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I Love You>를 보다.

from living 2009. 3. 11. 02:21
상상아트홀에서 새로 막을 올린 뮤지컬 I love You를 봤습니다.

뮤지컬아이러브유는 2004년쯤 첫 공연을 시작으로 여태까지 쭉 이어져 오고 있는 공연인데, 어딜가든 남녀이야기는 빠질 수 없는 소재라 그런지..그런 남녀가 주를 이루는 이 작품이 왜 장기적으로 사랑받는지 이유를 알 것만 같다. 3년만에 뮤지컬에 컴백하는 남경주의 뮤지컬이자 3년만에 다시 수정보완하고 나타난 업그레이드 뮤지컬 아이러브유..
상상아트홀의 크기는 생각보다 작은 편인데 굉장히 관객과 배우가 호흡하기 딱 좋은 크기, 그러니까 굳이 로얄석을 앉지 않아도 배우들의 얼굴을 가까이서 생생하게 볼 수 있고, 이 뮤지컬에 등장하는 배우는 네명이다. 남자1과 2 여자 1과 2 이렇게 네명이 나와서 각자 각양각색의 남녀로 분해서 만들어지는 옴니버스형식 뮤지컬인데, 그래서 맘에드는 파트도 있고 아닌 파트도 있고 그렇다.
사실 여배우들은 얼굴을 잘 모르는 분들이라서 잘 모르겠고, 남자 배우는 남경주, 선우씨였다. 갠적으로 선우라는 배우를 좋아해서. 복면달호에서 나태송에게 충성을 바치고, 달호를 괴롭히던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고 해야하나, 암튼 고세원의 아이러브유도 보고 싶었지만 캐스팅은 내 맘이 아니니 ㅋㅋ
6일 첫공연을 감상한다는 특별함으로 지켜본 뮤지컬..
남경주야, 뭐 워낙 유명하고 오래된 배우이니 연기 잘하는 거는 정말 소름끼칠 정도였고, 선우씨도 몰입할 수 있을만큼 잘해주셔서 좋았다. 다만 상상아트홀도 그닥 사운드가 좋은 편은 아닌지라 좀 더 뭐랄까 쿵쾅쿵쾅거리는 음을 귀에서 직접 느껴보고 싶었자만 그러기엔 좀 역부족이었다.
아무래도 뭐랄까, 공연자체의 원작이 우리나라가 아니다보니 약간은 스토리가 붕떠있는 느낌이 살짝 있었고, 굳이 외국이름을 부르며 하지 않아도 되지 않았으려나? 공감갈만한 스토리도 있고, 아닌 것도 있었는데;; 연애해본지가 하두 오래되서 내가 그 감정을 기억하지 못하는 건가;;;
스토리중 하나, 둘이 같이 다니고 만나고, 밥먹고, 운동도 같이하는 데 도통 남자는 진도를 나가지 않는 이야기였는데, 여자가 먼저 말한다. 자기에겐 성적매력이 없는 거냐고, 그러면서 자기는 두근거리면 바보벌레가 자기 머리를 지배해서 자기도 모르는 소리를 한다고..그렇게 자신을 설명해주는 여자가 좋았다. 그 남자는 흔쾌히 그 여자의 귀여움에 푹 빠져서..황당한 소리에도 반응을 해준다. 그러다가 둘은 수줍게 입맞춤을 한다.
근데, 참 아이러니하게도 난 이렇게 흐뭇한 장면을 보면 눈물이 핑도는 요상한 병을 앓고 있다. 너무 행복해서 눈물이 난다는 말이 딱; 근데 이거 내 얘기도 아닌거잖아? 그냥 막 연애를 시작한, 두근거리는 그 커플이 부러워서 였을거고, 그것이 해피엔딩이라 더욱 그러했던 거 같다. 나도 그 설레는..그 연애를 한번쯤;;;

공연매너
다른데선 공연시간이 되면 바로 불을 끄고 공연을 시작하고, 또 공연중에는 절대 사람을 들이지 않는걸 기본으로 한다. 난 공연시간에 늦어서 내 자리가 아닌 2층 구석진 자리에서 1차공연을 본 경험도 있다. 그리고 그건 내가 생각하기에 늦은 사람으로서 공연을 볼 수 있게 해준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이었다.

