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자씨와 나 03

from sitcom diary 2008. 9. 21. 13:26
지난 추석연휴에 집에 올라갔었습니다. 저희집이 서울보다 더 북쪽이니 보통 고향에 내려간다고 하지만 위치상으로 올라가는 게 맞습니다. 지도에서 거의 허리부분을 훑어보면 연천군이라는 동네가 나오고 거기서도 전곡이라는 지명을 가진 곳이 저희 고향이자, 부모님이 사시는 곳입니다. 뭐 저도 20년정도는 살았으니..그래도 나름 읍내에 있던 집에서 사정에 의해 군인아파트를 들어간 이후로 단 한번도 정말 우리집은 역이나, 버스터미널 근처에 살아본 적이 단 한번도 없고, 지금은 뭐 거의 포기상태랄까..;

아빠가 군인이셨는데, 보통 사실 등교할 즈음에 다른 친구들은 아빠가 출근하시는 차를 타고들 많이 학교를 갔습니다. 우리 4남매는 단 한번도 아빠가 타시고 다니는 지프라던가, 암튼 그런 차를 타본 경험이 없습니다. 워낙 대쪽같은 분이라 그런지 모르지만 사실은 자녀들이 그 차를 타고다니는 게 정상적인 건 아닌게 맞습니다. 암튼 아빠는 그런 걸 무척 싫어하셨어요.

생각해보면 아빠가 나중에 예편하시고 난 후 사회에 과연 적응할 수 있을까? 이런 고민을 한 적도 있는데, 혼자 성장기를 보내신 분이라 사실 제가 어릴 땐 엄청..융통성이 없으셨던 기억이 그런데 역시 4남매의 아버지로 북적북적 살다보니 변하시더라구요. 엄청 무서운 분이라 우리는 어릴 때 아빠 다 싫어했어요. 근데 그런 무서운 복자씨는 이상하게 꽃을 엄청 좋아하셔서 늘..마당이 있던 집에서는 꽃이 만발했었습니다.
집앞 풍경

칸나, 장미, 국화 등등;; 화분에 심어있는 꽃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

정말 어울리지 않게 꽃을 좋아하시는 아빠는 어김없이 매해 꽃을 이렇게 옆에 천지를 두고 생활을 하십니다. 뭐이는 앞마당만 찍은거니까;; 사실 이 옆쪽에도 쭉...길에 꽃밭이 있거든요. 장미랑 국화..;; 만발할 때 제가 가본 적이 없어서 사진을 못찍어서 그런데 엄마 말로는 엄청 이쁘다고, 그래서 아빠가 저에게 디카를 사달라고 하시는건가 싶은..ㅋㅋ
앞마당

앞에가 논이라 눈이 시원합니다.

장미

그나마 건진 장미인데 너무 많이핀;

장미

항아리가보이네요;;


암튼 아빠는 무언가 땅에 심은 걸 가꾸는 게 좋으신 거 같아요. 그런 아빠에게 이 집으로 이사를 오면 텃밭이 생겼고 첫 해는 약간 주춤하시더니 이내 적응하셔서 지금은 이걸 텃밭이라고 하기도 참 뭐한 수준인지라..그냥 밭이라고 하는 게 나을지도 모르겠어요.
아빠가 키우는 파

파도 땅에 심어져 있으니 이뻐요.

파가 이뻐요

저 뒤로는 무가 보이네요.


무엇을 하든 본격적으로 하시는 걸 좋아하시는 성격인지라, 몇년 동안 이제 아빠가 텃밭에 가꾸는 배추와 무, 갓 등으로 김장까지 할 정도이니;; 이젠 우리집것만 하는 게 아니라 작은아버지네부터, 그 작은아버지의 사위들?(갑자기 이 사람을 뭐라 불러야 하는지 기억이 안나는..) 그리고 정선에 사시는 고모까지..우리집에서 김장을 가져가서 무려;; 200포기가까이를 합니다.
아빠의 밭

순서대로 무, 배추, 가지, 고추 왼쪽에 살짝 잎만보이는 토란

이거 볼 줄 아시는 분은 아실런지 모르겠어요. 이 채소들이 엄청 가지런하게 심어져 있는 것을 이거 저희 아빠가 심으실 때, 실을 잘라서 열을 맞춰서 심으시기때문에 채소가 들쭉날쭉하지 않고 아주 한 공간에서 줄맞춰 얼마나 이쁜지 몰라요. 아빠의 성격상 흐트러진 걸 잘 못보시는..크헐; 가끔 튀어나오는 저의 까칠한 성격도 이걸 그대로 닮은거라는 생각이 드는..
엉덩이로이름쓰는아빠ㅡㅡ;

물을주시며 엉덩이로 이름을;;;

물주고있어요..

