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꼭, 꼭 엄마에게 사주고 싶었던 거..


스텐레스냄비셋트에 곰솥과 찜웍이 포함된...결국은 오늘 질렀다. 으허허허허허;;;;;;;
지금 쓰는 것도 스뎅으로 꽤 좋은 제품이었지만, 그래도 너무 세월이 흘렀다는..
암튼, 엄마가 또 전화해서 한소리 하시겠지만..; 퇴원기념으로....ㅋ

아빠가 낮에 전화해서는 이 팬이 갖고 싶으시다고;;;

집에 누구나 다 갖고 있으나 제대로 활용하는 사람 거의 없는 양면팬...;
매일 매일 밥상에 생선을 올려야 하는 집 아니면 그닥 생선구울일도 없는데..아빠의 말이;

"이게 다 널 위해서 사는거야! 너 해줄려고"
"으응....? 아빠 난 집에 안사는데..."
"너 내려올때마다 해줄려고 연습할거야!"
"(믿을 수 없지만)....네"

마치 주문만 해주면 된다는 듯이 말해놓고 결국 결제까지 시키는...강도아버지 ㅡㅡ;
그런 아버지를 존경하는 딸이니까...나도 한 개 질렀;;;;;ㅋㅋㅋㅋㅋㅋㅋㅋ

오성웰텍 제빵기...하나 지르고야 말았다.
반죽하다가 가뜩이나 지금도 굵은 팔뚝..더 단련할 거 같아서..
근데 기대이상으로 와....!!! 브라보브라보..는 아니고,
아무리 그래도 어느 정도 반죽이 만들어지면..
손으로 치대는 게 최고다..! 쭉쭉 늘리고 꾹꾹 눌러주고..
그래야만 안심이 되는 나의 성격인지라..

암튼, 단팥빵을 만들었는데 아주 반응이 좋았다.
앞으로 다른 것도 잘 만들어야지..
요구르트 만드는 기능도 있어서 샀다..;
사실 나 핸드믹서 스탠드형이라 빵반죽 기능 있긴한데;;
작은 용량의 빵을하기엔 그닥 경제적이지 않은 데가 있어서 암튼...변명이 길다 ㅋㅋㅋㅋ

트위스트소보로, 꽃모양으로 자른거, 그 위에 소보로 올린 것, 그냥 단팥빵..
이거 뜨거울 때 먹으면 쓰러진다...진짜 맛있고, 사실 저 베이직 단팥보다, 트위스트가 더 맛있다.
이 뜨거운 단팥빵 맛을 본 딸기뿡이 소녀는, 앉은 자리에서 두개를 먹어치우셨다는...ㅋㅋ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427  (37) 2009.04.27
부산가요~ㅋ  (35) 2009.04.17
지름신은 날 너무 좋아해;;  (45) 2009.04.13
090410  (32) 2009.04.10
벌레가 너무 싫어요;  (45) 2009.04.06
같은 의사인데 왜 이렇게 달라요?  (43) 2009.04.0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Julie. 2009.04.13 18: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런거 만들때는 저두 불러주세요 ㅜㅜㅋㅋㅋㅋㅋ
    결혼할때가 될되서 그런가 (철없음ㅋㅋㅋ) 아직 저런것들한테는 눈이 안가용.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9.04.15 17: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머 냄비는 제가 쓸 것이 아니고 엄마꺼고, 양면팬은 아빠꺼..전 제빵기 ㅋ
      긍데 발효빵 만들 때 제빵기 많이들 쓰시는 데..그 이유 확실히 알았어요.
      반죽 초반의 가루와 액체를 섞을 때 손에 진득진득 붙는데,
      제빵기가 그걸 대신해주니 어찌나 편한지..그 후엔 손으로 치대기 넘 좋아요!

  3. BlogIcon 나비 2009.04.13 18: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요즘 지름신을 너무 영접해서 완전 알거쥐..ㅠㅠ 어흑흑흑

  4.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9.04.13 21: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런 지름신은 괜찮은거 같은데요???
    저기에 맛난 요리가 나온다면야..ㅋㅋ

  5. BlogIcon 데굴대굴 2009.04.13 2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지름이군요. 매우 좋은 건전한 포스팅 입니다.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카드 대금에 우리 모두 무릎을 꿇어봐요. ㅠ.ㅠ

  6. BlogIcon 소나기 2009.04.13 23: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우~~!!
    항상 집에서 음식한 것 찍어보려고 해도 이쁜 그릇이 없다는게..
    그런데 저런 스댕이라면.. 완전 사진이 팍팍살아날 것 같군요.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9.04.15 17: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제가 사용할 것은 아닌지라 어떤 포스인지는 집에가서 감상해야겠지만 ㅋ
      암튼 왠지 맛난 음식이 뚝딱...나와버릴 거 같은거에요..ㅋ
      전 저기서 웍하나 얻어올라구요 ㅋ

  7. BlogIcon 아사타 2009.04.14 08: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지름신이 저에게도 오시다가 제 궁핍한 사정을 보고서는 그냥 가더군요 ㅠㅠ

  8. BlogIcon 라면한그릇 2009.04.14 11: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 아버님 얘기 볼때마다 귀여우시다는 생각이 들곤해 ㅎㅎ(죄송) 스텐레스냄비세트 저거 얼마야? 링크나 제품명좀 알려줘 우리집도 손잡이등이 죄다 떨어지고 삐꾸...가격 괜찮으면 바꿔드릴까 하지...

  9. BlogIcon tasha♡ 2009.04.14 14: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단팥빵....

  10. BlogIcon 딸기뿡이 2009.04.14 17: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단팡 안 좋아하는데, 세상에~ 뜨거울 때 먹는 홈메이드 단팥빵은 죽음!!!!!!!!!!!!!!!
    이히히히~ 안이 묵직하니 부드럽고~~~

    + 오홋, 제빵기!!!!!!! 지금도 본격적인데 더 본격적으로? 으흐흐!

