 2008.04.10 23: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디자이너와 가장 가깝게 느껴지는 건 사실 개발자보다는 기획자인 거 같은..
      기획자와는..친하게 지내지만서도 일이 걸리면 또 그렇게 되지는 않는..
      개발자하니 저 일 처음 시작할 때 저랑 같이 일했던 영식씨가 떠오르네요.
      그 사람은 요즘 모할래나;

  7. BlogIcon 에코 2008.04.10 23: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래도 좋은사람들과 함께 하니 행복하실듯,.
    전 일할때 사람하고 안맞아서 죽는줄 알았
    뭐 프로젝트 이런건 아녔지만서도 ㅠㅠ

    노래는 너무 좋아염 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11 02: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늘 잘 맞는 거는 아니었어..내 성격상 ㅋ
      난 일 할때 요령피우는 사람 진짜 안좋아하는 성격인지라 ㅋ
      노래는 정말 좋으네..김동률 좀 짱인듯 ㅋ

  8.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4.11 00: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직 대학생...그것도 전역하고 휴학중인 저로서는...ㅋㅋ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ㅋ
    무슨 프로젝트 이런거~ 한번 해보고 싶어요 -0-;
    지금 비슷한 모니터 요원을 하긴 하지만 별 다른 특별난건 없는 것 같고 ;
    프로젝트 잘 되시길 바랄게요 ^^

    • BlogIcon 노센 센~ 2008.04.11 0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학교졸업하면..아마 하기 싫어도 하게 될거에요.
      지금은 학생이니까 이게 부러울지 모르지만..전 학생으로 다시 돌아가고싶은..
      근데..네슬리님 진짜 바쁘고 알차게 사시는 거 같은데요..ㅋ
      편의점 알바생의 고충 잘 읽었어요 ㅋㅋㅋ

  9. BlogIcon 물망초5 2008.04.11 12: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인터뷰한 기사를 시사에 올렸는데 많은 분들이 보시고
    추천해 주시라고 부탁드리려고 몆자 남깁니다

  10. BlogIcon rince 2008.04.11 21: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쓰고 또 써도 줄어들지 않는 통장이 있다면....
    모든 고민이 사라질까요?

    훨씬 좋을거 같긴한데.. ㅎ

  11. BlogIcon 맨큐 2008.04.14 21: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제 프로젝트 거의 다 끝나셨겠네요.
    끝까지 화이팅입니다~ ^^

  12. BlogIcon 발톱냥 2008.04.17 19: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그거. 이해가요.

    나는 바쁜데 그걸 이해해 주지 못하는 거.
    결국 여자는 '일은 해도 밤늦게까지 할 일은 없는(or 일이 있어도 늦게까지 하면 안 되는- 위험하니까 기타 등등)' 이런 식으로 취급받는 것 같아 우울해졌죠.

    이 바닥(응?)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으려면 첫째도 근성 둘째도 근성 셋째도 근성<< 이런 식이 되어야 살아남는데. 그 쪽 바닥이 아닌 사람 이해시키기도 힘들고... 그러다보니 이런저런 오해는 늘어만가고.
    모니터에 붙어사는 직업이니 인터넷은 룰루랄라(?)하게 되니 그걸로 오해가 또 쌓이고.

    엎치고 덮쳐서 막장가서 BAD ENDING. 아싸 조쿠나-

    그래서.
    저는 오늘도 야근입니다. :)

    • BlogIcon 노센 센~ 2008.04.19 12: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푸헷; 야근=정상근무 머 이렇게 되버린지가 오래져;
      암튼 전 이제 어제 모든 업무가 끝나고..
      당분간은 쉬긴 쉬는거지만...얼마나 쉴라나요; ㅋ

  13. BlogIcon 아싸걸 2008.04.19 10: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프로젝트 끝내고 쉬게되나봐요~ 부럽~
    한 한달만 놀다오라면 일등으로 잘놀 수 있는데..ㅋ
    저두 마음 맞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게 얼마나 기쁜지 요즘 느껴요~
    제 사생활에 너무 지대한 관심들을 가져서 문제지만..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19 12: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 일이 힘들더라도 맘에 맞는사람들이랑 함께하면 즐거워요.
      이제 그 즐거움은 잠시 접고..놀아야하는데 ㅋ
      월욜부터 집에서 알바하게 생긴...떠나지 않는 일복 ㅡ.ㅡ ㅋㅋㅋ

|  1  |  ···  |  497  |  498  |  499  |  500  |  501  |  502  |  503  |  504  |  505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