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집에 올때는 꼭 쿠키를 잔뜩 구워오라는 명령에 따라서;; 무려 3키로의 무게의 밀가루를 쿠키로 변신시키는 기염;;아침 9시에 일어나 저녁 5시반 넘는 시간까지 내내 쿠키만 구웠다는;; 공주땅콩 구입한 거 칼로 부셔서 넣고 등등등;;;; 암튼 그걸 들고 오는 것도 일이더군요;

반찬 맛난 걸 해줄테니 꼭 저녁을 집에 와서 먹으라는 아빠의 말씀을 받자와, 저녁에 도착했더니 오뎅볶음 된장찌개, 오이무침, 멸치볶음, 상추겉절이등등 해서 놓으시고 기다리셨더라구요. 엄마가 큰이모댁에 가고 없으셨는데 암튼 가자마자 아빠가 차려주는 밥상을 맛있게 냠냠~그래도 왠지 엄마가 없으니 허전한 집..엄마를 기다리면서 아빠랑 티격태격..ㅋ

이번에 시골집을 다녀오고서 부모님하고 있었던 일들을 자주 기록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유 중 하나가 화이트다. 아주 가까운 사람과 가진 공통점을 때로는 지나치기 쉬운데, 이번에 엄마랑 나의 공통점을 하나 찾았다. 참 웃기는 이야기지만..공개합니다.

이번에 시골집에 갔는데 갑자기 생리를 시작해서, 당황을 했는데 엄마가 출근 하셔서 전화를 해보니 옷방 서랍장에 있다는 얘기를 듣고 찾았는데, 웃어버렸어요. 엄마도 나랑 같은 걸 쓰고 계신다는 게 너무 신기한 거에요. 모녀지간이지만 이렇게 취향이 같을 수 있는지..사실 부모님이랑 떨어져 산지도 오래되어서 엄마가 뭐를 쓰시는 지 잘 몰랐거든요. 근데 같은 제품을 쓴다고 하니 왠지 동지애 같은 게 느껴지는..ㅋㅋㅋ

그러고 보면 엄마랑 같은 여자면서도 이런 부분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엄마가 나에게만 권유해주시는 것이 아니라, 이게 좋으면 엄마에게도 권해드리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엄마에게 내가 너무 무관심했던 건가 생각하니 엄마가 갑자기 측은해지기도 했어요. 똑같은 부분을 가진 여자로서 좋은 걸, 자기에게 맞는 것을 쓰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말이죠. 그래서 좀 더 엄마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반성을 했습니다.

저녁에 엄마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화이트는 언제부터 쓰셨냐고, 사실 보통 엄마들은 약국에서 파는 저렴한 제품들을 많이 사용하시는데, 아니라서 놀랐다고 하니 엄마가 다른 걸 쓰다가 이걸로 바꾸신 이유가 제가 남겨두고 간 걸 한번 써보시면서였대요.(이것도 효도라면 효도인가요? ㅋㅋㅋ)

그 전엔 그냥 일반 제품을 사용하셨는데 이걸로 바꾸고 나신 후에, 짓무르거나 피부에 막 돋아나기도 하던 피부트러블도 없고, 흡수 좋아 일하실 때 편하고 무엇보다 특유의 불쾌한 냄새가 없어서 좋으시다네요. 화이트란 이름이 주는 깨끗하고 상큼한 이미지가 너무 마음에 드신대요.

진작 알았으면 엄마에게 사서 보내드렸을텐데 이제라도 알았으니 앞으로 내 꺼 사면서 엄마 것도 같이 사서 보내드려야겠다고 생각해서, 사이트를 뒤지다 보니 광고가 나오더라구요.



광고가 너무 귀여워요!!
장점을 제대로 부각시키는 광고라서, 게다가 내가 쓰는 제품이라서 그런지 더 친근한데 아마도 엄마랑 함께한다는 생각이 들어 더 그런 거 같아요.

참참 이벤트가 있던데, 캐시백사이트에 발견한 화이트이벤트..
화이트에 붙어있는 캐시백 쿠폰을 모아모아 응모해보세요.
http://www.okcashbag.com/event/etIngV.jsp?EVENTGROUP=&EVENTID=38613

엄마에게 효도도 하고, 캐시백 모아 이벤트도 응모하고 일석이조가 따로없네요!
엄마의 탁월한 선택! 그래서 내가 엄마 딸인게 너무 자랑스럽다니까요!!

'liv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2X와 함께 테니스!!  (36) 2009.05.19
훈훈한 승호..We live On OZ  (17) 2009.05.13
엄마와 나를 이어주는 그 무엇?  (34) 2009.05.06
LGT 내주위엔 서비스 발견!  (10) 2009.05.01
부산여행 - 파라다이스&Suite  (34) 2009.04.23
부산여행 - 파라다이스호텔  (40) 2009.04.22


  1. snowhite 2009.05.06 16: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초경을 시작했을 때, 엄마가 쓰던 생리대를 그대로 썼던 기억이 나네요..
    그러다 몇년이 지나면 자기만의 생리대를 고집하게되죠~
    보통 엄마들은 생리대를 잘 안바꾸시던데, 센님 어머님은 세련되신 것 같아요^^
    저두 엄마에게 뉴화이트를 권해드려봐야겠어요^^

  2. 한별사랑 2009.05.06 16: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 동생이랑 저희 엄마랑 저는 모두 다른걸 쓰는데 ㅋㅋ
    좋으시겠당 ㅎ

  3. 엪더스쿨 2009.05.06 16: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엄마랑 같은걸 쓰시다니 신기하네요 ㅎ
    저도 오늘 가서 살짝확인해봐야겟어요

