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의 외출;;

from sitcom diary 2010. 9. 12. 21:48
체리가 한번 쯤 가자고 했던 승가원; 오늘에서야 다녀왔다.
사실은 뭐 요리봉사야 내가 사용할 칼들고 가서 닥치고 음식만 만들면 되는 일이니;
크게 어려움은 없었는데; 승가원은 그거랑은 좀 다른데라서 용기가 안났다.

너무 늦게 자고 일어난 탓에; 사실 속으로 내심 가지말까....도 고민했지만;
정신차리고 녹사평역으로 가서 안암까지...역시 6호선은 쾌적해;
도착해서 잠시 앉아서 기다리다가 아래층에 내려가서 봉사 시작..
아이를 목욕시키는 일은 할 수 없어서, 부엌으로 가서 산더미처럼 쌓인 설겆이를 하고..
헹주를 애벌빨래 해서 세탁실로 옮기고 다시 모이는 사무실로...잠시 쉬었다가 식당으로 내려갔다.
물청소를 마치고 15kg 쌀을 씻고, 먹을 음식들을 조금 정리후에 봉사는 끝;;
사실 크게 고생이랄 게 없는 봉사;;;

아이들을 봤는데, 나는 그 아이들의 눈을 마주할 수 있는 날이 오려나..

IMG_6301
집에 오는 길에 스탠딩커피를 사서 올라왔다; 에스프레소 아이스 샷추가; 진리 ㅋㅋㅋㅋ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in  (1) 2010.09.28
안녕, 사랑아..  (2) 2010.09.25
간만의 외출;;  (3) 2010.09.12
새벽세시, 바람이 부나요?  (10) 2010.09.07
커피가 좋아!  (5) 2010.09.04
나란 사람..  (14) 2010.09.01


  1. BlogIcon 명이 2010.09.13 18: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력이 된다면 나도 그리 봉사를 가고 싶은데.
    이건 뭐 애를 떼놓고는 아무것도 할수 없는 상황이니, 녀석이 좀 큰 뒤로 미뤄둬야겠지요. ㅠ_ㅠ
    아..에스프레소 아이스는 진리인데!
    보니까 한잔 먹고 싶어져요. 흑...ㅠ

  2. BlogIcon 서울사는만두 2010.09.13 22: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서울사는만두, 서울 촌놈답게... 에스프레소 아이스를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요...

    그래도 자원봉사를 하실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대단한 일이라 생각됩니다. 저는 헌혈하러 적십자사 버스에 간지도 10년이 넘었는데요(요즘은 맛있는 주스 한 잔에 카스타드 줄라나요??? 부끄부끄~)...

  3. BlogIcon 양연 2010.10.18 09: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지내? 보가고 한게 작년 초였는데...
    어디선가 잘 지내고 있을꺼라고 믿어 의심치 않아.

    한남동은 괜찮니?

|  1  |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  25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