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522

from sitcom diary 2009. 5. 22. 15:17
어제, 친구를 만났어요.
우재는 프레쉬를 다니는 친구인데, 3월에 결혼하고 바로 허니문베이비가 생겨서..ㅋ
결혼도 하고 올해 안에 아기도 낳고 두가지를 동시에! ㅋ
신혼이야기도 듣고, 이런저런 얘길, 하다보니 문득 아, 나도 이제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사실 그동안 그렇게 특별히 생각해 본 적이 없어요..결혼이라는 것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어제 우재가 묻더라구요. 이제 결혼하고 싶어?
아무런 망설임 없이, '응..이젠, 이젠 좀 하고 싶다'

연애를 하면서, 전 한번도 이 사람이다! 난 이 사람이랑 결혼한다.
혹은 결혼하고 싶다...라고 생각한 사람 없었어요. 그게 관심이 없어서 그런거라는데..
자기가 정말 하고 싶어지면 슬슬 사람도 만나지고 한다면서

"니가 결혼하고 싶다니, 진짜 놀라운 걸?"

으음, 오래 생각해봤는데 항상 내가 말로는 결혼하고 싶다 했던 거 같은데..
그 말에선 진심이 묻어나지 않아서였던가 암튼, 이래저래 이제는..하고 싶어요.


왜 그럴까요?
사실 난 정말 궁금해요. 어째서 나에게는 연애초보들만 오는 걸까요?
고등학교 2학년때부터 쭈욱, 연애를 해왔지만 늘 이상하게 자꾸만 남자는 연애경험이 없거나,
있더라도 짝사랑이거나, 혹은 한 달 정도가 다인; 그런 사람만 자꾸...
대체 난 사람의 어디에 꽂히는 건지, 어째 고르는 사람마다 그런건지 정말 굿이라도?
내가 막 스무살 풋풋 그 자체라면 어떤 사랑이든 뛰어넘을 수 있다 무모하게 굴테지만;
이젠 그러기엔 너무 어리지 않고, 그 만큼 순수하지도 않아요.

그래서, 미안한데요..우린 안되겠어요.
너무 많은 걸 같이 맞춰서 끌고가기엔, 난 너무 지쳤는데다가..
사실 뭔가 계속 어딘가 조금은..부족하다고 느끼는 부분을 안고 갈 수는 없을 거 같아요.
상황을 하나하나 설명하고 이해시키는 그런 거 이제 그만요.


테니스를 치러 가는 건가요; 술쟁이가 되는건가요;;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절대 인정안하지만 저 술 잘 못해요.
때에 따라서는 사람이 확 바뀌면서 이상하게 많이 먹는 날 있긴 하지만..;
암튼, 지난 주 토욜부터 이주 일욜까지;;;새벽3시 귀가가 이거 뭐 보통이 되버린..;;
어제도 신도림에서 양재로;;; 2차합류에 3차 끄트머리에 귀가했는데 피곤;;;피곤;

이건 뭐 운동가서 운동하는건가요, 술만 늘어가는건가요;;
모임에서도 전 완전 친구없는 애처럼 보인다는 ㅡㅡ;;;

엘리오오빠가 아싸이를 보내준다는 데, 무려..착불로 20-30kg을 보내 나를 보내버린다는데;
내가 간단히 다시 반송할거라고 하니 경직 ㅋㅋㅋ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605  (10) 2009.06.05
여대생 청부살인사건  (9) 2009.05.31
090522  (14) 2009.05.22
090520  (19) 2009.05.20
090518  (9) 2009.05.18
자가용이 아니걸랑요?  (22) 2009.05.12


  1. BlogIcon 아이로 2009.05.22 16: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 친구 중에는 연애할 때마다 '이 사람이다', '결혼하고 싶다'는 친구도 있는데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
    (+) 오늘의 교훈 보다가 웃었어요 ^^; 아까 다른 블로그에서는 '파란장미를 가져오는 남자와 결혼하겠어요' 라고 말한 공주가 결국엔 빨간장미를 들고 온 잘 생긴 사람과 결혼하게 되었다는 동화를 보았는데 말이죠;;
    (+) 좋은 사람을 만나는 그날까지! 얍!! ^^

    • BlogIcon 노센 센~ 2009.06.15 15: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좋은 사람은 왠지 절 피해다니는 거 같아요.
      제가 별로 좋은 사람이 아니라는 걸 미리 알아보고..ㅋㅋ;
      암튼 전 이사람이다...라 생각한 사람이 특별히 없었던 거 같아요.

  2. 2009.05.22 18:2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노센 센~ 2009.06.15 15: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이 댓글을 이제 보게 된..
      지금은 괜찮아 지신거죠?
      저는 술을 잘 못해요..제 성격에 술까지했음;;;ㅎㄷㄷ
      골초는 아닌데 흡연을 하긴해요.
      가끔 생각나면 피는 정도라 심각하진 않지만..
      좋지는 않은거라서..ㅋ

  3. BlogIcon Julie. 2009.05.23 00: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짤방. 이라고 하나욬ㅋㅋㅋ
    그거보고 폭소 ㅋㅋㅋㅋㅋㅋㅋ

  4. BlogIcon 소나기 2009.05.23 00: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ㅎ 오늘의 교훈에서 빵빵 터지는군요.
    저는 오래사귀다가 헤어지고 나니 다시 여자친구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안드네요...
    반년이 지난 지금도.. 언제쯤 생각 들런지..
    아마 내년쯤엔 여자친구가 있어야 될텐데 말이죠..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9.06.15 15: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내년쯤엔 생기실 거에요.
      아직은 아마도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누구도 못받아들이는 거죠.
      전..현재 2년정도 그래요..; 만난 시기만큼 그래야 한다면 1년남은..
      모르겠어요..사람 만나는 거, 사랑하는 거, 그리고 그 관계를 유지시키는 것...

  5. BlogIcon Evelina 2009.05.23 02: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늘 생각이 드는 거지만, 님 포스트의 백미는 아래에 more/less 기능으로 숨겨진 내용들이라니까요.
    오늘 오전에 저도 저 글 읽고서 완전 빵 터졌다는... 엄마 군대다녀올께 컴터 끄지마 ㅎ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9.06.15 15: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 님 우리 못본지도 꽤 지났어요.
      지난 번에 회사앞에 갔을 때 보곤..
      암튼 나 6월지나면 좀 한가해질거에요..
      특히 장마철엔 ㅋㅋㅋㅋ

  6. BlogIcon シナ 2009.05.23 07: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마 센님이 순수해서 그런게 아닐까 한다는? ㅎㅎ 좋게 생각하자구요..
    저도 사귀면서 정말 이 여자다 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어요 ㅠㅠ

  7. BlogIcon 데굴대굴 2009.05.26 18: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연애 프로는... 열심히 다양한 여자들을 낚는 재미에 살지 않을까요.
    그나저나 전 몇년 전부터 결혼하고 싶었어요. 돈이 없어서 여태 참고 있는 중...

    그러니...

    님하 한푼만 굽신굽신.

|  1  |  ···  |  58  |  59  |  60  |  61  |  62  |  63  |  64  |  65  |  66  |  ···  |  25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