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짜증나 죽겠네;

from sitcom diary 2009. 1. 9. 16:30
이런 일이 있었어요.
그젠가 제가 양고기를 먹으러 다녀오고 난 후, 마침 그 동네 근처 사는 사람에게 자랑을 했습니다. 보통의 다른 사람이라면 어 그래? 맛있었겠다 내지는 자기가 못먹는거라면 어 나는 양은..별론데, 넌 그런걸 먹기도 하는구나 라던지의 반응이 그냥 지극히 정상이라고 생각하는데 갑자기 울컥 화를 내며..토나오게 왜 그러냐는 겁니다. 허허허;;; 아니 그래서 그 정도로 싫으냐 하니 기분이 나쁘데요.

살짝, 이해가 안갔지만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던 중에..어떻게 자기네 회사 오너보다 자길 모르냐는 식으로 몰아붙이길래..농담으로 사장님이랑 사귀냐고 했어요;; 잠시 후 오프라인...어랏? 화가났나 싶어서 문자를 보냈어요. 농담으로 한건데 기분나빴다면 미안..하고..사실은 이정도로 기분나빠 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너무 극단적인 반응인지라 미안하기도 하면서 한 편으론 짜증이 솟구치는 겁니다.

전에 제이슨므라즈를 좋아한다고 노래를 하나 보내줬더니 뭐 이런 노래못하는 인간이 있냐면서 대충 흥얼거리는 수준이네 어쩌네 하면서 완전 평가절하 하는거에요. 뻔히; 좋아한다고 말하고 준건데..아 이 곡은 내 취향이 아니네..이 정도만 말해도 알아듣는데 완전 기분상하는 말로 사람을 잡쳐놓고..; 이런 일이 한 두번 아닌..

아침에 출근하면서도 내내 얼척이 없는거에요 생각해보니까; 아니 내가 왜 미안해야 하는지 모르겠는거에요. 내가 뭘 먹고 온 걸 자랑하는 걸 남에게 죄스러워 해야한다는 게, 어 기껀 잘 먹었다고 자랑하는 이에게 토나온다고 표현한 그 말이나..그러더니 오늘 메신저 접속해서는 니가 왜 나에게 양고기를 얘기했는지 이해할 수도 없고 정말 자기에게 그 얘기를 해야만 했냐고..하더니 기분이 안좋았는데 내가 사장이랑 사귀냐는 말이 너무도 기분나빠 견딜 수 없었단 말을 하더라구요.

저는 한번 더 사과했습니다. 앞으로 절대 너에게 이런 말을 할 일은 없을거라고..저는 앞으로도 절대 그 사람에게 죽어도 말 걸지 않을 생각이니까요. 무슨 말을 해도 자기 기분에 따라 폭탄을 만들 것이고 나는 이해도 못한 상태에서 사과를 해야하고, 내가 잘못한 일도 아닌 것에 대해서 사과할 수는 없으니까요.

그리고 정말 황당한건 그 사람이 던지는 그런 말들, 넌 어떻게 그것도 기억을 못해? 난 이렇게 너에 대해서 잘 아는데, 넌 나에게 애정이 없구나? 애정이 식었네 라던지. 저 많은 사람들 속에서도 난 너를 잘 찾아내는데 넌 내가 근처에 있어도 잘 못보네? 섭섭하다..매번 등장하는 넌 나에 대해서 잘 기억하지 않는구나..인데; 정말 아니 제가 왜 이걸 기억해야하는지 잘 모르겠어요.

그 사람이 닭을 싫어한다는 건 알아요. 만날 때 닭이라면 몸서릴 치던 사람이니 그 정돈 기억하는데, 그 이후에 우리가 무슨 맨날 만난 것도 아니고 같이 사는 것도 아닌데 일일히 그 사람의 입맛이나 취향을 다 기억한다는 건 어렵지 않나요? 이게 제가 이상한 건가요...;; 정말 짜증나 죽겠어요! 그럼 블로그에 올린 글 때문에 혐오감을 느낀 모두에게도 사과를 해야하는 건가....나참;;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 사람은 제 남친도 아니고 우리는 사귀는 사이도 아닌데,
왜 이 사람은 만날때마다 저를 여친대하듯이 하는 줄 모르겠어요.
더 큰 사과가 보여서 이 사람을 놔둔 것이 아니라 이 사람은 내가 가질 사과가 아니어서 둔 거란 결론.



