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람 싫어;

from sitcom diary 2008. 6. 17. 18: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니님이 쓰신 기사보다가 문득 눈에 띄어서 나도..; 만화는 물론 성게군님꺼..

그냥 미안하다고 하면 되는데 니가 이렇게 했고 저렇게 했기때문에 내가 그런거다. 결국 우리는 같은 잘못을 한거야? 그러니 내 사과를 니가 좀 받아주는 게 어떨까? 이런식으로 사과하는 사람.

남에게 자신의 실수를 제대로 본인이 인정하게 사과할 기회를 안주고..저 생각만 하는 사람들..
"내가 너에게 A라는 실수를 했어 미안해"
"아 저야말로 당신에게 B라는 실수를 했어요..미안합니다"
이렇게만 되도 얼마든지 만회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나 이만큼 잘못한 거는 알겠어..근데 내가 A라는 실수를 한 건 니가 B라는 실수를 했기때문에 어쩔 수 없던거야. 그러니까..우리는 같은 잘못을 했어. 그러니까 내가 이정도로 사과하니 너도 같이 그 정도로 사과하고 우리 이걸 덮어두도록 할까?"


내가 왜?
그런 너따위하고는 상종안하는 게 거창하긴하지만 내 인생 철학이야;
뭐 그럴바엔 사과안하는 게 니 자존심에도 덜 해가 되지 않겠어?

암튼 나의 표현능력이 딸리는 관계로 뭐 이정도?
여러가지 많은 부분에 대해서..나도 남에게 저런식으로 사과하진 않았던가 하는 생각..
나 저번에 저런 사과받았을 때 정말 어처구니 없었다는...

아 나 슬럼프야 ㅜ.ㅜ;;;(닥터슬럼프...쿨럭)
코언니 말에 의하면 "저 쓸데없는 개그본능이 애를 망치는군.."
그말에 정말 뜨끔한 건..나 정말 어떨때는 이게 받아줄 기분 아닌데 혼자 유쾌한 척 생쇼를;;
이렇게 세상이 비관적일 때, 야나짱을 만나야 하는데...조용히 웃으면서..

일해야하는데, 종일 놀았는데 미친듯이 카페인이 땡겨서 결국 외출하고야 마는..
아아 오랜만의 플래시는 눈이부시네(하기 싫어서..안보이는 척..)
아니 하려고보니 또 안깔린 폰트들은 왜케 많아 ㅡ.ㅡ;
불평불만 하면서 일하는 캐릭터를 참 싫어하는데 지금 내가 딱 그 짓을 하고 있다.



자, 일하면 돈번다. 불평그만;



나 근데 어제 아싸걸 블로그에서 듣기 시작한 이수의 노래를 하루종일 돌리고 있다.
심지어 가사보기 불편해 새로 등록까지? 아싸걸;; 이거 중독 어쩔거야 이거;;;
이수의 목소리는 어째 이리 좋은거..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밥좀 먹고 싶으다;;  (31) 2008.06.20
미쳐라~ 반응하리라~  (41) 2008.06.18
이런 사람 싫어;  (28) 2008.06.17
하기싫어!!!!!!!!!!!  (20) 2008.06.16
별것도 아닌 거였는데;  (0) 2008.06.16
유입경로, 이 정도면;; 장난아니죠?  (56) 2008.06.15


  1. BlogIcon capella 2008.06.17 18: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나도 싫어요 저런사람 ㅠ.ㅠ 그리고 승호군은... 진짜 잘크고 있네요 우왕 +_+ 처음에 봤을때 누군가 했어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키운건 아니지만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답니다. 곧 키도 훌쩍 클 거 같아요.
      얼렁얼렁 키워서 잡아먹어버려요 우리 ㅡ.ㅡb

  2. BlogIcon 나비 2008.06.17 19: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안하면 미안한거지 거기다 억울하다고 말해봤자 모든건 변명이 될 뿐...

