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용; 보고싶다;

from sitcom diary 2011. 4. 15. 17:10
내가 사이트에서...비번 질문정할 때..
초등학교 단짝은?
혹은 어릴 때 생각나는 친구 이름은?
어릴적 친구는?
초등학교 동창은...등등으로 등장하는 질문을 선택해;;
항상 비밀번호 힌트에 네 이름을 적어 둔다.

조선용.

선용이. 조선용.
초등학교 3학년 처음 전학오던 날...너희 어머니가 교실을 물어보셔서..
내가 안내했었고...밤톨같이 생긴 너 처음 봤었지.
그 후로...6학년 1학기까지...쭉...자주 짝이던 너...
너랑 장난치는 시간, 너랑 점심먹는 시간...
등등 공부하는 시간 모두...참 즐겁고 행복했는데...

선용이;
지금은 누군가의 남편으로 아이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으려나...
미안한 일....많지만 그건 모두 뒤로하고...

그 어느날 우연히 그렇게 만나진 것처럼..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던 메일만으로도 가슴벅찼던 날처럼...
다시 한번 보고 싶다.


선용이; 보고싶다.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까지 생각했어..  (0) 2011.05.02
삼겹살 냄새  (2) 2011.04.30
조선용; 보고싶다;  (3) 2011.04.15
라미와 레시피노트  (4) 2011.03.21
병.  (1) 2010.12.27
난 아직도 니가...  (1) 2010.10.18


  1. BlogIcon Fruitfulife 2011.04.15 17: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가슴 먹먹해오는 글이에요. 은근 부럽기도합니다. 세월이 흐르면 추억은 소중한 보물인것 같아요. 꺼내 보기도 아까운...

    • BlogIcon 센~ 2011.04.17 0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 ㅎㅎ 이 아이가 이제 절 좀 용서해줬길 바라는 마음;;그냥 다시 보면 활짝 웃으며 얘기하고 싶어요;

  2. BlogIcon 조선용 2015.03.14 13: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혹시....산내초...?

|  1  |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  25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