근데 상상마당은 공연시간도 지키지 않았고, 내가 일단 굉장히 화가나고 짜증났던 이유는 공연 중간에 무더기의 사람들이 우르르 앞자리에 들어와 착석하는 거랑, 또 얼마 지난 후 지나친 하이힐 소리를 내면서 당당히 앞자리가서 앉던 어이없던 두 여자..적어도 늦게 들어오는거면 뒤에 앉던가, 신발에 주의를 하던가 개매너에 짜증이 한 껏;;

너무 긍금했다. 이런 공연매너를 가진 그 싸가지들은 어떤 얼굴을 하고 있는건지. 1막이 끝나고 불이 켜지고 그 둘이 일어서는데 정말 놀랬다. 김성은이랑 이연두라는 배우였다. 자기들도 배우면서 어떻게 남의 공연을 그런식의 매너로 온건지 정말 이해가 안갔다. 진짜 김성은 이연두씨 공연도 다 보지도 않고 1부 끝나고 나가서 로비에서 전화통화 하고 있는 모습보니 정말 어이가 없던데요. 완전 실망..남의 공연을 왔으면 끝까지 보고 격려해주는 게 예의아닐까요? 그렇게 간보듯 찔끔보고 한참 다른 거 하다가 마지막에 인사나 하러 온 듯이 앉아있는 꼬라지 보니 웃기더이다.
그리고 상상아트홀 관계자분들;; 아휴 출입구에 대한 확실한 안내 부탁드려요. 다들 우르르 지하층으로 내려갔다가 헛걸음하고 다시 올라와서 1층으로 나가는데 겨우 회전문을 하나 열어주시면서 그걸 또 자동으로 돌아가는 것도 아니고 마치 지게끄는 소마냥 사람들이 간신히 돌려서 나오는데; 공연좋게 보고 이게 무슨 짓인지..문 그 뻑뻑한 거 돌리면서 나오다가 팔 나가는 줄 알았습니다.

공연을 감상하게 해주신 다음 티스토리에 감사드립니다!


  1. BlogIcon 소나기 2009.03.11 12: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런
    난또 누군가 했는데.... 연예인이 그랬다니..
    싸가지가 바가지군요.. 공인이면 보는눈도 많은데 그 정도 알고 있었을텐데..
    의자 발로 차는 사람보다 더 심하군요..ㅋ

    • BlogIcon 노센 센~ 2009.03.11 16: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정말 보는 매너도 없지만..공연을 끝까지 보지 않더라구요.
      그러곤 로비에 잘보이는데 앉아서 시선을 즐기는듯한;;
      아휴..정말 이미지 완전 깼습니다.

  2. BlogIcon JUYONG PAPA 2009.03.11 12: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공연은 재밌을거 같군요.
    tv에서 보여지는거 하고는 매너들이 딴판이네요..
    너무 가식적인 면들만 보여지는 연예인들...저라면 뭐라고 지랄했을꺼 같은데...
    다시 보게 되네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3.11 16: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특히나 털털하고 수더분할 거 같았던 김성은에게 대실망이었어요.
      하이힐소리가 너무나 짜증났었어요.
      공연은 꽤 재미있어요..실생활 에피도 많고, 약간 동떨어진 스토리도 있고..
      공연장 크기도 그렇게 크지 않아 몰입가능해요;

  3. BlogIcon 데굴대굴 2009.03.11 14: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흑.. 공짜표....ㅠ.ㅠ 부럽부럽~

    • BlogIcon 노센 센~ 2009.03.11 16: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왜 이러세효...님은 저보다 더 좋은 거 많이 가지셨으면서..
      게다가 이상형의 여친까지 계신...ㅋ
      긍데 공짜표라서 그런지 좀 구석진 자리였;;;;

  4.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3.11 14: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매너가 너무 없으신 분들이군요...

    재밌는 공연...부럽습니다.^^

  5. BlogIcon silverline 2009.03.11 15: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몇 년 전엔가 남경주씨랑 정성환씨의 알러뷰 초기 공연 봤었는데 남경주씨 지금도 하시는군요.
    멋진 분.

    • BlogIcon 노센 센~ 2009.03.11 16: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성화 말하는거지?
      그 사람은 연기도 잘하고 노래도 웬만큼 하는데..
      서울예전출신 개그맨치곤 정말 잘 못뜨는 거 같은..
      이젠 나이도 꽤 먹었지 아마..갠적으로 신촌에서 한번 만난 적 있어.
      정말 신기하게도 하이텔 채팅방에서 알게되서 만났던 기억 ㅋㅋ

  6. BlogIcon 딸기뿡이 2009.03.12 00: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렇지, 뭘 보면 감상이 있어야지. 어느 분은 중요한 감상이 없으시더라고! 크크크크크~

    + 나도 티스토리의 혜택 한 번 누려보고 싶소. 서평단도 지원할까 말까 망설이고 있는데~

    • BlogIcon 노센 센~ 2009.03.12 00: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난 서평단은 너를 위한 이벤트라 생각했는데..
      혹시모르면 알려주려고 갈랴 했어.
      자자..지원해보시오, 지원하지 않으면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아.

