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압력솥을 사준지는 약..6개월이 된 거 같다.

계속 일하네 뭐하네 하면서 집에서 밥해먹는 걸 미룬지가 좀 됐는데 아마도 3월에 프로젝트 나가면서부터 인거 같다. 그러니까 그때부터 쭈욱..안먹거나 혹은 사람들을 만나면 밥을 먹거나 혹은 사먹는 밥을 먹었다. 근데 역시 사먹는 밥은 물린다. 게다가 반찬이 맘에 안들면 먹고도 짜증나는 경우가..생기기도 하고..

오늘 명동에 잠시 볼일을 보러 나가는데..비가 좀씩 오는 거 같았는데 어머; 나 나간지 5분도 안되어 눈앞이 안보일정도로 쏟아지는데 이거 뭐..진짜 내가 나가기만 하면 비오는게 정말 사실화되가고 있다. ㅜㅜ 암튼 볼일을 마치고 남대문 수입상가에 갔다. 지난 번 말한 미도리 리큐르를 다 먹어서 새로 한 병 살려고..ㅋㅋ 오늘은 100ML짜리가 들어와 있는데 가게 언니가 단골이라며 숨겨두었던 걸 꺼내 주셨다. 다른 사람에게는 내놓고 팔지 않는단다. 이게 용량차이는 나는데 가격이 750짜리랑 비슷해서이다.

그걸 하나 사들고, 또 수와현 아저씨네 들렀다. 살 거 없어도 괜히..그냥 들리게 되는 ㅋㅋㅋ 그래서 저난번에 코노미언니네서 맛있게 먹었던 크림버터 이름이 I Can't Believe It's Not Butter! 이거다. 이름이 너무나 기발한 것이다. ㅋㅋㅋ 가격도 저렴해서 그거 하나 샀다. 그러니까 아저씨가 덥다며 파인애플 쥬스를 주신다. 역시 단골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뭐 이런거지? ㅋㅋ


상가에서 나와서 시장에 들러서 오이랑, 호박이랑, 양파, 긍데..청양고추 사는 걸 잊어버렸네. 된장찌개를 끓여먹으려고 했는데 고추를 잊다니 그래서 맛이 어딘가 2% 부족했던 이유가..암튼 그리고 바지락을 조금 사려고 수산상회를 갔는데..대따 큰 봉지에 바지락이 엄청 담겨있는데..아줌마가 오늘 토욜이고 내일은 장사를 안하니 싸게 준다며 사라고 ㅡ.ㅡ; 씻어서 냉동실에 넣어놓으면 두고두고 먹을 수 있다기에 혹해서;;; 그 많은 바지락을 사서 낑낑매고 집에 왔다.

이미 다 먹은 찌개 사진을 올릴 수는 없고, 일단 밥을 앉히려고 쌀을 씻었는데 두번 째 나온 쌀뜨물을 붓고 바지락을 깨끗하게 손질해서 넣은다음 끓인다. 물이 끓으면 된장을 넣고 좀 더 끓으면 양파랑, 호박썰은 것을 넣고 익을 때까지 좀 끓인 후에 마지막에 두부를 넣는다. 두부를 넣고 제대로 끓여주지 않으면 두부 날내가 난다. 일단 바지락이 들어가면 국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정말 신기한 건 바지락이 안들어가도 먹는데는 지장없지만 역시 들어가면 국물이 훨씬 맛있다.

그래서 그 찌개에 6개월만에 밥솥역할을 제대로 하신 압력솥에 한 고슬고슬한 밥에 집에서 가져온 열무김치해서 한그릇 뚝딱 해치웠다. 동생이 전에 먹으라며 준 쌀도 참 좋은거던데..이게 또 압력솥이랑 만나니 윤기와 찰기가 남달라 장난아니게 맛있었다. 그래..역시 집밥이 최고야..이러면서 ㅋㅋ 된장찌개에는 약간 매콤한 청양고추를 좀 썰어넣어야 맛있기도 하다는..이제 안사먹고 집에서 밥 먹어야지.






BGM// Koibitoha Dekimasenyo. For Evelina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라이브 그리고 잡다한이야기  (56) 2008.07.28
경험 - 비경험 문답  (24) 2008.07.25
100만년만에 집에서 밥해먹기;;  (43) 2008.07.20
즐거운 금요일인가요?  (19) 2008.07.18
080715  (55) 2008.07.15
복자씨와 나 02  (29) 2008.07.14


  1. BlogIcon 딸기뿡이 2008.07.20 02: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언니 짱이다. 남대문 수입상가를 가려면 꼭 언니를 대동하고 가야하는 군요!
    그나저나 크림버터 이름 너무 웃긴 거 아니어요? 으하하하하! 맛이 아주 기똥찰 거 같은 느낌.
    이야, 언니가 밥을 해먹다니..... 짝짝짝!
    근데 진짜 바깥밥이 물렸긴 정말 물렸나보다... 그 심정 알고 말고요.
    아아아, 이 시간에 군침 돈다오..............................

