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마음은 알지만 넌 아니야



그 남자..

내 첫번째 소원은...
오늘밤 니가 나한테 갑자기 전화를 해서는 이렇게 말하는 거야.
어제 내가 다시 시작하자고 말했을 때 사실은 너도 그러고 싶었다고,
그런데도 니가 거절한건 나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였다고,

두번째 소원은...
지금은 도저히 날 것 같지 않은 용기지만
내가, 한 번 더, 죽을 용기를 내서 너한테 다시 시작하자고 말했을때
니가 마지못해 고개를 끄덕여 주는 거

세번째 소원은....
사실 세 번째 소원은 그렇게 빌고 싶진 않은데
소원은 원래 세 가지를 빌어야 하는 거니까,
내 세 번째 소원은 니가 나한테 돌아도지 않을 거면
그러니까 니가 잠깐 나를 떠나서
그 사람에게 갔던 게 미안해서가 아니라
진짜 나한테 마음이 남아 있지 않아서 그래서 날 거절한 거라면
그렇다면 차라리 그 사람과 다시 잘 되는것, 그게 내 세가지 소원이야.
아무도 물어 보지 않는 내 소원들이야....



그 여자
그거 아니? 지금 니가 나한테 한 이야기들이
사실은 내가 그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는 거?

니가 날 얼마나 좋아하는지 그래서 나는 잘 알것 같아.
내가 그 사람에게 제일 하고 싶은 말을 찾다 보면
니가 나한테 한 말이 떠오르고
내가 너한테 할수 있는 말을 찾다 보면 그 사람이 나한테 한 말이 떠오르거든

지금 이순간 내가 너한테 해줄 수 있는 말은
어제 그 사람이 내게 한 말이지, 왜 하필 나냐고 그렇게 당하고도
아직도 내가 좋냐고 다른 사람 좋아하라고 더 좋은 사람도 세상에 많다고
이렇게 말하지만 나는 니가 지금 얼마나 힘든지 누구보다 잘 알아
알면서도 어쩔 수 없는 게 더 미안하고 잔인한 거겠지만....

미안해. 그리고 고마워.
그런데.. 내 첫번째 소원은, 너의 세번째 소원이야
그 사람과 내가 다시 시작하는 것.

..니 마음은 알지만, 너는 아니야..




그남자, 그여자 중..
딱 내 말을 대신할만한 글이라고 생각해서 네이버에 올려져있던 포스트중에서 가져왔어.
오늘 특별한 날을 맞은 이에겐 참 잔인한 글이 되겠지만 미안해..고맙지만 넌 아냐.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쭈너  (12) 2008.03.30
아..나때문에 화가난다.  (11) 2008.03.26
니 마음은 알지만 넌 아니야  (0) 2008.03.25
오늘은 비가 주륵주륵..  (12) 2008.03.23
애인 문답♥  (20) 2008.03.21
내가 정말 싫어하는 것.  (23) 2008.03.18


|  1  |  ···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211  |  ···  |  254  |