배추에 물주고 계십니다.


제가 이제 올라간다고 하는데, 물주는 데 여념이 없으십니다. 뭐 거의 저는 안중에도 없습니다. 우리 아빠에게 채소나 식물들은 자식보다 더 중요한;;존재인것입니다. 크;;; 어릴 때 새순올라오는 화초가 꺾인걸로 밤에 자다가 일어나 불려나간 기억이;;; 오우 지쟈쓰...
아빠 밭

엉덩이로만 저랑 대화하시는 울아빠;;

현관 앞이에요;

한창 필때가면 이쁜데 많이 시들어버린;;


전부터 아빠 밭을 한번 찍어서 올려야지 했는데 찍어두고 잊어버리거나, 암튼 그래서 이번에 그나마 사진찍어오고 잊어버리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지난 번 그녀들이 왔을 때도 사진을 한장 찍어둘 걸 그랬어요. 으흐흐 집에가면 파좀 몇개 가져와야지 하는데 매번 잊어버리는..;; 아나 집에 파가 저렇게 많은데 사먹을 생각하니 좀 그르네;; ㅋㅋㅋㅋ


2008/07/14 - [센의사적인이야기] - 복자씨와 나 02
2008/05/22 - [센의사적인이야기] - 복자씨와 나 01


BGM// 복자씨가 좋아하시는 ABBA - Super Trouper 입니다!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니;;왜...최진실은 왜;;;  (31) 2008.10.02
기억의 냄새  (26) 2008.09.27
복자씨와 나 03  (45) 2008.09.21
두번째 요리봉사 다녀왔습니다.  (23) 2008.09.21
하앍;; PTZ-630(6x8)  (43) 2008.09.16
아;; 심심해 심심해..  (46) 2008.09.13


  1. BlogIcon 양연 2008.09.21 13: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집이 상당히 예쁘군!!!! 저런 집에서 며칠 아니 한달 정도 쉬면 나의 젊음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ㅎㅎ

  2. BlogIcon seevaa 2008.09.21 14: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왜 고추장불고기에 하늘의 별들이 떠오를까요?
    우리집도 조금만 밭때기(울엄마가 피땀흘려 개간하신;;)가 있긴한데.. 몇년째 손놓고 계시다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1 14: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 마지막 사진에 평상보이지? 저기 위에서 술상차려두고 별보며 술마셨다는..
      고추장불고기는 저 평상 옆에 땅에 돗자리를 펴고 상을 차려 먹었다나..아 구체적이다; ㅋㅋ
      그럼 엄마가 피땀흘려 개간하셨으니 니가 받아서 가꾸는게 도리라고 본다 푸핫;
      님 근데, 우리집 고추장삼겹살은 장난이 아니에요..먹어본 사람만이 안다는...

    • BlogIcon seevaa 2008.09.21 14: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하 초대좀;;

    • BlogIcon 노센 센~ 2008.09.21 14: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니, 초대해도 안오시면서 멍미;;
      오세요..쫌;

    • BlogIcon seevaa 2008.09.21 14: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하 저 남잔데, 남자가 가도 되는검미?

    • BlogIcon 노센 센~ 2008.09.21 14: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럼 여장하고 올라고? ㅡㅡ;
      저희 부모님은 집에오는 사람의 성별을 별로 관여하지 않으신다는..
      우리엄마가 매우 쏘쿨하시다는 걸 미리 말을 못했군요; ㅋ

  3. BlogIcon 베쯔니 2008.09.21 15: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직접키워서 먹어보고 싶어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1 22: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작은 박스로 한번 시작해보세요..쉬운 채소부터 ㅋ
      이게 은근히 땅에만 심어주면 잘 자라줄거 같지만 그렇지 않더라구요.