  3. BlogIcon 딸기뿡이 2008.06.17 19: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흑, 승호군도 언니 취향이었던 거요? 나도 나도! 얘는 어리지 않아요! 으하하!
    참.... 나는 '미안하다'는 말을 못 하는 사람중의 한 사람인지라.... ㅠ_ㅠ 근데... 또 '미안하다' 이 한마디를 또 다르게 해석하는 사람도 있어요. 너는 미안하다는 말을 그렇게 쉽게 뱉느냐 하면서.... 어휴 지구상에는 너무 여러 종자가 있어서..... 미안하다는 한 마디면 끝이냐 이러면서.... ㅠ_ㅠ 이런 사람은 진짜 싹싹 빌어주기를 원한다니까요 ㅠ_ㅠ 내가 얼마만큼 잘못 했는지 내 입으로 다 실토하기를 바란다고요 어휴...... 솔직히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것도 어려운 일인데, 그것꺼정 바라는 건... 너무 하잖아요 흠.....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소간지동생으로 점점 자라나고 있는 느낌이랄까?
      나는 사과를 잘하는 사람인지 아닌지를 잘 모르겠네. 근데 아마도 내 나름 뻣대는 모습이 있어서 잘 사과하지 않을지도 몰라. 근데..내가 잘못하긴 했는데 니가 이래서 그런거잖아..라는 말은 하기 싫은 거 같아. 앞으로도 나도 주의해서 사과해야겠어.

  4. BlogIcon 아싸걸 2008.06.17 19: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 목소리에 빠져들면 당분간 못헤어나올껄~ㅋ
    잠시 빠져계셔도 좋습니다~^^
    비내리면 내 맘도 같이 흐려지는뎅~ 이렇게 장마가 일찍 시작이라니..
    맘의 준비를 해야겠어염~ㅋ
    이럴때,, 작품을 하나 써야하나~ㅡㅡ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작품? 어떤..긍데 좀 있으면 너 일어날 시간이네? 난 드뎌 방금전에 일을 마치고(물론 오늘분량의 일일뿐이지만..) 이제 그걸 메일로 보내는데 좀 커서 그런지 시간이 꽤 걸리네. 자고 일어나면 또..내일? 아니 오늘이군..으흑 오늘의 일이 또 기다리고 있고..그래도 오늘은 일을 도와준 분이 계셔서 빨리 끝났네..비교적;

      일을 마감에 맞춰서하면 안된다고 늘 생각은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네..부지런하기가..그런 의미에서 일찍 일어나서 바른생활을 하는 니가 오늘은 위대해 보이면서 멋지기까지하네. 긴..장마겠지만 기분까지 눅눅하지 않기를 빌어보아요.

    • BlogIcon 아싸걸 2008.06.21 07:06  address  modify / delete

      이날만 멋지게 보지말구~
      맨날맨날 나 위대하고 멋지게 봐줘염~ㅋ
      나 맨날 부지런한 사람이니깐~ㅋㅋ

  5. BlogIcon Evelina 2008.06.17 2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훔. 그런데 기운없이 미안하다만 늘 하고, 의기소침한 사람도 싫어요.
    こんじょうないがない人もめんどうくさい。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건, 이런거지..미안해요, 미안해요..그냥 미안해요. 아무것도 개선하는 거 없이 그냥 나 원래 이런 사람이니까 미안해요..라는 되도않는 변명, 몇 번이나 이러지 말라고 주의를 줘도 같은 실수반복하면서 미안하단 말하면 뭐든 해결되는 줄 아는 사람, 아 나 그것때문에 승질난 적이 한두번이 아님..갑자기 예전 무능했던 과장놈이 생각나네. 팀장이라는 미명하에 아래 팀원들을 미치게 만들던 놈..

      거지같은 코딩하는 꼬라지가 보기 싫어서 소스를 백번 정리해놔도 걔한테만 갔다오면 애가 걸레가 되는거야..아 고치다고치다..폭발하면..'미안' 그렇게 몇 번을 몇 번을..내 승질은 그 자식 밑에서 일하면서 완전 버린 거 같은..암튼 근성없는 것들은 정말 남에게 너무 피해를 줘; 멘도쿠세;