    • BlogIcon 노센 센~ 2008.07.20 03: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 노란포장에 저 이름의 버터인데 꽤 맛있다.
      올만에 밥을 해먹으니 좋구나 ㅋㅋㅋ
      수와현은 이제 꽤 오래 다녀서인지 아저씨가 친해서 그런거 같은..ㅋㅋ
      서울 올라오면 한번 가자규..

  2. BlogIcon Evelina 2008.07.20 03: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링머림ㄴㅇ래ㅑㄴㅇ론ㅇ륀아ㅜ피 ㄴ뮌ㅇㄹㄴㅁ

    님하. 미쳐버리겠어요. 오디오를 폭파하던지. T_T
    막연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3. BlogIcon 안군 2008.07.20 10: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태호PD 자막 센스 하나는-_-)b 굿.

    http://clien.career.co.kr/zboard/data/free/mudo_script.jpg

  4. BlogIcon 에코 2008.07.20 12: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BGM 쩌네요;;;ㅠ

  5. BlogIcon 딸기뿡이 2008.07.20 14: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니, 안 그래도 나 이 유희열 방송 나가고 바로 다음 날에 이웃분이..... 올려준 거예요.
    나 완전 개폭소 했잖아요. 어찌나 웃기던지. 푸풉~ 희열님도 거의 막판에는 죽으려고 하시던데요.
    으하하하, 저 차분한 목소리에서 저 웃긴 말이라니 아놔, 미치겠더라고요.
    제게 마구 웃음을 주셨어요. 안 생겨요 안 생겨요~ 캭캭.
    + 어제 헤드셋 꽂아놓고 있어서 지금에서야 흘러나오는 거 들었어요 후훗.

    • BlogIcon 노센 센~ 2008.07.20 14: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게 별다방키드님 블로그에서 본 글이었는데 나 읽고서 엄청 웃었자네.
      http://sorrow.tistory.com/402 내가 좋아하는 버스번호랑 포스팅번호가 같아서 더 좋은 ㅋㅋ 암튼 이게 안생겨요! 웃긴거 더 많아..희열님이 하신 것보다..ㅋ

    • BlogIcon kid 2008.09.17 18:15  address  modify / delete

      오호호호호라.. 이런 사연이 있었던 것이군요~~~~~

      오호.. 제 글 트랙백 걸어도 될런지용..??
      (요렇게 물어두고 바로 거는 나의 센수~~~)

    • BlogIcon kid 2008.09.17 18:17  address  modify / delete

      얼레.. 랙백이 거는곳이 없군요.. ㅜ,.ㅜ

    • BlogIcon kid 2008.09.17 18:20  address  modify / delete

      다시 보니 있는거다.. 젝일.. ㅡ,.ㅡ;;

    • BlogIcon 노센 센~ 2008.09.17 2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자꾸 도배하면 안생깁니다;;; ㅡㅡ;;;

  6. BlogIcon 고군 2008.07.20 17: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얼마전 고향에 갔을때 먹는 밥은 정말 쵝오였어요...
    평소엔 주로 사서 먹는데..집밥만한 밥은 없는거 같아요.

    알렉스 화분심는 소리 ㅋㅋㅋㅋ
    그건 그렇고...안생겨요 ㄷㄷㄷ. 왠지 앞으로 더 부정탈것 같군요;;

  7. BlogIcon 디노 2008.07.20 17: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 라디오를 잘 안듣지만 저건 라이브으로 들었는데..
    심하게 공감.
    절대 안 생겨요.

  8. BlogIcon seevaa 2008.07.20 19: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놔;; 허세근석 웃기네;;
    근데, 나 오늘 알렉스화분으로 리퍼러가 연속으로 한페이지반은 들어온;;;

    • BlogIcon 노센 센~ 2008.07.20 20: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도 리퍼러중에 있는데 네이버에서 검색하면 니꺼 내꺼, 내가 먼저 그 글을 젤첨 봤던 블로그까지 다 나오데.
      http://web.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webkr&sm=tab_nmr&query=%BE%CB%B7%BA%BD%BA%C8%AD%BA%D0%BD%C9%B4%C2%BC%D2%B8%AE&start=1&fd=2&frm=mr