  4. BlogIcon 데굴대굴 2008.09.21 15: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채소 WIN!

  5. BlogIcon Super:H 2008.09.21 19: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자연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는~~ ㅋㅋ

  6. BlogIcon 명이 2008.09.21 21: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앙 좋은데요!! 저도 키워보고 싶어요~
    넷물님네서 타고 넘어왔어요~^^
    RSS를 살포시 담아갑니다. 종종 뵈여~
    좋은 하루 되시고요~!

  7. BlogIcon Fallen Angel 2008.09.21 21: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적한 농촌정경 마음에 듭니다 !!!

    • BlogIcon 노센 센~ 2008.09.21 22: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저도 집에가면 시력이 좋아져서 돌아옵니다.
      온통 녹색이거든요..집 현관도 녹색이네요 글고보니;;
      암튼..아빠가 자랑스러우신;;

  8. BlogIcon capella 2008.09.21 23: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꽃도 야채도 너무 예뻐요! 저런 곳에서 살고싶어요~~

  9. BlogIcon Evelina 2008.09.22 0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 언니와 조카가 데려가달라고 하네여.
    그런데 말로만 듣던 복자씨의 텃밭이 정말 가지런하게 풍성하게 자랐네요! 꺄오!

    식욕을 자극하는 저 초록색!!!!
    짐을 밤 12시가 넘어 싸기 시작해서 대략 뷁!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1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ㅋ 명범이가 우리집에 가고 싶은 이유 A4 2장분량으로 쓰면?? ㅋㅋㅋ
      네, 아빠의 성격상..정말 가지런해야만 한다는 ㅋㅋ
      님하, 12시 넘어서 짐을싸면 어떻게해요;; 우리는 아침에 싸야 정상입니다; 벼락치기ㅋ

  10. BlogIcon comodo 2008.09.22 03: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무래도 군인이셨다보니 흐트러짐 없는걸 좋아하시는걸까요? 크크큭,
    정말 집이 너무 예쁘네요. 부러워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10: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꽤 오래 군이으로 생활하셔서 아직도 그 생활이 바뀌지 않으신..
      정시에 일어나 일정한 시간에 식사하시고 출근하시는 습관같은 게 철저하시다는..
      집은;; 안예쁘고 주변 풍경이 좀..아빠가 만들어놓으신 거라 좀 짱이라는 ㅋㅋ

  11. BlogIcon tasha♡ 2008.09.22 09: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바닥만한 텃밭을 올린 저랑은 비교가 아니된다는...

    완전 좋은데욤.
    저 많이 채소들.
    아버님 정성이 보인다능. 브라보-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10: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게 그 텃밭이라고 하기엔 너무 크지?
      암튼..울아빠 너무 정식으로 뭘 하는 걸 좋아하시는건지 ㅋㅋ
      올해 김장도 맛있게 먹을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

  12.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9.22 11: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은근 저런거 줄맞혀서 놓고 그러곤 했는데 요새는 대략대략 타협하면서 줄세우는듯? ㅎㅎ
    왠지 산지(?)에서 바로 공급받은 채소에 쌈싸먹으면 정말 맛나겠단 생각이....하지만 절대 꽃이나 저런 채소 키운다는 생각은 안할...(내 몸하나 건사하기도 힘듬)
    난줴 세바님 가실때 묻어가기? 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1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채소키우는 거 사람들이 생각할 때 땅에 심으면 알아서 자랄거라고 생각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는 걸 아빠가 하시는 거 보고 알았다는..손이 많이 가더라고 주말 내내 아빠가 여기에 집중하시니 저정도인거고..덕분에 우리는 맛난 김치 얻어먹을 수 있고 그렇지; 이거 생각보다 어려우니 지금부터 도전하지 말고 나중에 나이먹어 할아버지되면 하세요 ㅋㅋㅋ 세바님따라 묻어간다고? 저 분이 언제 올라오실 줄 알구요 ㅋ

  13. BlogIcon MindEater™ 2008.09.22 13: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앗..고향에 올라갔다 오셨네요~~ ^^;;;
    집이 너무 이쁘네요~~ 꽃들도~~ㅠㅠ 돈 많이 벌어서 시골 부모님집
    저렇게 이쁘게 지어드리고 싶은데~~~ 현실은 Orz........입니다..

