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하는 날 : 속을 넣어요~

from taste 2008. 11. 16. 23:46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게 될 것이다"
라는 말이 생각나는 하루입니다. 뭐 저야 익숙한 장면이지만 그걸 실제로 경험한 주훈오빠네 부부는 살면서 이렇게 많은 김치를 보긴 처음이라며; 아무래도 사업준비를 해야겠단 농담과 함께 ㅋㅋ

오전에 고기를 삶고 있어서 채썰고 뭐 버무리기 전의 과정을 찍지 못했네요. 게다가 고기 삶는 것도 삶아져서 나온 것도 ㅡㅡ; 뭐 카메라 밧데리가 거의 없어서이기도 하지만서도 암튼..
배추를 씻어서 정리해둔 거에요. 느껴지시나요? ㅎㅎ 이 배추무더기를 보고 오늘 일정이 예사롭지 않음을 한몸으로 느꼈다고 하네요. 푸핫; 나비가 한 말이 생각난..그 정도 할거면 공장하라고 하던 ㅋ
매년 김장때마다 와서 고생하는 작은아버지네 둘째 사위; 매번 시간이 맞아버려서 일복터진 사람은 늘 일이 많죠..이 사람도 늘 그런 듯..고향집이 백령도라 까나리액젓 공수도 이 박서방님이 하시는..이 다라는 아이들 수영장으로도 가끔 사용하는 그 고무다라이 큰 게 맞습니다. 토나오도록 비비고 또 비비고 비벼도 끝나지 않는 속만들기예요.
속의 양은 장난이 아닌데, 저 다라이한통, 파란 통에도 한 통 큰 양푼에도 한 통인데도 나중엔 속이 모자랐다나 뭐라나; 암튼 엄마 친구 분이랑 나, 지숙이언니, 여동생, 고모, 작은엄마까지 한번에 달려들어 속을 넣었습니다. 전쟁 수준이죠.
총감독 지휘자 울엄마; 아빠가 군인이셨을 때 혼자서도 여러 사람 음식 해주시던 통크신 분인지라 장난아닌 양인데도 척척 하신다는..저 파란통은 사실 다 각각 집별로 다 담고 난 후에 최종으로 넣는 김치였다는..저 뒤에 봉지에 싸여진 아이들은 각자들 집으로 가져갈 김치들..김치냉장고 김치통을 다 들고 오셨어도 비닐에도 또 한 포대씩 담아주셨어요.

이 엄청난 김치전쟁을 치룬..사람들은 늘 김치하면서, 아..내년엔 언니가 힘들어서(울엄마) 각자 집에서들 해야겠어요..라고 말은 하면서 헤어질 때는..내년에 또 만나요..하고 헤어진다는;; 아빠는 맨날 힘들어서 내년엔 안한다고 하면서 왜 밭엔 배추를 300포기나 심으시나요 ㅡㅡ;;;; 그나마 가물어서 썩은 배추도 있고 나중에 나물로 해드실 것을 남겨놓아서 이정도지; 아 상상만해도 장난아닌데;

근데, 오늘 김치 좀 얻으러 왔다가 상상이상의 김치를 보고 놀라던 주훈오빠네 부부는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내년 일정을 짜고 있더라나 뭐라나..ㅋㅋ 아 그리고 저 오늘 한방보쌈 했는데 정말 사진을 찍지 못한 이유는 매년 제 보쌈고기를 기다리시는 작은아버지의 성화에 삶자마자 잘라져 나가고..반응이 폭발적이라 거의 흔적이 없;;;아 근데 한약재를 사용해 한방보쌈을 하니 돼지냄새가 안나서 삶는동안 약재 향이 솔솔..그래서 입덧증상이 없었;;;

오늘 보쌈이 정말 맛있었는지 엄마 친구분이 레시피 받아가시고 담달에 작은아버지네 딸이 결혼하는데 거기가서 고기 삶아드리기로 했습니다. 그 때 고기 사진을 찍던가 해야할 듯..ㅋㅋ 그 외에 이블리나씨가 그토록 갈망하던 마늘장아찌랑, 파김치 공수했으니 받아가셈 ㅋㅋ 소화 안될 때마다 엄마가 준 매실원액 희석해서 타마시고 했는데 이번엔 복숭아도 만들어주셔서..암튼 가져왔는데 맛이 어떨지 잘 모르겠다는..
사실 우리집은 여름이 진짜 좋아요. 꽃도 피고..마당에서 고기도 굽고 저녁이면 별도 보고..ㅋ
엄마가 놀러오라고 했으니 내년 여름에 초대할게요.