  7. BlogIcon 필그레이 2009.03.12 10: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뮤지컬 요즘 너무 보고싶은데...돈주앙은 놓쳤고...ㅠㅠ 주지훈군 보려고 꼭 꼭 이럼서 예매해야지하다가 종영되어버렸네요.흑.

    아이러브유...이거 처음 공연할 때 친구가 보고와서 꼭 보라고 권유했던 건데...놓치고 후회했답니다.ㅜ 그나저나 영화관에서도 그렇긴한데...매너 안 키지는 분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긴합니다...공연문화가 아직 우리나라엔 정착이 안되고 있는 것 같아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3.12 1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돈주앙 보고 싶었는데..성남은 좀 멀잖;;;
      암튼 주지훈군의 스키니를 위한 바디를 키친에서 보곤..
      아 이 아이 정말 갈수록 매력적이란...생각 그 매력을 발견한 것이 마왕이라는 드라마..
      암튼 아이러브유는 부부든 연인이든 보기 좋을 거 같아요..옛추억도 살아나기도 하고..
      암튼 저 두 개매너의 아가씨들은 앞으로 쳐다도 안보기로..

  8. BlogIcon 마요비뚜 2009.03.12 1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아아...공연중에 그러다니...좀 많이 짜증인데요??-_-;;
    그나저나 이 공연....ㅠㅠ
    정말 좋았겠어요...꺅~!! <-
    센님 잘 지내셨어요?? 오랫만에 왔습니다..으흐흐흐 <- 이 웃음은...쿨럭;;

  9. BlogIcon Julie. 2009.03.15 04: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허거등. 뮤지컬보면서 그런사람 처음봐요.
    아무리 그래도 기본이라는게 있는데 쯔쯔.
    저도 보고싶었던 공연이었는데 후기를 보니 더더욱 보고파 지네요 ㅜㅜ

    • BlogIcon 노센 센~ 2009.03.15 15: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가격이 그렇게 압박이 있는 수준은 아니라 볼만하실 거에요;
      적어도..;; 5만을 넘어가지 않으면 그런대로 볼만 한;;;
      다른 공연은 넘 비싸..ㅎㄷㄷ

  10. BlogIcon 베니사랑 2009.03.17 09: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상상아트홀에서 헤드윅 봤었는데, 공연장으로서는 별로 안좋은거 같았어요.
    위치도 그닥이고 정신사납고..

    i love you는 예전 동숭아트센터에서 할 떄 봤었는데,

    동숭아트센터가 훨씬 공연장으로선 훌륭한것 같아요.

    아이러브유 재밌으셨나요?

    전 볼땐 재밌었는데, 끝나고나니까 스토리가 생각안나는 그런 뮤지컬이었는데..

    • BlogIcon 노센 센~ 2009.03.17 17: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확한 느낌표현이네요.
      볼때는 저도 무지 재미있었는데, 끝나고 나니 남는 게 없어서 남에게; 이게 이렇게 이렇게 나오더라라고 말하기도 약간 민망했던, 가벼이 볼 수 있는 공연인거는 맞는데 감동까지는 잘 모르겠어요. 그리고 베니사랑님 말씀대로 거기 공연장 너무 안좋아요. 사운드도 너무 별로고 전 극중 등장하는 글자도 안이뻐서 신경이 쓰일정도; 동숭이 더 낫죠. 상상은 좀 보완을 해야할 거 같아요. 돈받고 공연을 치루는 곳이라면;;당연히

  11. I LOVE YOU 2009.03.19 18: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소중한 리뷰 고맙습니다^-^ 뮤지컬 아이러브유 네이버 공식카페도 들리셔서, 올리신 후기 함께 나누어주세요~* 고맙습니다! http://cafe.naver.com/musicaliloveyou

  12. BlogIcon 그누엘 2009.07.29 02: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헐..이연두..그렇게 안 봤는데..좀 그러네요.
    저도 이거 레츠리뷰에 올라와있길래 신청했는데..될련지.^^
    꼭 보고 싶네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1  |  ···  |  225  |  226  |  227  |  228  |  229  |  230  |  231  |  232  |  233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