  • 왜; 내가 너의 모든 걸 10년넘게 기억할거라 생각하는거야. 너의 식성부터 취향까지..나 그렇게 아는 거 별로 없는데 왜 내가 모두 기억할거란 전제하에 넌 늘 실망을 하는지 모르겠어. 이럴 때마다 지친다.2009-01-08 19:00:28


  • 아침에 출근하다가 든 생각이, 내가 왜 이런 너를 이해해줘야 하나 싶은게 도저히 나도 이젠 너를 용서할 수가 없을 거 같아. 니 잘못에 대해선 아직도 반성할줄 모르는 너의 태도. 내가 너와 안되겠다 생각한건 이런거였던 거 같아.2009-01-09 16:26:53


  • 세월이 길게 가서 내가 미처 잊어버렸던 많은 부분들을 너는 짧은 시간에도 확연히 보여주잖아. 나 이건 아닌 거 같아..2009-01-09 16:27:27

이 글은 센~님의 2009년 1월 8일에서 2009년 1월 9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녀왔습니다~!  (34) 2009.01.16
다녀오겠습니다!  (24) 2009.01.12
정말 짜증나 죽겠네;  (33) 2009.01.09
일본에 갑니다요..ㅋ  (26) 2009.01.07
재미가벗어;  (25) 2009.01.0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7) 2008.12.31
Tag //


  1. BlogIcon 라면한그릇 2009.01.09 16: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세상엔 내가 이해할수 없는 일들이 너무 많아...난 아직 어린가봐요..사진으로 확 보내버려 --;

    • BlogIcon 센~ 2009.01.09 2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진까지 보내는 수고를 할 가치가..
      암튼 나 머 맛나게 먹고와 자랑하고 욕먹어보긴 첨이요;
      토나온다니 너무 얼척없었어.

  2. 춘배 2009.01.09 17: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많은걸 바라시는듯...
    정말 '라면'님 말씀처럼 먹음직스럽게 나온 양고기 사진이라도 어떻게...;;
    쩌업..

  3. 원이양 2009.01.09 17: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기를 맛있게 먹은걸로 퉁. ㅋㅋ

  4. 익명 2009.01.09 17: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센~ 2009.01.09 23: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모토카레난다까라손나코토스루까모시레나인데스;
      그래도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힘들어요.
      정말 연구해봐야 할 듯 싶은..

  5. BlogIcon 나비 2009.01.09 19: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재미난 사람일세...;;
    양고기 좋은데, 피부에도 좋고 말이야.. 그래서 뭉치가 양고기를 자주 먹는데 물론 날로는 비싸서 그렇고 캔으로 더 자주 먹는 편인데..
    암튼 줘도 못 드실 양반이구만..ㅋㅋㅋ

  6. BlogIcon 디노 2009.01.09 22: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자기감정에 솔직한 사람이근영....
    다행이 제 주위에는 저런사람은 없어서...후...;;

  7. BlogIcon 딸기뿡이 2009.01.09 23: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까 전화로 들었는데.
    참나- 그렇게 지 기준으로 모든 걸 생각하는 인간과는 말을 말아야지 어쩌겠어요.
    토나온다니. 어우 말을 해도 싸가지가.
    게다가 노래 보내 주니 고작 쳐한다는 소리가 참나.
    그작자, 말뽄새 교육을 좀 제대로 받아야 할 듯 -_- 인격에 문제가 있지 않고서야 버럭~

    상종을 말아요 -_-

    • BlogIcon 센~ 2009.01.11 23: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너무 많이 받아줬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이걸 받아주고 이해해줄 필요가 없는거였어.
      잠시 나도 미쳤나보다 생각하고 이젠 그냥 지워버렸으니 앞으로 또 마주치지 않기를;;
      암튼 저런 식으로 말하는 남자들이 한둘이 아닌 거 같아.