'tas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이킹의 세계로 입문해야 하나;;;;  (29) 2008.12.29
이태원 주변 맛집  (14) 2008.11.22
김장하는 날 : 속을 넣어요~  (48) 2008.11.16
닭봉강정과 무청김치  (25) 2008.11.15
음식레시피01  (9) 2008.11.14
리큐르(Liqueur)의 종류  (13) 2008.07.15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ilverline 2008.11.17 11: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수고하셨습니다.^^

  3. BlogIcon 딸기뿡이 2008.11.17 13: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년 여름 꼭 가겠음. 이히히- 언니 어무니, 아부지 좋아하는 거 챙겨서. 초대에 대한 감사로 응당!
    티베트 일정 좀 줄여서 (한 공간에 절대 오래 있지 못 한다고요. 티베트 한 곳에만 두 달도 무리무리)
    6월 중순 쯤 돌아올 터이니 그때 꼭 같이 가요. 이번에는 기필코 가리라.
    여행하고 돌아오면 이야기꽃 피울 거리(?)들이 더 많을 거 같다는. 더군다나 여행하고 온 직후라면
    무궁무진한 로맨스 캭캭 -_- 아무튼 나 내년 여름에 갈 것이오!!!

    • BlogIcon 센~ 2008.11.18 21: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내년 여름이면 아직도 반년도 더 남은 이야기인데 당신 너무 흥분한 거 같소 ㅋ
      암튼 6월즈음 온다면 그때 날씨 참 좋을 거 같다.

  4. BlogIcon bluewindy 2008.11.17 16: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진짜 제대로 김장이란 느낌이 드는 김장이네요. 맛나겠어요 ㅠ.ㅠ
    저희집은 올해 김장을 안해서 갓담은 김장김치에 보쌈은 물건너갔어요 ㅠ.ㅠ 엉엉 ㅠ.ㅠ

    • BlogIcon 센~ 2008.11.18 21: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보쌈이 정말 제대로였는데, 한방보쌈이 정말 그냥 삶는 것보다 낫더라구요.
      요즘엔 김치냉장고를 많이 가지고 있어서 매년하지는 않더라구요.

  5. BlogIcon tasha♡ 2008.11.17 16: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언니~ 장난 아니구만요.
    어마어마한 양의 김치..........
    근데. 참 맛나게 보이네~~~ ^^

    • BlogIcon 센~ 2008.11.18 21: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진짜 맛난다..나중에 우리 만나면 맛난 거 먹읍시다.
      오늘 한라산에 눈왔던데..아아 너무 이쁘더라.

  6. BlogIcon mepay 2008.11.17 20: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김치에서 빠워가 느껴집니다.
    사진속 모두가 행복해 보입니다.

    주말에 하필 이사해서리.. ^^;

    • BlogIcon 센~ 2008.11.18 21: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게요..미페이님네 고기를 가지고 한방보쌈을 했어야 했는데..안타까운;
      내년에는 꼭 한번 도전해봐야지..하고 있습니다.

  7. BlogIcon Fallen Angel 2008.11.17 21: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양이 상당하군여.... !!! 주말에 우리집도 김장을..
    전 배추와 무우배달 담당..;;;;

  8. BlogIcon Evelina 2008.11.18 00: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님.. 정말 김치가 식당수준 저리가라인데요...
    체험! 삶의 현장에 다녀오신 줄 알았어요. 우어우어.

    그런데 고기 삶는 냄새가 난다는..

    • BlogIcon 센~ 2008.11.18 2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도 내년에 참가하세요..체험 삶의 현장이 따로 있는게 아니라는..ㅋ
      근데 이번에 온 언니는 그케 힘들었는데도 내년에 또 오고싶다는데요.
      이거 은근히 중독성이 있습니다요. ㅋ

  9. BlogIcon TISTORY 2008.11.18 13: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전국 기온이 영하권인 오늘 '월동준비'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10. BlogIcon 하늘봐 2008.11.18 13:4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정말로 엄청난 양의 김치입니다.
    김장하시느라고 고생 많으셨겠어요. 가족들의 협동심이 참 좋으세요. ^^

    • BlogIcon 센~ 2008.11.18 21: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예 어느날 부터 갑자기 약속이라도 한듯..
      김장을 같이 하러 모이게 되었어요.
      그래서 자주 못보던 친척들을 이날 보게되서 참 반갑기도 하고 그래요. ㅋ

  11. BlogIcon 김현주 2008.11.18 16: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기만해도 배가 부르네요..
    가족끼리 보여 김장하는 모습 정말 보기 좋습니다...
    추천 꾸욱

    • BlogIcon 센~ 2008.11.18 2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흐흐 추천까지 감사합니다.
      저도 김장하는 날이 왠지 좋습니다.
      1년에 한번 뿐이니..할만 한건지도 몰라요.
      매달 하면 피터지겠죠 ㅡㅡ; 으흐흐

  12. BlogIcon mia_ 2008.11.18 20: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김장 정말 힘들죠...
    저희 집도 매년 전원주택에서 하는데,
    하고나면 일주일씩 드러누워요.

