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가벗어;

from sitcom diary 2009. 1. 5. 00:42
아; 언제쯤이면 나날이 흥미롭고 재미있으려나; 모르겠다.
솔직히; rss확인도, 이웃 돌아다니는데도 요즘은 흥미가 벗고 재미도 벗고;

사람들에게도 해줘야 할 게 좀 많은데..
근데..그게 잘 안된다.
..............아;; 나날이 재미가 없다.

오늘 시골집에 다녀오다가 남영역에서 내리려는데
열리는 문앞에서 책들여다보고 있는 자식이 앞에 있었다.
도착해서 문이 열리고 내리려는데 버티고 서있다.
안내리나 싶어서 사이로 내리려고 하는데..그제야 의식이 든건지 확 밀치고 내린다.
갑자기 승질이 확...썅 내리면 내리는거지 왜 남의 가슴팍을 치고 내리냐고..
너무 아프니까 내 입에서 '아 씨바...'가 절로 튀어나온다.

지하철 싫어하는 이유중 하나가, 시커먼 지하로 달려서 답답하다는 거랑..
사람이랑 이유없이 부대껴야 하는 것도 안 끌리는 일 중에 하나다.
근데 지 책에 팔려 남이 내리든 말든 지 하고싶은 대로 내리니 더 화가 나는 건 당연..
내가 이어폰을 끼고 있어; 내 생각보단 크게 말한 거 같다.

씨바...
내가 이정도 욕을 소리내서 한거면 나도 엥간히 화가 난거야 이 냥반아..
암튼 내렸는데 그 자식이 가다말고 날 쳐다본다.
쳐다보면 어쩔건데? 나도 쳐다봤다.
누가봐도 니가 잘못한거거든? 거지같은 새끼야..
미안하단 말을 못할망정 꼬나보면 어쩔거냐...아 짜증나..

지금 생각난 또 하나 화나는 거..
예전에 봉사 갔을 때, 거기있던 어떤 여자분..
자기가 나보다 나이가 많은 게 그렇게 자랑이었나보다..실제로 몇살 처먹었는지 내 모르겠다만..
처음보는 사람에게 다짜고짜 반말하면서 말까는 개매너..니가 뭔데 나한테 말놓냐?
나이가 벼슬이라고 생각하는 묘한 사람들..진짜 기분상하게 하는 사람들이다.
나이먹은 거 그닥 자랑아니거든, 그리고 윗사람이니 자기보다 어려보이거나..
나이가 아래인 거 같은 사람에게 반말까는 거 당연하단건 어디서 나온 버르장머리냐..


아오...암튼 짱나는,..새벽이다.
고만 히스테리 부리고 자야겠다.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짜증나 죽겠네;  (33) 2009.01.09
일본에 갑니다요..ㅋ  (26) 2009.01.07
재미가벗어;  (25) 2009.01.0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7) 2008.12.31
크리스마스 선물  (40) 2008.12.24
웹어워드코리아2008, 모임..봉사  (21) 2008.12.20


  1. BlogIcon 나비 2009.01.05 02: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님하 이거 말로만 듣던 그 현상이 온거 같네효...
    애도..- _- 지못미...

  2. BlogIcon Super:H 2009.01.05 08: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래도 새해인데. 힘내세요~ :)

  3. 코노미 2009.01.05 10: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즐거운 일이 기달리고 있잖냐 그거 생각하고 배시시 웃고 자라~~

    • BlogIcon 센~ 2009.01.12 00: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웃고 잠들수가 없소..너무 많은 생각들이;
      암튼 땅콩쿠키 성공이오..아빠가 좋아하시더이다. ㅋ

  4. BlogIcon 알비 2009.01.05 11: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재미가 벗으면 야해지는건가요.(좀 맞아라)
    새해 복 꼭 많이 받으시고, 힘내세요!

  5. BlogIcon 의리 2009.01.05 14: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원래 굴곡이 있어야 사는것 답지요.
    내일은 조금 더 즐거우시길 바랍니다.

  6. BlogIcon mepay 2009.01.05 15: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흔들리는 지하철 안에서 내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창쪽으로 고개를 돌린 한 여자.

    그 여자 뒤에서 그 목덜미를 관찰하다가 발견한 머리카락.

    순간 손을 뻗어 그 머리카락을 떼어주고 싶던 본능..
    여자의 뒷목에 나의 손끝이 닿기 1cm직전에 나의 이성이 손을 제자리로 갖다 놓고..



    손을 뻗어 머리카락을 잡아주었다면 그 사람은 고개를 돌려 나를 한번 봣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사람많고 짜증나는 지하철에서 잠시 설레었다는.. 생각


    ^^

    • BlogIcon seevaa 2009.01.05 16:57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상상하게 되네요..

    • BlogIcon 센~ 2009.01.12 0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남자들은 그런거에 설레하는군요.
      하지만 그것도 목덜미가 예쁜 여자에게 한정인거죠.
      저처럼 뒤에 햄버거를 가진 목덜미를 보면;;물어버리고 싶;;
      암튼 요즘 너무 예의없는 것들이 많아서 짜증이 나요 ㅡㅡ;

  7. BlogIcon seevaa 2009.01.05 16: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중간에 흠짓 저를 부르시는 줄... 씨바;;

    님 일본간다고 자랑할 땐 언제고... 재미가 없을까요?
    얄리얄리얄라셩얄라리얄라...음하하하하하

    • BlogIcon 센~ 2009.01.12 00: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 그말이 재미있었나봐요? 따라하시긴 ㅋㅋㅋ
      따라쟁이..바보;; ㅋㅋㅋㅋ
      암튼 하루전이랍니다...님이 쉬는 날 전 일본으로 가요 ㅋ

  8. BlogIcon 딸기뿡이 2009.01.05 21: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크 seevaa님이 웃음을 주네요 쿄쿄.

  9. BlogIcon 라면한그릇 2009.01.05 22: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세상에 개념은 용궁에 두고 온 사람탈을 쓴것들이 참 많아...에효....나도 블질이 시들해진지 좀 됫지..지난 가을부터..

  10. BlogIcon Evelina 2009.01.05 23: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한 숨 자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나는 또 왜 이 시간만 되면 말똥이야... ㅠㅠ

    • BlogIcon 센~ 2009.01.12 0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 우리는 너무 이시간에 익숙해요.
      이건 정말 안좋은건데..님도 불면증약을 먹어보심이;
      아....님은 불면증은 아니시겠군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8 11: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허허.. 피곤하시군요. 아참. 새해복 많이받으세요(응?)

    rss는 봉인한지 오래 ㄷㄷㄷ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3 15: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서 남친을 만드셈... 재미도 입고;; 히스테리도 허스테리로 변신하게 됨. 짱 조음. ;;

|  1  |  ···  |  263  |  264  |  265  |  266  |  267  |  268  |  269  |  270  |  271  |  ···  |  7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