      여기 보니까 그렇더라고 긍데 알렉스화분심는소리하네=강아지 풀뜯어먹는소리하네의 의미라고 누가해놨던데 딱 알맞는 해설같은 ㅋㅋㅋ 근데 허세근석도 너무 웃기지 ㅋㅋ 아놔..진짜 저 내용이 다 알렉스화분심는소리 같다는 생각이 살짝;

    • BlogIcon 노센 센~ 2008.07.20 20: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왜 리퍼러 많은지 알겠다!
      어제 무한도전에 저거 자막나오면서 사람들이 검색을 많이 하는거야.
      그래서 지금 인기검색어인지라 사람들이 많이 들어오는 거 같다 ㅋ

    • BlogIcon seevaa 2008.07.20 2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 허세근석, 죄다 화분심는 소리네;; ㅋㅋ
      한주먹 안에 들어오는 재로 만들고싶대~ 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7.20 22: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장허세시인이라고도 부르던데 사람들이..긍데 저 아이보다 더 한건 쿨케이라고 하던데; 쿨케이도 검색해서 한번 봐야겠다 ㅋㅋㅋ 암튼 저녁시간은 아빠mp3 넣어주느라고 다 가버렸네;; 배고프다;

  9. BlogIcon Spero spera 2008.07.20 23: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뭔가 슬퍼지려 해요 ㅠㅠ
    그 맛있는 집 밥을 맛보시지 못할 정도로 바쁘셨던 건가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7.21 01: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뭐 그렇다기보다는 혼자살다보니 귀찮은 것도 있고 일이 바쁘기는 했지만 무엇보다 혼자 밥먹기가 싫은게 가장 큰 이유..긍데 어차피 매번 다른 사람이랑 밥먹을 수는 없는 노릇인지라..헐

  10. BlogIcon dung 2008.07.21 1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푸하하하. 소생도 이거 우울할때 종종 보는데.ㅋㅋ
    몇년후에 이걸 보고 웃을 날이... 오는 내용의 글도 웃겼음. 안주거리...어쩌구라는데-_-;
    이양반 자기가 허세인거 알면서 즐기는건가!! <- ㄱ- 후후후

    • BlogIcon 노센 센~ 2008.07.21 14: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장허세씨 좀 짱인듯..ㅋㅋ
      긍데 쿨케이도 만만치는 않더라만 요즘 손태영결혼 그거때문에 후폭풍중이라 싸이도 닫았대.
      암튼 근석이는 언제 군대갈라나..갑자기 궁금하네.

  11.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8.07.21 12: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그나마 밥할지도 모라요~
    햇반이 젤 맛있는듯...

    • BlogIcon 노센 센~ 2008.07.21 14: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여친님이 비빔국수 만들어주신거 봤지말입니다. 흐..전 비빔국수해도 먹어줄 남친도 없;;;;민수님이 백배나아요 저보다;;

  12. BlogIcon 데굴대굴 2008.07.21 1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읽다보니.... 제가 밥을 먹고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ㆅㆅ

    • BlogIcon 노센 센~ 2008.07.21 14: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늘 점심드신 후에 유유히..들렀다 가시는 거잖아요. ㅋㅋ 데굴대굴님 댓글은 항상 그런 시간이라는..ㅋ 암튼 저는 공항을 가야해서 이만 나갑니다. 나머지는 나중에 달을게요.

  13. BlogIcon Julie. 2008.07.21 16: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무도보고 저게 뭐야.. 이랬는데 이걸 보니 이해가 가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챙피해 근석아 왜그래 잘생기면 가만히 있어도 될텐데..ㅠㅠㅠㅠㅠㅠㅠㅠㅋㅋㅋㅋㅋ

  14. BlogIcon 마요비뚜 2008.07.22 01: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프하하하하 플레이 하면서...이웃분네에서 들었었는데...역시 다시 들어도 너무 웃깁니다!!캬캬캬
    저도 무도보고 뭘까? 그리고 웃음소리들을 보며 뭘까? 했는데...프하하하하
    저 센님네 와서 보고 알았네요...으하하하ㅏㅎ 미쵸!!

  15. BlogIcon 맨큐 2008.07.22 16: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알렉스 화분 심는 소리 같은 포스팅이었군요. 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7.22 18: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 포스팅의 대부분이 그래요 ㅡ.ㅡ;
      맨큐님의 포스팅이 고급이라면 저는 즈질삼류 포스팅이라는..ㅋㅋ
      맞다 폭풍같은 다섯개의 포스팅보고 조용히 엄지를 치켜들었어요..님좀 짱!!

    • BlogIcon kid 2008.09.17 18:19  address  modify / delete

      아무리 님 좀 짱!! 이래도 안생기는 거다.. 쿠쿠쿠..

      자.. 도망가자.. 텨텨텨~~~~~

|  1  |  ···  |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  |  25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