    • BlogIcon 센~ 2008.11.18 21: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드러눕고 싶은데 일이 있어서;;
      미아님네도 아직 안하셨군요..그전에 운동으로 체력을 비축해야한다는;; ㅋㅋ

  13. BlogIcon 에너양 2008.11.19 11: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양~~~ 맛나겠다 ㅎㅎㅎ
    울집도 이번주에 김장하는데 날씨가 넘추워져서 걱적이예욤 >.<

  14.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8.11.19 22:3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저렇게 거실에서 만들어 드시나니...
    저는 엄마가 김장할때마다 생각하느건데...
    참 손이 많이간다.
    난 결혼하면 사먹어야지 하는 생각을 합니다 ㅋ

    • BlogIcon 센~ 2008.11.22 13: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네 사먹으면 신부 고생도 안시키고 좋지요.
      긍데 저는 사먹는 김치는..뭔가 가벼운 맛이라 그닥..
      제일 잘 먹는 반찬이기도 하고 없으면 안되는 거라 그런지..
      직접담근 김치를 선호하게 되네요.

  15. BlogIcon ludensk 2008.11.19 2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김장 이렇게 많이하는 집 찾아보기 힘든데+_+ 대단하네요~

    • BlogIcon 센~ 2008.11.22 1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 아래 김소녀님댁에서는 저희집보다 더 많이 한대요.
      하긴요 근데 요즘 김장하는 집 찾기도 힘들기는 하더라구요.

  16. BlogIcon 넷물고기 2008.11.20 03: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 간만입니다 !!, 저 김치 좀 짱 맛있어 보이네요 ㅠ_ㅠ 마트에서 사먹는 짤려져나온 김치들과는 쓰는 말이 다르겠죠, 계네는 중국말 하던데 ㅠ

    • BlogIcon 센~ 2008.11.22 1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좀 짱인데..언제한번 드릴 수 있으면 좋겠네요.
      저 아이들은 아빠가 키운것이라 중국말은 안하는..ㅋㅋ
      홍진경의 더김치..이런 상표가 어머니가 직접 참여해서 담그시는 걸로 아는데 맛있다던데요.
      가격이 좀 세서 그렇지..; 암튼 간만이네요 넷물님..

  17. BlogIcon 강자이너 2008.11.20 04: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진짜 대박-_-b 김치에서 왠지 아버지의 군인정신이 느껴집니다+_+ 그러고보니 집에서 담근 김치를 먹어본게 언제더라....

    • BlogIcon 센~ 2008.11.22 13: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군인정신. 맞네; ㅋㅋㅋ 암튼 자취생에게는 집에서 담근김치도 희귀한?
      근데 너희집은 좀 멀어서 가져오기도 쉽지 않겠다.
      언제 우리 시골집에 한번 놀러갑시다요 ㅋ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20 13: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분명... 일 안하시고 사진 찍고 계셨던거죠???

    • BlogIcon 센~ 2008.11.22 13: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닙니다..간간히 찍은거에요 ㅡㅡ;
      여기 안나와서 글치 전 고기도 삶고 배추속도 넣고 그랬다구요..ㅋㅋ
      아놔 왜 변명처럼 느껴지지 ㅋ

  19. BlogIcon 김소녀 2008.11.20 22: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집도 매년 저정도 양의 김장을 한답니다
    좀 더 많은가요 ; 400포기정도 해요
    정말 힘들죠 ㅜㅜ
    하지만 이번 해에는 너무 바빠서 김장하는 데 못 가요
    꼭 가려고 했는데 ~ 다음해를 기약해야죠 뭐

    • BlogIcon 센~ 2008.11.22 1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김소녀님 댁도 장난아니시네요..ㅋㅋ 저희집 못지 않으신데요..
      소녀님이 빠지시면 일손이 부족하지 않으시려나..근데 고향이 어디세요?
      시골이 아니면 서울에서는 그 많은 김치를 할 데가 없던데요.

    • BlogIcon 김소녀 2008.11.22 15:02  address  modify / delete

      시골에서 담가요 ~
      논산에서요 ㅎㅎ

  20. BlogIcon Spero spera 2008.11.21 23: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김장~ 김장김치~ ㅋㅋ
    저희 집도 김장 저번주에 했는데~ ㅎㅎ

  21. 아라시 2008.11.25 17:3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첨봤어.. 집에서 저렇게 많이 김장하는거........대단쓰다 증말~

|  1  |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3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