  6. BlogIcon 히어리 2008.06.17 23: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승호군...정말 훈훈해집니다! 하핫..태왕사신기에 나올때 어린 소년을 보며 혼자 좋아했어요. 기억에 상대 아역 소녀도 너무 이뻤더랬죠. 승호군 보면, 왠지 소지섭이 보이는건 어쩔수없나봐요~; 특히 저 두번째 사진!!
    아...원래 댓글 달려던건 이게 주가 아니었는데 말이어요. 또 이야기가 삼천포로 쭉~할뻔;
    미안하다는 말, 사실 말이라는게 아 다르고 어 달라서 같은말이어도 단지 내뱉는것과 진심으로 마음을 담아 전하는건 너무 다르죠! 게다가 미안하다는 '사과'의 의미라면 더더욱 마음을 담아야 하는게 아닐까 생각해봐요. 말투나 분위기, 그 감정을 고스란히 느끼게 될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 상대가 비아냥 거리거나 미안하지도 않으면서 단지 그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성의없이 말하면 얼마나 화가 뻗치는지요.-_-; 당해봐서 이리 알면서도, 그게 또...실은 저도 누군가에게 그리 행동한 적이 있어서 반성적이 되는 지금이네요. 괜히뜨끔...;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근데 사람은 누구나 실수하니까, 한 두번쯤은 누구나 다..그게 여러번인 경우는 뭐 자신도 인지하지 못하고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근데 그 한두번 실수도 용서가 안되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그냥 이유없이 왠지 싫은..그런 사람은 뭘해도; 사소한 실수를 해도 정말 그 하나로 오만정이 떨어진다고 해야하나? 암튼..저도 누구에게 충고하고 난리칠만큼 인성이 된 인간은 아닌지라..저게 남에게 하는 말일 수도 있고 저 자신에게 하는 말일 수도 있고 그래요. ㅋ

  7. BlogIcon silverline 2008.06.18 01: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짢은 일이 있었던 거에요? ㅠㅠ
    힘내요. 언니 화이팅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냐아냐, 그 일은 이제 지나갔고, 암튼 우리 그날 이후로 못보고 있네.
      언제 시간되나..우리 밥도 좀 먹고, 술도 좀 마시고 해야할텐데..
      너랑 그 창원에서 먹었던 그 자몽칵테일인가 그게 참 맛있었던 기억이 나..
      그걸 먹으러 창원을 다시 갈 수도 없고...ㅋㅋ 홍대 하이카라야로 고고싱 하세.

  8. BlogIcon 데굴대굴 2008.06.18 11: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벌어서... 돈을 보면...

    스트레스가 사라집니다. -_-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건 반짝일뿐이에요 ㅜ.ㅜ
      어느 날 갑자기 카드사에서 대금으로 갈취해 가버린단 말이죠..아 허무해;
      돈을 계속버는데, 돈이 안모이고 계속..누가 자꾸 가져가는 거 같아요 ㅡ.ㅡ;

  9. BlogIcon 코씨 2008.06.18 11: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두 저런 넘은 싫어. 끝에가서 토달고, 결국 지는 잘못한게 없잖아. 그거 용서안해준 나만 속좁은년 만들고 말이지.. ㅡㅡ;; 에잇..꺼져버렷~ 어쨋거나 뒤끝있는넘과 더불어 기피대상 1호!!

    글타고 내가 사과를 똑똑이 잘하냐 그것도 아니삼..(너 뭐냐)
    근데 먹고 살자고 하다보니 한가지, 회사에서 일할땐 모우시와케아리마셍~~~수천번은 더한듯..
    입에서 잘두 기어나옴..생존본능에 해당하는 건가?ㅋ
    일하기싫어싫어싫어 노래를 부르면서도 먹고 살기라는 명제앞에는 쪼그라드는 게 인간이랍니다 뭐 또 하다보면
    술렁술렁 잘 해치우잖아? 그냥 해치워버렷~ 그리고 놀때 미친듯이!!

    개그본능 얘기는 너만 해당사항은 아니라우. 나도 뜻하지 않는 개그본능으로 인해 분위기 깨는데 일조하는지라
    남의 말을 할 처지가 절때루 아니라는 ㅡㅡ;;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4: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니까 난 좀 요즘들어..불평 늘어놓으면서 일하는 투덜이가 좀 된 거 같아. 받아주는 사람이 있어서 응석부리는 거 같기도 하고..그래도 그냥 너무 딱딱 부러지는 것보단 이게 나은 거 같기도 하고 암튼 요즘은 약간 그렇다는 근데 회사에서 일하면 뭐..하기 싫어도 웃고, 떠들고, 사과도 해야하고..어쩔 수 없는 현실.