    센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1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뭐 집을 제가 지어드린게 아닌지라..근데 전 우리집 이쁘단 생각은 한번도 안했는데; 이쁜거군요;;; 암튼 엄마가 시기를 잘맞춰서 땅을 싸게 사서 가능했던 이야기라는..지금은 저 땅이 엄청 올라서 살래도 살 수가 없어요.

  14. BlogIcon Gang양 2008.09.22 14: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이 참 많이 간 듯, 예쁘게 정리된 텃밭이네요.
    저기서 난 채소들로 요리해 먹으면 마구 건강해질 것 같아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23: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정말 정성과 손이 많이 간 아이들이에요.
      저기서 난 채소로 요리된 것을 먹기가 하늘에 별따기인지라 저도;; ㅎㅎ

  15. BlogIcon 히로미 2008.09.22 15: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두 고향가믄 파, 상추, 가지, 오이, 호박등등과 과일을 한가득 담아서 가져오곤하는데~~ ㅎㅎ
    사먹으려면 왠지 아까워요~ 그쵸~~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23: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 암래도..아오 맨날 파좀 가져온다고 하고선 까먹어버리니;;ㅋㅋ
      이번에 올라올때는 양손무거운게 싫어서 암것도 안들고 왔거든요..
      긍데 갑자기 후회가 밀려오는..자주 가지도 못하는데;;

  16.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8.09.22 22: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동그란 얼굴이 닮은거 같아요 ^^
    저도 늙으면 시골가서 농사짓고 살건데~
    꿈입니다 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9.22 23: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ㅡㅡ; 잘 보면 눈과입도 다 닮았는데..ㅋㅋ
      그나마 콧대는 엄마 닮아서..코인지 구분은 할 수 있다는;;
      농사짓기 전에 많은 공부를 하셔야 할거에요 ㅋ

  17. BlogIcon 딸기뿡이 2008.09.22 23: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니 아부지, 엉덩이로 이름쓰기 너무 재밌다는 크크-
    그나저나 언니 집, 진짜 전원주택 같은 분위기 주변집들이며 잘 가꿔진 텃밭이며......

    내가 어여 독립을 해서 나가야 부모님도 시골에서 전원생활을 하실 터인데
    외할아버지랑 도란도란..... -_-

  18. BlogIcon 마요비뚜 2008.09.23 01: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저걸보니 저희 용인쪽은 들쑥날쑥 난리도 아닌데 말이죠...그쩍그쩍;;
    그래도 맛있어요 막이러고..ㅠㅠㅠㅠ
    이번 추석에 내려갔다니 마당(?) 이웃과의 벽을 없애버린지라...다 앞마당이 되어버렸;;지만 꽃들을 많이 심어놓아서 이뿌더라고요...
    센님네도 정말 집이 이뿌네요..부럽!!

    • BlogIcon 노센 센~ 2008.09.24 1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니 어떻게 자라던간에; 줄맞춰 자라던, 그냥 들쑥날쑥이던 채소는 채소인거죠 ㅋㅋ
      맛있으면 그만입니다..다만 울아빠 성격이 저러하다는 걸 보여드린거라는 ㅋㅋ
      암튼 마당있는집 의외로 매력있는 거 같아요..그쵸?

  19. BlogIcon 환유 2008.09.24 00: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진짜 집 멋진데요-
    마당있는 집이 언제나 부러웠어요-

  20. BlogIcon 조군 2008.10.02 15: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기가 전곡 집인게야?
    오오 제법 멋지네...사진찍으러 함 가자...

    • BlogIcon 노센 센~ 2008.10.05 01: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 드디어 저희 집에 인사를 오시는건가요;;(혼자착각)
      그럼 씨암탉을 잡아달라고 엄마에게 부탁해야겠;;;쿨럭..
      이거 뭐 사위사랑은 장모사랑이라는데 풉;;;

|  1  |  ···  |  334  |  335  |  336  |  337  |  338  |  339  |  340  |  341  |  342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