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깨어있다고..

from sitcom diary 2008. 6. 27. 04:17
내가 깨어있는다고 머 러시아가 갑자기 이기는 건 아닌데,
왠지 결승전에 올라가주길 바라는 마음.
4강신화 히딩크가 아니라 결승신화가 됐으면 좋겠다.
근데, 비가 너무 많이 온다..엄청들 미끄러지네;;;;


그래, 내가 깨어있다고 누가 칭찬하는 것도 아닌데...
자야겠다.

지아노프;;태클땜에 프리킥이라니; 무섭.....
불안..초조..다행이다 잡았다;


13:04분 추가

지마켓을 올만에 방문해서는 생수를 사야한다고 들어가서는 데자와를 발견했고, 이걸 지금 사면 안되는데 나도 모르게 장바구니에 넣었다. 아니 뭐 나도모르게라기 보다는 모른 척 하고 싶은 뭐 그런거? 예전에 데자와 러시안티라고 약간 인디안로즈칼라의 캔으로 나왔었다. 홍차에 딸기잼을 섞은 것으로 다들 별로라했을지 모르지만 나는 너무 좋았다. 그들의 조화가 은근히 잘 맞았기 때문에..아 갑자기 이걸 적다가 생각해보니 남대문에 다녀와야겠다. 집이 거의 난민수준이라..음식이 장난아니게 없다;

암튼 러시안티가 사라진 후 너무 슬펐지만, 그래도 원래 오리지날 데자와로 그냥저냥 만족..그래도 이 데자와를 좋아하는 사람을 찾기가 참 어려웠는데, 지난번 회사에서 같이 일한 은영대리도 데자와매니아고, 지금 현재로서는 딸뿡이, 혹시 히어리님? ㅋㅋ 암튼 같은 걸 좋아하고 선호한다는 건 왠지 기분좋은 일이다. 나도 내가 입맛이 좀 까탈스럽다고는 생각하는데 이건 다 엄마때문인거다. 엄마가 음식을 잘해서 그 밥을 먹고 자랐으니 다른 집에가서 처음에 밥이 적응이 안되는 경우도 종종있던거다.

이젠 집밥을 먹을 일이 흔하지 않은 일이라 그 감을 좀 잃어버리긴 했는데 그 덕분에 맛이 있느냐 없느냐의 구분이 확실하고, 대체적으로 내가 좋다..라고 했던걸 다른 사람이 싫더라..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못먹는 음식에 속하지 않고서는 대체적으로 내가 좋다 싫다 구분하는 입맛은 잘 맞는다. 지금은 못 먹는 음식은 잘 없지만 전에는 너무 좀 가리는 편이었는데, 다른 사람이 보기엔 지금도 가리는 것처럼 보일려나..쓰다보니 내가 이걸 왜 쓰고 있고 결국 결론은 어떻게 내고 싶은건지도 잊어버렸다. 역시 난 좀 ㅡ.ㅡ;;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탕화면  (33) 2008.07.01
내 블로그를 식물로 표현한다면?  (40) 2008.06.28
내가 깨어있다고..  (33) 2008.06.27
갠츈  (28) 2008.06.25
20080623  (27) 2008.06.23
밥좀 먹고 싶으다;;  (31) 2008.06.20


  1. BlogIcon 딸기뿡이 2008.06.27 07: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캭캭..... 언니...... 러시아 졌다.... 깨어 있었구나.. 오오 역시 역시....
    그치만... 나는 비야와 골키퍼 카시야스도 좋아하는 지라... 스페인이 경기 잘해줘서 또 좋았다는!

