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에서 원준이랑 잘되는듯 하다가 안되고..
시즌2에서는 각종 지나가는 남자들 등장, 후반에 원준이랑 다시 리플레이 모드;;
내심 잘 되기를 바라긴했지만..오우..지쟈쓰; 유유

될랑말랑 하다가 술렁술렁 또 넘어가는건가 하는데 아닛; 9편에서;;;;;
현실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원준이같은 훈남이! 드디어..고백에 이어..강하게 남자로..
원준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원준 1982년 9월 28일 184cm/68kg  노래, 스노우보드
드라마 : MBC 청춘시트콤 ‘레인보우로망스’, KBS ‘열아홉 순정’
M/V : 이수영-신동엽 ‘행복을 주는 사람’ 장혜진-일락-먼데이키즈 ‘사랑얘기’, ‘하늘’
음반 : KBS 미니시리즈 ‘눈의여왕’ OST “가난한 남자”
방송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기타 : 네이트몰 스타샵허걱 지금 검색하다가 안 사실, 가난한 남자를 원준이가 부른거임? 오 놀라워라...!!!!

그래그래 이런 훈남에게 고백에, 키스에...어흑..
게다가 10편부터 이것들이 연애모드에 돌입해서 완전 닭살 대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귀엽게 생긴데다 노래까지 잘해버림;;; 어쩌란 말이니;;
이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연애스토리잖앗!

<< 말할걸 그랬지 >>
 
(Love in Capuccino OST 中 에서...)
말할걸 그랬지 나를 느끼지 못하던
너에게로 나의 마음을 주고 싶었다고
한때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것이
오히려 잘된 일이라고 위로도 했었어
하지만 지금 내 앞에 잠들어 있는 널 보며
이렇게 내가 미워짐을 어쩔 수가 없어
모두가 너를 보내며 눈물 흘리고 있지만
다가가서 널 안고 싶은 나의 맘은 알 수가 없을거야
말할걸 그랬지 난 너를 사랑한다고
줄 수 없어 쌓여가던 꽃들 시들어 간다고
내 일기장 속에 소설처럼 쓰여갔던
많은 일들 너와 떠나갔어

눈뜨면 너의 모습이 떠오른다 말도 하고
밤늦은 거리 입맞춤도 하고 싶었는데
너의 생일 파티때엔 밤새 들떠 포장한
스물 세가지 선물 네게 가득 안겨주고 싶었었는데
말할걸 그랬지 난 너를 사랑한다고
아직까진 너를 위해 아무것도 못했다고
내 일기장 속에 소설처럼 쓰여갔던
많은 일들 너와 떠나갔어
많은 일들 너와 떠나갔어

나를 또 한번 넘어가게 했던 원준의 이 노래..뮤지컬부터 시작해서 노래 연기 못하는 게 없는..
게다가 보호해주고 싶은 인상까지 ㅡ.ㅡ 으흑....
암튼 초 부러운 영애씨;;; 이건 아니잖아? 너무 비현실적인 연애를 보여주면 이거..어쩌란거;
현실에 원준이가 있냐고? ㅡ.ㅡ; 없다는..달랑 한 명이라는..드라마에만 존재하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10: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비현실적인 드라마(?)를 보셨군요. 저는 두갠가.. 보다가 잠들어서 그 뒤로는 그냥 포기하고 잤습니다. ;;

    • BlogIcon 센~ 2008.05.14 19: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2시즌까진 그래도 현실적이었는데;;;;흑흑...
      암턴..담주에도 또 저런 닭살모드라면 시청중지해버릴랴구요.

  3. BlogIcon 발톱냥 2008.05.13 13: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런 드라마는 연애의 적!!! =ㅛ =
    저는 한참 [내생애 마지막 스캔들]에 하악대서 어머니ㄲㅔ '일단 닥치고 시집이나 먼저 고.' 막 이런 소리나 듣고. 어흑;;

    연애라는 거.
    너무 힘들어서.
    우웩;;

    이리저리 찔러보기만 하는 사람도 싫고.
    쯥.