      개그본능은 이상하게 오래전부터 고치려해도 잘 안되는 버릇이라고 해야하나..너무 진지한 걸 못견뎌하는 타입이기도 하고..그냥 좀 내 맘대로 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될때는 개그로 분위기를..타파해버리는 이상한 본능; 좋은 거 같지는 않아;;;

  10. BlogIcon 따꼼v 2008.06.18 11: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진심이 담긴 사과라면 받아주고 싶겠지만...
    저런 사과라면 좀....

    저도 예전에 그런 경우가 있었죠.
    누군가 저에게 화내면서 사과를 했다는..
    그래서 용서가 안되었는데 다시금 진심이 담긴 사과를 하더군요.
    정말 용서해주긴 싫어지만 용서해 줬다는...
    저에게 많은 상처를 주었었거든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5: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과를 받을 줄 알고, 용서해줄줄 아는것도 아무나 하는 게 아니더라구요. 그런의미에서 따꼼씨는 대인배 ㅋㅋㅋ 전 뒷끝도 길지만, 마음이 그렇게 넓지 않아서 섭섭한 거 꽤 오래가요. 소소한 부분에서 상처가 좀 잘나는 편인데 티내지는 않지만 말이죠. 그래서인가 남이 사과를 해도 전 잘 받아주는 편이 아니에요.

      그니까 이건 그냥 살짝 잘못했는데 그렇다는 건 아니고, 나름 기회를 몇 번이고 주지만 상대방이 그 한계선을 넘으면 전 그 사람안보고..후에 사과해도 마음이 움직여지지 않아요. 지금은 많이 좋아진거지만 예전에는 정말 아주 심해서..친구들에게도 독하다는 소리도 좀 들어보고 그랬네요.

  11. CallMeJK 2008.06.18 16: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머... 게시글과 전혀 상관없는 답글을 다는 것 같아서 1g정도 미안한 마음이 있지만서도...

    하코다 분코에서 라멘 + 고항 콤비를 드신다는 전언을...ㄷㄷㄷ

    ㄴ(ㅡㅡ;)ㄱ ==3 ==3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5: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뭐...뭐에요 ㅡ.ㅡ; 토욜에는 문자도 다 먹어버리시더니 하카다분코 테러를 하시는..근데 거기 고항은 차슈돈 말하는 건가요? 그건 완전..애들용밥양이라서 전 성에 안차요..그리고 그 밥보다는 사리추가가 더 좋아요. 아악 말하다보니까 먹고싶잖아요..너무해요; 아니 근데 왜 토욜엔 연락도 없으셨던거에요 ㅡ.ㅡ;

  12. CallMeJK 2008.06.18 16: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머, 조금은 게시글과 관련이 있는 답변을 적어야 할 의무를 느끼기에...음...

    For those who are inevitable control freaks like that, just live & let die.

    ㄴ(ㅡㅡ;)ㄱ ==3 ==3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5: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람들이 보면 제가 생활영어강사와 대화하는 줄 알겠어요. 이러러러러런;;; 긍데 영어는 저말고 상훈이가 잘하는데 그애한테;;쿨럭; 도망가지마세요. 잡히면 ㅡ.ㅡ;;;;

  13. BlogIcon Spero spera 2008.06.18 22: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10% 공감. 작년에 항상 진심으로 이야기하면 '네가 잘 했어야지' 식으로 나오는 친구가 있었죠..

    • BlogIcon 노센 센~ 2008.06.19 05: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런 애들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불꽃싸다구인 것입니다. 저 요즘 연마하고 있어요..완성되면..한대 쳐드릴까요? ㅋㅋㅋ 암튼 '니가 잘했어야지'라고 말하면 정말 밥맛일 거 같네요. 그냥 말만 봐도 화가 불쑥..

  14. BlogIcon 2008.06.20 15: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허걱.. 집으로가 저렇게 컸어요?? 우아우아... 말도 안되 거짓말.. 헉...
    설마 대학생은 아니겠죠? 설마..
    슬쩍 누구 닮은것 같은데.. 흐음...

    센님~ 4가지 없는 사과는 거침없이 하이킥!!

|  1  |  ···  |  432  |  433  |  434  |  435  |  436  |  437  |  438  |  439  |  440  |  ···  |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