    • BlogIcon 센~ 2008.06.27 12: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진거 알고 있지. 긍데 비도 넘 많이 오고 그러더라.
      근데 나도 보다가 생각해보니 카시야스가 스페인에 있는거라..; 아우 그 얼굴..
      카시야스때문에 마음이; 좀 약해져버린...아놔;;;;;;
      만만치 않은 팀이라 했으니 스페인의 벽은 좀 높았던 거 같아..
      뭐 러시아도 준결승전까지 올라간거면 엄청난 발전이었으니 만족할거야.
      꼭 결승전에선 우리 카시야스가 있는 스페인이!!!!!!!!잇힝

  2. BlogIcon 디노 2008.06.27 08: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늙어서 새벽에 하는거 보기가 무지 힘드네요.
    결승전은 꼭 봐야지

    • BlogIcon 센~ 2008.06.27 1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일단 너는 좀 맞고 시작해야겠;;;;늙..어서 좋겠어요 디노오라버니 ㅋ
      잠실공연 왔을 때 길에서 테러할 수 있으니 늘..경계를 늦추지 마셈
      야 긍데 너도 가끔보면 꽤 늦은 시간에 깨어있더니 어제는 잠든거였어?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27 12: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늦게까지 깨어 있는건......

    피부건강에 안좋습니다. -_-
    - 새벽 3시까지 오락하고 있던 인간 남김 -

    • BlogIcon 센~ 2008.06.27 12: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 정말 미치겠다는...새벽세시까지 오락한 분에게 알려주셈요.
      이제 제 피부는 포기라고;; 재생되지 않을거에요 으흑흑...

  4. BlogIcon 고기 2008.06.27 12: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졌군요;;

    • BlogIcon 센~ 2008.06.27 15: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근데 스페인의 벽은 좀 높긴 했다.
      아..카시야스의 얼굴을 보기전까지 러시아일방적편이었는데;;

  5. BlogIcon 나비 2008.06.27 12: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냥 예상대로 결승전은 ㄱㄱ 난 독일편..ㅋㅋㅋ

    • BlogIcon 센~ 2008.06.27 15: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독일편이라고? 흥.....난 암튼 독일은 싫소..
      알렉스 화분심는소리 하고 있네..
      (이거 여기랑 전혀 어법이 맞지 않은데 한번 써보고 싶었어. 아 너무 웃긴말이야!)

  6. BlogIcon IRis. 2008.06.27 13: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도대체 몇시에 잔거야!!!!
    으휴~ 금방 잔다더니~~ 다 보고잤구먼;;ㅋ

    아~ 배고프다!!
    밥주세요~~

  7. BlogIcon 마요비뚜 2008.06.27 14: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흠 센님 입맛이 좀 까다롭다면 센님이 맛나다고 하면서 올리는 음식집들은 메모했다가 꼭 가야겠어요..
    막 이런생각하고?
    요즘 계속 음식 이야기들만 하는것이..쿨럭;;;
    그나저나 역시 러시아가 졌지만...스페인도 좋아라해서..하핫;;


    참!! 데자와 저도 먹어보고 싶어요...옛날에 딸뿡네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주변에 파는곳이 없어서;;;
    지마켓이라..+_+

    • BlogIcon 센~ 2008.06.27 15: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긍데 령주님도 못지않게 왠지 까다로우실 거 같은..ㅋ
      그제부텀 댓글알리미가 안오는 ㅋ 암튼 요즘 계속 먹을거에만 미쳐있어요.

      데자와 링크 http://www.gmarket.co.kr/challenge/neo_goods/goods.asp?goodscode=111092555

      근데 맛을 싫어하실 수도 있으니 파는 곳이 흔하지도 않고 홍대안에 그 공원처럼 생긴곳 있는데요..그냥 정문에서 쭉 올라가시면 되요. 그 공원같은 곳에 자판기에 데자와가 있어요. 령주님이 홍대쪽에서 일하신다고 했었나? 자주간다고 하셨었나요? 암튼 슈퍼에서 못찾으면 거기가서 우선 맛을 보세요. 게다가 학교안에서 파는거라 가격은 500원이고 그냥 시중매장에서는 7-800원이고 편의점같은데는 있을 확률이 높아요. 저는 일본꺼 오후의홍차보다 이 아이가 좋은데 딱 적당한 달기에요. 너무 달면 돌아버리잖아요 ㅡ.ㅡ;

      그 담에 결심이 서면 지르세요 ㅋㅋ 과감히. 전 어제 샀습니다..당분간 냉장고가 그득그득 ㅋ

    • BlogIcon 마요비뚜 2008.06.28 06: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흠 조금 고민도 되고...흠흠;;
      먹어보고 사볼까나? 이러고 있어요...
      30개라니...만약 그럴리는 없지만 저에겐 안맞을수도 있으니...먹어보고 사야겠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물론 홍차를 좋아하기도 해서 아마 잘 먹을꺼 같긴한데...

