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국떡 썰기

from taste 2009. 1. 28. 22:27
그닥 떡을 좋아하지 않아서, 떡국을 즐기지는 않지만 가끔 가뭄에 콩나듯 그래도 엄마의 떡국이 먹고 싶을 때가 있다. 사실, 내가 설에 떡국을 먹기 시작한 것도 2-3년즈음 밖엔 안됐다. 난 맨날 그냥 국물에 밥말아 먹거나 혹은 만두만 먹었다. 엄마가 재작년에 팔을 다친 이후로는..많은 걸 못하시게 됐는데, 그래서 떡도 그냥 사다가 하겠거니 했지만, 또 방앗간에서 파는 그런 떡국떡으로 만든..그것보다는 역시 집에서 쌀을 담궈가져가 만든 건 맛의 차원이 틀리다.

내가 써는 조건으로 쌀을 한 말 담궈 가래떡을 했다. 날이 추워서인지 가래떡이 하루만에 꾸득꾸득하게 말랐고 일요일 아침에 떡을 썰게 되었다. 사실 가래떡은 여태까지 썰어본 적은 없었다. 내가 오면 이미 엄마가 며칠 전에 썰어두고 해서 가래떡은 구경도 못했으니까..ㅋㅋ

밑에 천을 깔고 도마와 칼을 준비한다. 저 칼은 엄청 잘드는 복자아저씨표 칼

떡도 준비하고 ㅋㅋ

엄마를 따라하며 떡을 썬다. 집 떡의 특징은 기계로 썬 떡처럼 작은 모양이 아니라는 거..
엄마는 기계로 썰어진 작은 떡을 별로 안좋아하시는..

엄마가 써는 건 정말 굵기도 크기도 일정하게 잘 잘라지던데 아직 먼 나의 실력ㅋ

남다른 엄마의 포스...왜 난 안될까 하며 잠시 머리를 싸맨;;

슬슬 떡이 쌓여가고 있다. 먹을 생각하니 좋더라. 떡볶이를 해먹어도 완전 맛있다.

떡의 양은 대충 저정도, 떡을 한 쌀은 고모가 양평에서 보내주신 쌀인데 어찌나 맛있고 찰진지..
떡이 엄청나게 쫄깃..완전 장난아니었다. 역시 떡하길 잘했단 생각이..

이제 다 썰고나니 엄마가 팩에 담고 계신다.

팩에 넣고 보니 그다지 많지는 않았다. 일곱봉지 나왔는데, 동생네 두봉, 나 두봉, 나머지는 부모님 집에 두고 오는 건데, 난 무거워서 그냥 한봉지만 들고왔다. 작년에 갑자기 전기가 나가는 바람에 저 맛난 내..떡들을 눈물을 머금고 남에게 나눠줬었다. 그래서 한봉지만 들고와 맛나게 먹어야지 생각했다.

다음은 만두만들기;
뭐 만두는 늘 하는거긴 하지만 이번엔 내가 고기만두 김치만두..한 300개쯤 한 거 같다.
우리아빠가 말하길, 넌 참 성격도 좋다..나 같으면 짜증나서 못한다..하고 얘기하실 정도의 양이었다.
그러나 싸오진 않았다. 물건 무겁게 들고다니는 거 너무 싫다. ㅎㅎ


'tas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로수길 이자카야 담(淡)VS쿠노요(くのよ)  (13) 2009.03.30
고기만두 & 김치만두 만들기  (33) 2009.01.30
떡국떡 썰기  (18) 2009.01.28
제법 빵인 거 같아요;;  (34) 2009.01.24
촉촉한 초코칩쿠키....  (38) 2009.01.09
신천 알라딘, 양고기에 빠져보아요!  (36) 2009.01.08


  1. BlogIcon 환유 2009.01.29 01: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오~ 안그래도 패떳에서 직접 가래떡 뽑는 거 보고 군침이 돌았는데..
    엄청나게 많은 떡을 써시느라 고생하셨군요.
    그런데 쭉 읽다보니 떡도 떡이지만 만두....300개...!!!!!!!

    와~ 대단하신데요?!!

    • BlogIcon 노센 센~ 2009.02.24 11: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일단 저희집은 뭐를 하면 거의 식당수준;;
      가래떡썰고 손에 물집잡혀서 일주일 고생했어요.
      그 자욱 이젠 희미하지만, 물집잡힌거 잘못 관리하면
      손가락에 남아서..보기 안좋더라는..

  2. BlogIcon Julie. 2009.01.29 0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똑꾹
    마싰어요.
    만두도 넣어져있어야 좋은 똑꾹!

  3. BlogIcon 의리 2009.01.29 09: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떡볶이가 먹고 싶네요. 떡국은 엇그제 먹었습니다.

  4. BlogIcon 데굴대굴 2009.01.29 11: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맨 밑에 있는 "만두만들기"를 "만두썰기"로 읽어버렸음 ;;;
    아... 이번 달 이어폰 금간거 때문에 정신이 오락가락하는듯...

  5. BlogIcon 알비 2009.01.29 11: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있겠네요

  6. BlogIcon 대따오/불면증 2009.01.29 11: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해마다 떡을 뽑던 마님이 올해부턴 안 뽑으신다네요.
    몸도 안 좋고.. 줄 사람도 없고.
    해마다 절 주기 위해 하셨는데.. 이젠 줄 필요가 없거든요.

    해마다 만들던 만두도 올해는 패쓰.. 이래저래 제가 죄인인 한해 시작입니다.

  7.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9.01.29 15: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석봉이 생각나네요~
    전 세상에서 가래떡이 젤 좋아요ㅗ
    그냥 먹어도 맛있고 떡뽁이 넣어두 맛있고, 김치찌게 넣어도 맛있고///
    진정한 멀티라고나 할까?

  8. BlogIcon Super:H 2009.01.29 15: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떡국은 먹었으니 pass하고,
    직접 뽑으신 떡과 직접 빚으신 만두가 들어간 쌀떡볶이 한 접시 부탁드려요ㅡ ^^;;

  9. BlogIcon 라면한그릇 2009.01.29 18: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막 방아간에서 뽑아온 가래떡 완전 맛나는데 쫄깃쫄깃~ 그 자체로도 넘넘 맛있지..살짝 불에 구워 꿀에 찍어먹어도 굿굿굿!!!

  10. BlogIcon 트렌드온 2009.03.21 14: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떡국 떡은 아무나 못 썰더군요..

|  1  |  ···  |  247  |  248  |  249  |  250  |  251  |  252  |  253  |  254  |  255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