    • BlogIcon 센~ 2008.05.14 19: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으응..찔러보고 간보면 승질나지; 내가 음식도 아닌데 말이야?
      긍데 니가 몇살이라고; 시집을 권유하시능거;; 내가 이렇게 버젓이 있는데..
      알지? 똥물에도 파도가 있는 법이라구/////ㅋㅋㅋㅋㅋ

  4. BlogIcon seevaa 2008.05.13 18: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췌, 느끼하게 생겼고만;;
    아~ 배고픔~*

  5.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5.14 00:2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막돼먹은 영애씨라길래..이영애가 무슨 사고 쳤나 싶었는데...
    글을 다 읽고나서도..이 남자랑 스캔들 난건가;; 이런 생각을 했다는...
    그런데...드라마 였군요...하하하하하하;;;

    • BlogIcon 센~ 2008.05.14 19: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영애랑 스캔들나면; 이영애는 정말 행운녀! ㅋㅋㅋ 나이차이가 일단 장난아님;;
      근데 은근 재미있어요..이거 독한캐릭터들과 평범캐릭터의 조화랄까.

  6. BlogIcon 미네소타사냥꾼 2008.05.14 00: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랑 이름이 하나차이네.. 근데 난 뭐냐..;;;

    • BlogIcon 센~ 2008.05.14 19: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넌 연예인이 아니자네; 글고보니 너랑 동갑인가?
      아니다 한살 어리구나..암튼..이름 하나차이가 중요한거냐;;
      괜찮아..넌 꼭미남, 혼남이잖아.

  7. BlogIcon 강자이너 2008.05.14 01: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얼핏보고 동방신기에 유노윤혼줄 알았;;
    저보다 한살 많다니 왠지 억울합니다. 저 피부는 버럭!!

    • BlogIcon 센~ 2008.05.14 20: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ㅇㅇ 맞아요 나도 살짝..그렇게 느낌..저 큰사진이 특히..
      난 얼굴 긴 사람 좋아하나봐..풉;;;; 암턴..편애에 마지않는 강자이너는..부러워 안해도 됨..
      긍데 원준이가 피부가 좀 좋긴 좋은..ㅋㅋㅋ

  8. BlogIcon 아싸걸 2008.05.14 07:4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잼나나염? 한번도 본적이 없어서~ㅋ
    어젠 하루종일 숙취에 시달려야했다눈~
    구여운듯한데 제 스타일은 아닌듯~
    보면 달라질려나요~ㅋ

    • BlogIcon 센~ 2008.05.14 2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1,2 시즌 함 챙겨보시면 생각이 살짝 달라질거라는..보호해주고 싶은..남자랄까?
      긍데 딱히 얘가 제 스타일은 아닌데 이 드라마를 보면..귀여워져요.
      우유부단할땐 발로 뻥 차버리고..몰매2주코스를 돌려야 할 거 같지만 ㅋ

  9. BlogIcon 에코 2008.05.14 23: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for Evelina" 면서 나더러 그렇게 들으라고 했던거샤요?

    쳇~

  10. BlogIcon Evelina 2008.05.15 01: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꺄아아아아아아악~ 난 몰라요. 감동의 나미다가 주룩주룩...
    그나저나 울언니가 당장 센님 그 mp3를 다운받아 달라고. 진실되고 멋진 목소리에 반했다고 하네요. ;;

  11. BlogIcon 나비 2008.05.15 03: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근데 제가 배가 고파서 그런지...
    꽃들은 시들어 간다고 하는 부분요, 꽃등심은 식어간다고~~~ 라고 들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호소력 깊은게 중성적인!!! 째즈 부르면 멋질듯! 덕분에 꽃등심 빨리 먹게 생겠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센~ 2008.05.15 1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ㅋㅋ 아놔 이거 보고 들으니 자꾸 꽃등심으로 들려;
      근데 그거 먹을 때 나도 불러주면 안돼?

  12. BlogIcon seevaa 2008.05.15 10: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앗, 이거 이제서야 들음. 언제 올려놓은거?
    근뒈, 전화목소리랑은 틀리네~ 약간 하리수형님 목소리같기도~(넘 솔직했나? ^^)
    나도 나비님처럼 꽃등심으로 들려~ ㅋㅋㅋㅋㅋㅋㅋㅋ

  13. 차지차지 2008.05.15 13: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캬캬
    이렇게 재미있는 것이 있군요,
    역시 노댈님과 신댈님은 대단해효!