  8. BlogIcon 의리 2009.01.10 10: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린애 투정이라 보셔야죠 뭐.. 센님께서 편하셨던 모양입니다.

  9. BlogIcon 알비 2009.01.10 11: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재수없네요. -_-;;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10 11: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으음...........누구야!!!!!!!!!!
    제가 가서 혼 줄 좀........ㅋㅋ

    • BlogIcon 센~ 2009.01.11 23: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ㅋ;; 혼까지 내주시려고요? ㅋㅋ
      참으세요..혼난다고 정신차리겠어요?
      제이슨소울님 힘만 빠집니다..말이라도 고맙습니다.
      왠지..힘이 나네요 ㅋ

  11. BlogIcon 아오네꼬 2009.01.10 15: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너무 안 가려서 문젠데...ㅋ

  12. BlogIcon ludensk 2009.01.10 2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두번이 아니시라면 촘 난감한 사람이네요;;;

  13. BlogIcon 안군 2009.01.10 23: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대는 만인의 연인 = ㅅ=) 우후후~
    근데 양고기 얘기하니 배고픈뎁쇼;;

    요즘 왜 이렇게 금방금방 배고픈건지.
    아직도 성장기인가...

    • BlogIcon 센~ 2009.01.11 23: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만인의 연인이 얼어죽었;;;암튼 양고기 좀 맛있는데 언제 한번 가시죠? ㅋ
      요즘 금방금방 배고프다면 연애할 때가 된겁니다 우후훗...당신은 만인의 남자.
      왠 성장기; 속이 허해서 그런거라는..얼렁 연애하셈효..(내가 말할 처지는 아니지만..)

  14. konomi 2009.01.11 01: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 성질같으면 파묻어버림..최소한의 배려도 없는 인간일세

  15. 익명 2009.01.11 05: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센~ 2009.01.11 2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머; 지가 무슨 상관이래요..내가 좋을대로 하면 그만이지..완전 웃기네요.
      아 정말 그런식으로 말하는 남자 너무 싫어요..남에게 왜 그런 말을 그런식으로..
      말도 안섞을려고 저는 메신저에서 아예 지워버렸어요..두번다시 등록되는 일 없을려구요.
      암튼 이젠 얼굴보는 것도 싫으네요..그런 인간은 멀리해야 상책인듯..

  16. BlogIcon 신감귤 2009.01.11 19: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으 저도 비슷한 경험을 해봐서인지 또 짜증이 확..
    저런 식으로 남의 취향을 무시하면 아무리 사랑하던 사람이라도 정이 똑 떨어지던데요.
    아니 그런데 말입니다
    양고기가 토 나온다는 남의 취향을 무시하고싶진 않지만
    양고기는 진짜 맛있는데요!!

    • BlogIcon 센~ 2009.01.11 23: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사랑하던 사람도 정이 떨어질판에; 것도 오래된 이야기니 더 오만정이 떨어지는거죠. 남이 먹고 와서 얘기하는데 토나온다니; 참 지가 양고기를 못먹으면 못먹는거지 말이죠. 인생의 낙은 맛난음식이 반이라는데 양고기맛도 모르는 그 사람이 더 웃긴데요. 이렇게 맛있는 건줄 전 저번주에 첨 알아서 안타깝기까지 하더라구요 ㅋㅋ

  17. BlogIcon 발톱냥 2009.01.12 10: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뭐. 그냥 그런 거죠.
    전 이제 한 80%쯤 포기?

    요즘 반려동물 계(응?)에서는 이슈가.
    애견세... 는 뭐 이미... 그러려니 하고 있고.
    [반려동물과 대중교통 -버스, 지하철, 택시- 이용 시에는 벌금]
    이게 참... 애들 아프면 걍 걷거나 차를 사라는???
    가까운 병원이 돌팔이로 소문이 났는데, 먼 데 좋은 병원은 꿈도 꾸지 말라는???

    하여... 주변사람들에게 나름 하소연을 했는데.
    '더럽고 냄새나는 반려동물이 안 탄다니까 참 좋다.'뭐 이런 반응.
    응? 니네가 냄새 맡아봤어?
    나보다 잘 씻겨 ㄱ- 니네 입보다 깨끗해...
    말이라고. 참. 함부로 하면 안 되는데... 후우... 뭐.

    상대방의 마음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자신만 생각하는 사람 정말 많아요. =)
    (뭐, 저도 제 반려동물들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아이일 수도 있겠죠오.)

|  1  |  ···  |  257  |  258  |  259  |  260  |  261  |  262  |  263  |  264  |  265  |  ···  |  7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