  4. 오버타임 2009.05.06 16: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호~
    저도 엄마랑 같은 화이트를 써요 ㅋ
    알게 모르게 엄마랑 통하는 느낌!!
    이제 뉴화이트를 쓰겠어요!! ㅎㅎ

  5. ★다크녀 2009.05.06 16: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화이트 광고 깔끔하니 맘에 쏙 들어요 - 패키지도 상큼하고,
    제품도 좋아진 거 같아서, 쓰고 싶은 마음이 조금씩 드는 중★ㅋㅋㅋㅋ

  6. BlogIcon 양초딩 2009.05.06 17: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언니가 사와서 같이 쓰고 있다는..^^
    뉴화이트 정말 더 좋아진 것 같아서 계속 쓰게 될 것 같아요~
    포스팅 잘 보고 가요^^

  7. bluesky 2009.05.06 17: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원래 화이트 쓰는데 더 좋아졌나봐요. 뉴화이트 써봐야겠어요

  8. BlogIcon seevaa 2009.05.06 17: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동생님이랑 같은 담배 펴요~ 죄송 ^^;;

    • BlogIcon 노센 센~ 2009.05.07 2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라이손이요? ㅋㅋㅋㅋㅋ
      아놔 갑자기 래종이름 생각하니 빵터지네..
      사람들이 그거 처음에 어케 읽는줄 몰라서..
      래슨 라이슨 라손 아주...난리였는데;;

    • BlogIcon 환유 2009.05.09 00:20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편의점에서 알바 할 때 레종이 처음 나왔는데..
      센님 말씀처럼 대박이었어요.

      그러니까 왜 이름을 어렵게 지어서..^^

  9. BlogIcon 딸기뿡이 2009.05.06 21: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언니말씀을 받들어 엄마에게 저 귀여움으로 통통튀는 'New' 화이트를 담번 마법때 엄마와 공유해서 써야겠어요. 엄마가 완경인 줄 알았는데 또 아주 드문드문 간간히 하더라고요 으흠.... ^^
    역시 엄마들에게 관심을 쏟을 필요가 있어요. 어버이날에 엄마가 좋아하는 케이크로 사들고 집에 와야겠다는. 카네이션은 너무 돈 아까워요 후훗.

    • BlogIcon 노센 센~ 2009.05.07 2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그게 묘하더라고, 어느 날 보니 엄마도 나랑같은 여자라는 생각..
      생각해보니 그렇더라는..엄마도 같을 걸 쓰고있는지 몰랐다는..
      엄마가 좋아하는 케이크가 완전 궁금하다...흐흐 먹고싶다.

  10. BlogIcon 리틀우주 2009.05.07 08: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화이트는 화이트지만,
    아빠랑 센님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선~해요~ ㅋㅋ

  11. BlogIcon Julie. 2009.05.08 11: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엄훠 정말 화이트 광고 귀여운데용ㅋㅋ 콕콕~
    예전에 화이트 한번써보고 옘병! 하며 집어 떤진후로 안쳐다봤는데
    많이 바뀌었나봐용.

    • BlogIcon 노센 센~ 2009.05.11 11: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줄리님은 바람처럼 나타났다 번개처럼 사라져버리는 ㅋㅋ
      암튼, 사람마다 개인차가 있으니..좋은 사람도 있고 아닌 사람도 있고..
      자기에게 맞는 걸 사용하는 게 제일 좋지요~

  12.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5.08 11:5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엄마와 딸사이에는 대화가 없어도
    늘 통하죠^^

  13. BlogIcon 긍정의 힘 2009.05.08 22: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가끔 집에 내려갔을때 마법 하게되면 엄마꺼 찾게되는데
    ㅋㅋ 같은거 쓰셔서 좋으실것 같아욤!
    된장찌개, 오이무침 등등 맛있었을것 같아요~^-^b

    • BlogIcon 노센 센~ 2009.05.11 11: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친구들도 저희집에 와서 극찬한 된장찌개입니다..ㅋ
      긍데 그 된장은 엄마가 담근것이니 엄마의 맛이랄까요.
      끓이신 아빠의 손맛도 있지만..ㅋ
      오이무침은 아빠 특제..진짜 맛있어요 ㅋ

  14. BlogIcon 환유 2009.05.09 00: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장 가까운 사람이 엄마인데도... 엄마니까, 하는 생각으로 더 무관심하곤 하잖아요-
    반성해야겠어요.....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9.05.11 11: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늘 어딘가에서 편안함에 제외되시곤하죠..
      그래서 그러지 않을라고 마음을 고쳐먹곤 해요.
      그래도 여전히 엄마는 엄마라는..그런생각을 다시 갖게되지만요;

  15. BlogIcon 소나기 2009.05.10 12: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광고가 마치 닌텐도 위같은 느낌이네요.^^

  16. BlogIcon MindEater™ 2009.05.11 13: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에고 저희 어머님은 딸이 없어서 외로움을 많이 타시는데 좀더 잘해드려야 겠어요 ^^;;;

  17. 웅이 2009.05.14 13: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동생이랑 뉴화이트 함께 쓰거든요~~ㅎㅎ
    써보니까.. 완전 편하고.. 흡수력도 좋더라구요.ㅎㅎ

  18. 기억해줄래 2009.05.14 16: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두 엄마랑 나랑 둘다 이번에 새로나온 new화이트 써요~히히~
    전 엄마가 사오셔서 한번 썼다가
    맘에 들어서 계속 이것만 사오라고~ㅋ 착용감이 너무 좋더라구요^^

|  1  |  ···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201  |  202  |  203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