    전, 회사에서 까페 만들어라해도 그것조차 넘 피곤한데
    두분을 진짜 양쪽에 모셔두고 싶사와요!
    * 캭! 본론은 허스키한 보이스 좋습니다! 매력매력 ㅎㅎ 집이라니 믿을 수 없는

    • BlogIcon 센~ 2008.05.15 1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차지야; 그건 일로하니까 힘들지;;
      그나저나 우리 못본지 좀 오래됐다..
      그날 내 생일날 회사앞에서 잠시 마주친거..말곤 ㅋㅋㅋ
      눈먼 도토리는 이제 없는건가효? ㅋㅋ

  14. 사느미 2008.05.15 14: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언니가 부르신거 맞져?
    기계가 별론거 같아여. 실제로 들음 진짜 더 잘하시는데~!!큭큭

    • BlogIcon 센~ 2008.05.15 19: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늠양, 요즘 마음좀 심란하겠어..
      내가 생각하기에 빨리 결단을 내리는 게 좋을 거 같다만..
      기계가 별론거야? ㅋㅋ 고마워..내 노래가 별로인 거 같음..ㅋ
      암튼 빨리 좋은 일 생겼다는 소식 들려주어.

  15. 외눈박이 2008.05.15 14:5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 얏바리 스고이!ㅋㅋ
    이거 화이트 노래죠?
    언제한번 노래방으로 고고씽해요~ㅋ

    • BlogIcon 센~ 2008.05.15 19: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유유, 워크샵 언제가? 령은녀는 담주에 가지 아마?
      화이트노래 맞아..ㅋㅋ 그나저나 당신도 본지 오래네;

  16. BlogIcon 따꼼v 2008.05.15 21: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막돼먹은 영애씨~ 이거 재미있나~?
    내 친구도 빠져서 살던데..
    엄청 재미있다고..;;;;
    워낙 비현실적이라고는 하더만.. 흠...

  17. 워니형 2008.05.16 03: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도련님은 내꺼 탐내지마요 +_+ 도련님~어디있다 이제 나타난거야!!

    • BlogIcon 센~ 2008.05.16 04: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닥쵸; 내꺼야..내가 언니잖아! 버럭!!
      긍데 워냐, 니가 쓴 그 썬글..엠씨몽도 비슷한 거 쓰더라.

  18. BlogIcon 안군 2008.05.18 20: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링크는 지난주에 알려주셨는데 촘 정신 없이 지내다 보니 노래 이제 들었슴요.
    - _-)b 오빠 사랑해요. 후후.

  19. 꿀단지 2008.08.22 20: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우~ 뒤늦게 영애씨 찾아보고 있네요....최원준씨 눈웃음 예술~
    노래 잘 듣고 갑니다.자주 들려서 노래들어요~

  20. BlogIcon 딸기뿡이 2008.08.23 03: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꺄악 꺄악 꺄악 꺄악 꺄악~~~
    재치쟁~이! 크하하. 언제 올려놓은 거여요? 잠시 깨어 들어왔다가 최근 댓글 보고 그냥 클릭했다가.
    엄훠나 엄훠나........................... 언니의 즈질 노래 감상 잘 했어요! 꺄오 꺄오~
    진짜 목소리가 중성적으로 변하네. 노래할 때는.. 쿄쿄. 몰래 살짝 올려놓는 센스는 증말!

    • BlogIcon 센~ 2008.08.23 11: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 노래 꽤 오래전에 부른건데, 이 영애씨 포스팅하고 담담날인가? 이틀 후네 엑호가 제일 처음 듣고, 댓글 남기기 시작했으니, 야 근데 이글 쓸 당시에 우리 아직 존대하고 있던 때네 ㅋㅋㅋ 웃긴다. 암튼 너는 이미 댓글을 단후라 아마도 확인할 겨를이 없었을듯 우후후;; 암튼 노래가 너무 저질이네 미안해 ㅋㅋㅋㅋ 특히 나의 녹음목소리는 정말 너무 남자같아서;;;;

  21. BlogIcon 리틀우주 2008.09.10 14: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님, 말할껄 그래지,,,, ㅠㅠ
    떡갈비 잘 먹고온 저에게 가슴을 후벼파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아~~ 갑자기 막 슬프네,,

    유유 x 100

    • BlogIcon 센~ 2008.09.10 18: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내 노래를 듣고 감동먹은게 아니고
      떡갈비 배부르게 먹고서는 행복해서 우는거임 님하 매너효;;

|  1  |  ···  |  468  |  469  |  470  |  471  |  472  |  473  |  474  |  475  |  476  |  ···  |  7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