    • BlogIcon 센~ 2008.06.28 13: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음 제가 생각해도 못드실 거 같지는 않아요. 대체적으로 맞을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오늘 비오나봐요? 아직 나가지는 않았는데..머리도 잘라야하고 집들이도 가야하는데 비오면 정말 쀍인데;

  8. BlogIcon 에코 2008.06.27 14: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님하,.
    님하는 왜 항상 안자는 느낌입니까?
    네?
    ㅋㅋ

  9. BlogIcon IRis. 2008.06.27 18: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난 엑호씨 엑호씨..이래서~~ 엑호씨란분이 또 계신줄 알았네~-_-;
    푸!하!하!...머쓱해져버렸다;; 끄응~

    나 이제 퇴근!!!

    오늘은 나도 쇼핑을 좀~ 해야겠다는;;
    살이 쪄서 맞는 옷이 없다고...ㅜ.ㅜ

    • BlogIcon 센~ 2008.06.27 2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으이구 그게 살찐거면 대체;;나는 모야 나를 보고 희망을 가지셈; 이게 아닌가?
      난 내일 오전에 나가서 수영을 끊어야겠어..게을러터져서 저번달에도 등록못하고..
      암튼 수영복은 찾아둔거 같은데 어디로갔는지 다시 찾아야겠군..
      내일 분명히 또 등록을 잊어버릴 거 같은 이 불길한 예감;;

    • 익명 2008.06.28 09:17  address  modify / 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센~ 2008.06.28 13: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즘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락스물;;
      긍데; 이거 왜 비댓이야;;; 암튼 알레르기라는 알르레기? 아 왜 나 헷갈리지.

  10.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6.27 18: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오늘도 센님과 엑호님의 러브러브 는 이어지는군요 ㅋㅋㅋ
    저도 데자와 예전엔 별루 였다가 딸뿡님의 꼬임에 넘어가서 사랑하게 됫는데...
    편의점의 차별이 좀 심해요 ;ㅁ; GS 에도 없고 7-11에도 없고...바이더웨이에나.....

    • BlogIcon 센~ 2008.06.27 2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기;; 러브러브라뇨; 저는 남자가 좋거든요ㅡ.ㅡ;
      엑호씨도 아마 남자가 좋을걸요? ㅋㅋㅋ
      암튼 데자와 제가 가는 곳은 잘 있던데 신기한 일이네요?

  11. BlogIcon 딸기뿡이 2008.06.27 22: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니.... 나는 데자와 냉장고에 가득 넣어놓으면 하루에 몇 개를 먹을지 몰라요 -_- 4개를 다 먹은 적도 있고.... 그래서 차마 한꺼번에 장만 못 해둔다는................ 그나저나 울언니의 입맛이 그리도 까다롭다 하니... 오호호호호.... 센언니의 추천은 모두 믿겠어요! ^^

    • BlogIcon 센~ 2008.06.27 2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 전에 농심에서 나오는 카프리썬중에 딸기+키위 섞은 게 있거든..이게 또 내 맘에 드는 음료중 하나인데 이거 지마켓에서 발견했는데 슈퍼에서 사는 것보다 더 싼거야 그래서 총 여섯박스=60개를 주문했다. 또 이게 빨대를 꽂아서 먹는 맛이 남달라서..암튼 엄청 시원한 상태로 쭉 마시면..머리가 깨지는 고통이; 근데 이 음료의 특징은 너무 많이 마시면 담날 속이 아파서 일어날 때 죽는다는 사실;; 그래서 알아서 자제하게 되는 으흐흐..