    • BlogIcon 노센 센~ 2009.04.15 17: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너의 타이밍이 너무나 죽여준거지. 니가 두개를 먹을 줄은 나도 몰랐다네.
      뜨거운 상태에선 정말..그 빵이 완전 닭살같지 않냐 ㅋ
      요즘 정말 이 단팥빵에 너무도 꽂혀버렸어;; ㅋ

  11. BlogIcon 아젤리즈 2009.04.15 05: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댓글타고 왔어요! ㅎ ㅎ ㅎ
    아.. 요즘 제 나이가 나이라 그런지 딱 저런 주방용기에 관심사 100%발동인데..
    부럽습니다.

    • BlogIcon 노센 센~ 2009.04.15 17: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앗 결혼시기인가요..ㅎㅎ 주방용품은 저도 관심이 대박많은데;;;
      눈물을 머금고 안사고 있어요..지금도 많거든요;

  12. BlogIcon 마요비뚜 2009.04.15 09: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진정 마지막 빵들은 만드신 건가요??+_+
    우아 완전 죽음이네요...ㅠㅠㅠㅠㅠㅠ 저도 사서 만들어 보고 싶은 마음만.. <- 쿨럭;

    • BlogIcon 노센 센~ 2009.04.15 17: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네 만든빵들이죠..ㅋㅋ 마침 딸뿡이가 보고갔으니 증인도 있다는 ㅋ
      암튼..뜨거울 때 먹는 게 가장 베스트인데..ㅋ

  13. BlogIcon 환유 2009.04.15 15: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우오우~ 지름신님이 제대로 강림하셨네요!
    그래도 생활에 필요한 것들만 골라서 현명한 구매 하셨네요-
    전 요즘 또 카메라와 자전거에 푹 빠져서.....;;

    양면팬이 없는 자취생 환유씨, 생선을 구울 때마다 괜히 생선에게 화풀이..ㅋ
    "야, 니가 좀 알아서 뒤집어 주면 안되겠냐" ㅠㅠ

    • BlogIcon 노센 센~ 2009.04.15 17: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닛!!!!자취생일 생선을 구워먹다니 너무 부지런한데다..놀라워요.
      일단 자취생이되면 잘 못먹는게 야채, 과일, 생선으로 아는..게으른 빨래씨입니다.
      빨래씨는 제가 하이텔에서 사용하던 한글아이디였는데, 개인홈에서도 꽤 길게 사용했던;
      암튼..따라쟁이 센;

  14. 아라시 2009.04.15 18: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야야야.. 넘 좋아보인다...

    • BlogIcon 노센 센~ 2009.04.16 13: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엄마가 받고 완전 좋아하셨엉
      어제 되게 기쁘셨는지 전화하셔서 한참..통화했지.
      역시 엄마도 여자인거지...키키

  15. BlogIcon MindEater™ 2009.04.16 00: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저두 막 용기가 납니다. 뭔가 꿈틀대는데 말이죠..^^;;;
    근데 냄비셋트 제가 막 갖고 싶네요~~ ㅎㅎ

  16. BlogIcon 라라윈 2009.04.16 04: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 엄마가 보셔도 지름신 곧장올 제품들인데요~ ^^
    저도 요리는 못하면서도 저런 심플하고 예쁜 냄비나 편리해 보이는 조리도구들 보면 참 탐나요~~ +_+

  17. BlogIcon 긍정의 힘 2009.04.16 09: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어어어어~저 냄비 +_+
    양면팬, 제빵기 전부 탐나네요~!!!
    밑에 소보로 종류 4개 다 맛나보여요~특히 단팥빵 위에 소보로 올린거 느무느무 맛나보입니다~^-^

    • BlogIcon 노센 센~ 2009.04.16 1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양면팬은 반반이더라고요 의견이..뒤집을 때 기름흐른다고들 많이 하고...
      저는 그닥 비추인데 아빠가 원하시니 사드리긴 했지만 ㅋㅋ
      그 외엔 다 갖고싶었던 것들이라..제빵기 아주 잘 쓰고 있다지요.

  18. BlogIcon Evelina 2009.04.16 12: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아니아니...여보세요.
    저 빵들 어떻게 할꺼예여 ㅠ ㅠ 넹?
    아... 감기가 다시 걸려서 입맛을 잃었어요.

  19. BlogIcon 맨큐 2009.04.16 17: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놀러가면 맛있는 음식 해 주시는 건가요? 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9.04.17 1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희집은 무조건 밥을 서서먹어야 함;
      그만큼 좁다는 뜻 ㅋㅋㅋ
      차라리 사시는 집에 방문에 음식해드리는 게 더 빨라요 ㅋ

  20. 유기농 맘 2009.04.17 00: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이빵 먹고싶어요 ^^

    우리 언제 봐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4.17 1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
      4월 마지막 주 일욜에 시간이 가능하다면;;;
      일단은 이번주 담주..다 움직이기 어려운..
      혹시 근로자의날 쉰다면 꼭 들리지요!

  21. BlogIcon M'ya 2009.04.24 09:4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아~
    저도 저런 냄비세트가 있다면,
    제이미 마냥 요리를 쓱쓱 해낼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아, 이쁘다...ㅠㅠ

    • BlogIcon 노센 센~ 2009.05.06 16: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 제이미마냥에서 살짝..
      긍데 스뎅냄비가요, 길들여서 쓰기 어려운 아이인지라..
      인내심이 굉장히 필요하다고 하더라구요~

|  1  |  ···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211  |  212  |  213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