      데자와는 과연 하루에 몇 개를 먹을라나? 아마도 두개 이상은 먹어버리겠지..근데 네개까지는; 의외로 많이 있으면 또 자제하면서 먹게되는 그런것도 생길지 몰라..일단 질러보아요~!

  12. BlogIcon Julie. 2008.06.28 00: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자와 은근히 매니아층이 두텁더군요 ㅋㅋ 전 한번도 못먹어 본건데
    여러 블로그에서 데자와 안나온다고 속상하단글을 많이 봤어요 ㅋㅋㅋ

    • BlogIcon 센~ 2008.06.28 01: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거 은근히 정말 매니아 많아요..특히 여자들로만? ㅋㅋㅋ
      데자와..러시안티가 안나오는 건 정말 속상해 죽을지경이에요..

  13. BlogIcon 히어리 2008.06.28 01: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 나갔다 들어오는길에 지하철을 기다리는데 너무 목이 마른거에요.
    이게 어느정도로 목이 말랐냐하면요...목구멍이 자기들끼리 딱 달라붙은듯한 이상한 느낌(?)
    아아, 이렇게 말하면 저밖에 모를 느낌이 되려나요..흑. 아무튼, 그랬는데 보이는건 저 멀리에 자판기 한대더라구요.
    뭔가를 뽑아 마셔야겠다 하며 살살 다가가는데 분명히 데자와의 캔 모습이 보이는거에요!!
    그래서 아싸~데자와! 하고 다가갔는데...캔 색만 아이보리빛인 다른 음료였어요.
    좌절하고 맘상해서 됐어, 안먹어 하고 집에 와서는 물을 한 세컵 들이마셨나봐요. 어우.
    참, 하나 추천해드리고 싶은게 있는데...리치 좋아하세요? 저 며칠새 리치음료에 반했어요.
    마트에서 사먹었었는데 제조사가 어디였는지가 기억이 안나고 있네요. 흑..생각나면 다시 말씀해드릴게요.

    • BlogIcon 센~ 2008.06.28 01: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무슨 느낌인지 알 거 같아요. 완전 뭐랄까..왠지 숨넘어갈 거 같은 목마름이라고 해야하나? 암튼 으아;; 다른 음료였다니 너무 열받을 거 같은 느낌이; 그런 상태에서는 사실 뭐든 마시고 싶어지지 않잖아요..김샌느낌..그리고 목마른 것도 잊어버리게 되고..아 근데 그 리치말이에요. 혹시 미닛메이드에서 나오는 리치하고 섞여있는 미닛메이드믹스 그 아이 말하는 건가요? 그거라면 이미 좋아하는 음료중 하나 묘한 맛이 딱 맘에 든다고 해야하나..그게 아니라면 새로운 리치가 나온거군요. 얼렁 정보를 주세요 ㅋ

    • BlogIcon 히어리 2008.06.28 01:43  address  modify / delete

      오왓!! 역시역시! 맞아요! 미닛메이드여요! 지금 사진으로 분명 확인했어요. 냐하하~역시 그랬군요. 저보다 빠르셨어요. 헤헤. 너무 시원하고 맛있죠! 아..먹고싶어라;

    • BlogIcon 센~ 2008.06.28 01: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 아이도 단품될까..진짜 걱정인 아이중 하나인데 생각보다 그 음료는 인기가 많이 없는 듯 해요. 하지만 그거 은근히 묘하게 땡기는 맛이죠? 리치랑 사과랑 참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그래도 광고에 나올때에는 나름 괜찮았던 거 같은데..요즘엔 인지도가 없어서..코카콜라는 맨..콜라만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다른 음료는 너무 등한시 하는 것 같은 느낌. 암튼 생각난 김에 내일 마셔야겠네요.

|  1  |  ···  |  419  |  420  |  421  |  422  |  423  |  424  |  425  |  426  |  427  |  ···  |  7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